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인도네시아, '세종시 모델'로 한 印尼 수도 이전…잇단 투자 러브콜에 탄력

    ... 개정하자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인구가 집중된 자바섬의 탄탄한 정치적 기반 위에 새 수도가 있는 보르네오까지로 기반을 확장하면 장기집권을 꿈꿀 만하다는 계산이다. 조코위 대통령의 투쟁민주당(PDIP)은 초대 대통령인 수카르노의 딸 메가와티 수카르노 푸트리 전 대통령이 만든 정당이어서 집권 1기 조코위 대통령은 ‘메가와티의 꼭두각시’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 때문에 조코위 대통령의 수도 이전을 메가와티의 그림자 벗어나기로 보는 시각도 있다. 역대 ...

    한국경제 | 2020.02.16 18:13 | 정영효

  • thumbnail
    [김영선의 'ASEAN 톺아보기' (20)] 1만7500개 섬나라의 직접선거

    ... 따라 경제발전에 진력했다. 그러나 장기 집권으로 이어지면서 신질서는 부정부패, 족벌주의 및 밀실주의로 전락했다. 1997년 아시아를 덮친 금융위기가 직접적인 원인이 돼 이듬해 수하르토 정권은 붕괴한다. 이후 하비비-와히드-메가와티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문민정부는 보다 민주적인 정치체제를 추구했다. 1998년부터 2002년까지 네 차례의 헌법 개정을 통해 직접선거에 의한 대통령 선출, 대통령으로 권력이 집중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견제와 균형, 지방분권 강화 등을 규정했다. ...

    한국경제 | 2019.05.13 18:09

  • thumbnail
    [김영선의 'ASEAN 톺아보기' (5)] '정직한 중개자' 역할 기대되는 印尼

    ... 4월 북한의 김일성·정일 부자가 반둥회의 10주년 행사를 계기로 인도네시아를 방문한다. 항공기 여행을 기피했던 두 사람이 5000㎞가 넘는 거리를 함께 비행한 것은 대단히 이례적인 것이었다. 이때 수카르노 대통령은 맏딸 메가와티와 함께 김 부자를 환대했다. 이런 인연으로 훗날 대통령이 된 메가와티는 김정일 위원장의 초청으로 몇 차례 북한을 방문했다. 메가와티는 현 조코위 대통령의 집권당인 투쟁민주당의 대표다. 이런 인도네시아와 북한 간 특별한 관계로 ...

    한국경제 | 2018.08.20 18:58

전체 뉴스

  • thumbnail
    인도네시아, 최대 규모 지방선거…조코위 아들 당선 예상(종합)

    ... 정치 왕조 구축 비판에 대해 "아이들더러 나를 따르거나 정계에 입문하라고 강요한 적이 없다"며 "그것은 내 아이들을 포함한 모든 시민의 정치적 권리일 뿐"이라고 지난달 콤파스TV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수카르노 인도네시아 초대 대통령의 딸이 메가와티 전 대통령이고, 메가와티의 딸 푸안 마하라니가 현재 인도네시아 첫 여성 하원의장을 맡고 있다. 이밖에 마루프 아민 부통령의 딸과 프라보워 수비안토 국방부 장관의 조카도 선거에 출마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2.09 20:15 | YONHAP

  • thumbnail
    인도네시아, 코로나 우려 속 지방선거…조코위 집안 당선에 관심

    ... 비판에 대해 "아이들더러 나를 따르거나 정계에 입문하라고 강요한 적이 없다"며 "그것은 내 아이들을 포함한 모든 시민의 정치적 권리일 뿐"이라고 지난달 콤파스TV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수카르노 인도네시아 초대 대통령의 딸이 메가와티 전 대통령이고, 메가와티의 딸 푸안 마하라니가 현재 인도네시아 첫 여성 하원의장을 맡고 있다. 이밖에 마루프 아민 부통령의 딸과 프라보워 수비안토 국방부 장관의 조카도 선거에 출마했다. 이번 지방선거는 당초 9월 23일로 예정됐으나 ...

    한국경제 | 2020.12.09 11:36 | YONHAP

  • thumbnail
    김상희 부의장, 인니 첫 여성 하원의장과 "CEPA 비준 노력"

    ...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양국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첫날인 작년 11월 25일 CEPA를 최종 타결했으나 1년이 되도록 정식 서명·국회 비준 절차를 끝내지 못하고 있다. 푸안 의장은 수카르노 인도네시아 초대 대통령의 외손녀이자 메가와티 전 대통령의 딸이다. 푸안 의장은 작년 상반기 총선에서 전국 최다득표로 당선됐으며, 인도네시아 역사상 첫 여성 하원의장을 맡았다. 김 부의장은 아시아 지역 여성 의원 간 네트워크를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주축이 돼 구축해보자는 ...

    한국경제 | 2020.11.25 19: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