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닭치고 서핑' 가희, god 댄서였다? 박준형 "너 언제 연예인 됐어?" 폭로

    ... god 댄서였다? 박준형 "너 언제 연예인 됐어?" 폭로 가희가 god 백업댄서 출인인 것이 드러났다.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XTM ‘닭치고 서핑’에서는 박준형, 이수근, 가희, 현우, 맹기용, 예정화 등이 공황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준형은 가희가 오자 반갑게 인사를 나눈 뒤 "너 연예인 언제 됐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형은 가희에 대해 "god 댄서였다. 100회 ...

    한국경제 | 2015.10.07 09:37 | 김예랑

  • thumbnail
    [현장+] 현대百 판교점 가보니…사라 제시카 파커, 부럽지않다

    ... 브랜드 '피에르 에르메', '몽상클레르'도 들어왔다. 서울 이태원, 가로수길 소재 유명 맛집도 판교점을 통해 경기 남부 소비자들을 만난다. 우선 최근 '쿡방'으로 유명세를 탄 홍석천과 맹기용 셰프의 음식점 '마이 타이', '마이치치스', '퍼블리칸바이츠'가 눈에 띈다. 지역 맛집도 빠뜨리지 않았다. 부산에 내려가지 않아도 판교점에서 삼진어묵을 사먹을 수 있다. 대구의 명물 ...

    한국경제 | 2015.08.20 15:37 | 오정민

  • thumbnail
    백승탁 아들 백종원 "맹기용 꽁치 통조림 논란, 사실은…"

    백승탁 백종원 화제 백종원 아버지 백승탁 전 충남교육감이 20대 캐디 성추행 혐의로 논란이 된 가운데, 백종원의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백종원은 최근 인터뷰에서 맹기용의 꽁치 요리와 자신의 꽁치 요리가 비교되는 것을 언급하며 "사실 그 분의 요리가 논란이 될 줄은 몰랐는데, 나중에 알긴 했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우선 제가 했던 꽁치 통조림 요리는 맹기용 셰프님과는 전혀 상관없다. 제가 아이템화이를 할 때 ...

    한국경제 | 2015.07.22 09:19 | 김현진

전체 뉴스

  • thumbnail
    [연세대 스타트업 50] 패션 디자이너와 인플루언서가 소통하고 성장하는 미디어 플랫폼 브랜더진

    ... 콘텐츠를 업로드해 플랫폼을 풍성하게 채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브랜더진은 예술가들을 위한 콜라보레이션 채널을 만들고, 이들이 만들어 내는 시너지 효과를 원동력으로 성장한다. 인플루언서들의 콘텐츠를 보다 보면 최희 전 아나운서, 맹기용 요리연구가 등 우리에게 익숙한 사람들도 있다. 고 대표는 이제는 방송인들도 공중파에서만이 아니라 각자의 관심 분야를 활용해 미디어 플랫폼 등으로 대중들과의 소통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이러한 방식으로 소통을 원하는 연예인이나 ...

    한국경제 | 2019.07.22 14:52 | 김지민

  • thumbnail
    '꼰대'에 지친 젊은층 사로잡은 '백종원 리더십'

    ... 전달해 주는 쪽에서 직접 음식을 맛보는 평가자가 됐다. 전국의 맛 명인을 직접 찾아 나서며 소탈한 매력으로 버라이어티 예능인으로서의 장점도 보여줬다. 4 '차별화된 콘텐츠'를 가져라 차별화도 포인트다. 최현석·샘킴·강레오·이연복·맹기용 셰프 등은 요리 프로그램 붐을 이끈 주역들이다. 하지만 백 대표는 이들과는 분명 다른 정체성을 지닌다. 일반 가정집에서 셰프의 요리를 따라 하기 어려운 편이다. 당장 냉장고를 열어 구할 수 있는 재료들이 아니다. 반면 백 대표는 누구나 ...

    한국경제 | 2019.01.18 19:09 | 이홍표(hawlling@hankyung.com);

  • thumbnail
    '꼰대'에 지친 젊은층 사로잡은 '백종원 리더십'

    ... 전달해 주는 쪽에서 직접 음식을 맛보는 평가자가 됐다. 전국의 맛 명인을 직접 찾아 나서며 소탈한 매력으로 버라이어티 예능인으로서의 장점도 보여줬다. 4 '차별화된 콘텐츠'를 가져라 차별화도 포인트다. 최현석·샘킴·강레오·이연복·맹기용 셰프 등은 요리 프로그램 붐을 이끈 주역들이다. 하지만 백 대표는 이들과는 분명 다른 정체성을 지닌다. 일반 가정집에서 셰프의 요리를 따라 하기 어려운 편이다. 당장 냉장고를 열어 구할 수 있는 재료들이 아니다. 반면 백 대표는 누구나 ...

    한경Business | 2019.01.14 1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