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column of the week] '21세기 차르' 푸틴은 물러날 수 없다

    ... 국가안보위원회(KGB)에서 함께 복무하기도 했다. 그들은 특별한 경험도 없이 2000년 푸틴이 대통령에 당선된 뒤 부를 축적하기 시작했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해졌다. 러시아 국영 천연가스 회사인 가스프롬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와 푸틴의 동료인 알렉세이 밀레르의 지배하에 놓였다. 2015년 2월 암살된 러시아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 등의 보고서에 따르면 가스프롬은 내부자들에게 이익을 주면서 회사는 최소 600억달러의 손실을 봤다. 가스프롬의 주식 중 ...

    한국경제 | 2020.03.26 15:45 | 안정락

  • thumbnail
    푸틴 '21세기 차르' 야욕…헌법까지 뜯어고쳐 종신 집권 노린다

    ... 하자”고 제안했다. 또 상원에는 연방판사를 해임할 수 있는 권한을 주자고 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푸틴의 제안을 ‘종신 집권’의 야욕으로 보고 있다. 푸틴 대통령의 국정연설이 이뤄진 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자신을 포함한 내각 총사퇴를 전격 발표했다. ‘푸틴의 꼭두각시’로 불리는 메드베데프 총리는 최근 부패 연루 혐의 등으로 야권의 공격을 받으며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30%대까지 떨어졌다. 푸틴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0.01.16 15:48 | 안정락

  • 푸틴, 장기집권 야욕…"헌법서 연임 제한 없앨 수도"

    ... 덧붙였다. 현행 러시아 헌법은 대통령의 3연임 이상을 금지하고 있다. 사실상 20년간 집권 중인 푸틴 대통령이 중간에 대통령직을 내려놨던 이유다. 푸틴 대통령은 2000년부터 2008년까지 대통령직 2연임 후 측근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와 서로 자리를 바꿨다. 4년 뒤인 2012년엔 6년으로 임기가 늘어난 대통령직에 복귀했다. 2연임 중인 푸틴 대통령의 현재 임기는 2024년까지다. 푸틴 대통령은 기자회견 후 국영TV와의 인터뷰에서 헌법 개정 가능성에 대한 ...

    한국경제 | 2019.12.20 17:10 | 선한결

전체 뉴스

  • thumbnail
    러 외무 "미국이 한국 등에 중·단거리 미사일 배치하면 대응"(종합)

    ... 또 이날 로시이스카야 가제타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2월 효력이 종료되는 미국과의 '신(新)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스타트)을 연장할 필요가 있음을 거듭 역설했다. 2010년 4월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서명한 뉴스타트는 양국이 실전 배치 핵탄두 수를 1천550개 이하로, 이를 운반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전략폭격기 등의 운반체를 700기 이하로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하고 ...

    한국경제 | 2020.02.10 18:52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보드카 최다 소비지는 사할린…작년 1인당 12ℓ 마셔

    ... 이유를 추운 기후와 연관 지었다고 이즈베스티야에 설명했다. 작년 러시아 전체 평균 보드카 소비량은 인구 1명당 4.8ℓ였다. 이는 그 전년도에 비해 2% 감소한 것이라고 이즈베스티야는 덧붙였다. 2011년 대통령직에 있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전임 총리는 러시아인의 과도한 음주문화를 '국가적 재앙'으로 규정하고 음주와의 전쟁에 나서 광고 제한, 주류세인상 등 강력한 규제를 도입했다. 아울러 과거에는 '음료'로 분류되던 맥주를 공식적으로 '술' 영역에 포함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0.02.07 14:47 | YONHAP

  • thumbnail
    "'푸틴 새 오른팔' 러시아 총리, 570억원 호화 부동산 은닉"

    ... 직업이 없는 자신의 아내와 자녀, 부친, 여자 형제에게 명의를 이전한 것을 입증하는 것으로 보이는 서류를 제시했다. 푸틴은 지난 15일 러시아 국민에게 이름이 거의 알려지지 않은 연방 국세청장 미하일 미슈스틴(53)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의 후임으로 임명해 놀라움을 안겼다. 미슈스틴은 총리로 지명되기 전까지 위키피디아 영문 페이지조차 없던 무명의 기술관료라고 미국 CNN 방송 등 외신들이 지적할 정도였다. 모스크바와 모스크바 주변에 주소를 둔 이 부동산들은 ...

    한국경제 | 2020.01.30 17:16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