•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우영미, 준지 등 여성복까지 진출하는 남성복 브랜드 유료

    ... 오랜 기간 동안 남성복 부문에서 매출 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세계 유명 브랜드들과 견주어도 뒤떨어지지 않는다는 얘기죠. 이번 패션쇼에도 유명 백화점의 바이어들, 영국의 유명 저널리스트인 사라 모어와 앤더슨 크리스티안 매드슨, 패션 잡지 보그 등 패션 관계자 600여명이 참석했다고 합니다. 우영미의 여성복은 올해 하반기부터 온라인몰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한다고 합니다. 우영미뿐 아니라 정욱준 디자이너의 ‘준지’도 여성복을 시작했죠. ...

    모바일한경 | 2020.01.20 19:54 | 민지혜

  • thumbnail
    미국 언론이 평가한 류현진 메이저리그 FA 시장 가치는 얼마?

    ... 평균자책점 1.97이라는 놀라운 성적을 냈다"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이 포스트시즌에서 평균자책점 5.21로 부진했지만 삼진과 볼넷 비율은 20/3으로 좋았고 19이닝 동안 홈런은 한 개만 내줬다. 라이언 매드슨이 류현진이 남긴 주자 5명 중 4명에게 득점을 허용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의 계약 조건에 대한 전망도 더했다. 야후스포츠는 "(2015년 11월) 다저스와 3년 4800만 달러에 계약한 리치 힐과 류현진의 ...

    HEI | 2018.10.31 10:58 | 강경주

  • 통계는 거짓말 하지 않는다…'홈 괴물' 보스턴 못넘은 류현진 '4⅔이닝 4실점'

    ... 보여준 류현진이 월드시리즈 3차전에 등판할 거라 예상했다. 그러나 다저스의 선택은 2차전이었다. 이날 류현진은 5회 2사까지 1점으로 보스턴 타선을 묶었지만, 이후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만루 위기를 맞이하고는 마운드를 라이언 매드슨에게 넘겼다. 그리고 매드슨이 류현진의 책임 주자 3명을 모두 홈에 불러들이며 자책점 4점과 함께 패전 투수 멍에를 쓰게 됐다. '홈 괴물' 보스턴을 넘지 못한 류현진이 다음 경기에서 설욕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

    HEI | 2018.10.25 15:47 | 강경주

전체 뉴스

  • thumbnail
    [신간] 고도에서·나비의 춤

    오늘밤은 사라지지 말아요 ▲ 고도에서 = 스릴러와 미스터리 거장 스티븐 킹이 이번엔 이례적으로 인간 존엄의 문제를 잔잔하게 다뤘다. 공상과학소설(SF) 작가 리처드 매드슨의 대표작 '줄어드는 남자'를 오마주했다고 한다. 몸무게가 점점 비정상적으로 줄어드는 남자와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감동적으로 풀어낸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킹의 소설에서 "상냥함이 느껴진다"고 평했다. 주인공 남자의 이웃은 동성혼 부부다. 그는 이들과 사소한 문제로 ...

    한국경제 | 2019.11.22 11:56 | YONHAP

  • thumbnail
    "주말에만 단 것 폭식해도 염증성 장 질환 유발"

    ... disease)'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단 음식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건 상식에 가깝다. 하지만 짧은 기간에 단 음식을 많이 먹어도 심각한 장염이 생길 수 있다는 건 주목할 만하다. 캐나다 앨버타대의 캐런 매드슨 의학과 위장병학 교수팀은 이런 내용의 논문을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매드슨 교수는, 연구 중심 명문대로 꼽히는 이 대학에서 음식물과 염증성 장 질환의 연관성을 오랫동안 연구해 온 이 ...

    한국경제 | 2019.11.15 16:27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수비 시프트 악몽 끝나자 '괴물 본능' 발휘

    ... 4회 말까지 강타선을 4안타 1점으로 막고 2-1로 앞서가는 호투를 했다. 하지만 5회 말 첫 투아웃을 잡아낸 뒤 마지막 아웃 카운트 하나를 더 잡지 못해 2사 만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가고 말았다. 구원 등판한 라이언 매드슨이 류현진의 책임 주자 3명을 모두 불러들이는 바람에 류현진은 자책점 4점과 함께 패전 투수의 멍에를 썼다. 경기 초반만 해도 펜웨이파크에서의 악몽이 되살아나는 듯했다. 올 시즌 17경기에서 만루 위기가 한 번뿐이었던 류현진은 ...

    한국경제 | 2019.07.15 11: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