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野 "'우병우 홧병' 생겨…특별감찰은 '면죄부 뒷북감찰'"

    ... 의원은 회의에서 특별감찰관 조사 착수에 대해 "특별감찰은 우 수석의 사퇴가 선행되지 않고는 그 진정성을 믿을 수 없다"며 "사퇴를 하지 않고 대통령 보호막 아래에 있는 지금, 대통령 가이드라인에 따른 면죄부성 감찰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백 의원은 이어 "감찰을 기다려보자며 우 수석의 사퇴를 미룬다면 '셀프 감찰', '짜고 치는 감찰'이 될 수 있다"며 "우 ...

    연합뉴스 | 2016.07.26 11:48

  • 우병우 특별감찰, 野 "셀프 감찰" 자진사퇴 거듭 압박

    ... 오래 끄시는 것이 아닌가 우려 된다"며 "7월 말, 8월 초까지 자진사퇴하지 않으면 국회가 나서겠다"고 밝혔다.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백혜련 의원은 "(우 수석이) 사퇴하지 않고 대통령 보호막 아래에 있는 늦은 시점에서의 특별감사는 면죄부성 감사 가능성이 크다"며 "우 수석은 즉각 사퇴하고 검찰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사퇴하지 않고 늦은 시점에 감찰에 착수한 건 면죄부성 감찰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우 수석이 사퇴를 미룬다면 '셀프감찰'이고 '짜고 ...

    조세일보 | 2016.07.26 11:35

  • 이명박 "김유찬 주장 2002년과 상반"

    ... 현재 "이 전 시장이 위증교사를 대가로 주기적으로 1억2천500만원 상당의 금액을 제시하고 내가 위증교사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과거 자료에는 "평소 친형님처럼 생각하는 이광철 비서관(김씨에게 돈 건네 사람중 한 명)에 대한 면죄부성 증언을 할 수밖에 없었다. 내가 그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그와 죄를 나누는 일 뿐이었다"고 적혀 있다고 이 전 시장측은 설명했다. 위증 대가 제공 논란에 대해서도 김씨는 2002년 자료에서 "이 전 시장 측으로부터 애당초 ...

    연합뉴스 | 2007.02.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