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목포~제주 뱃길에 크루즈형 카페리 띄운다

    ... 현대화펀드’의 지원을 받았다. 대선조선에서 제작한 실버클라우드호에 이어 국내에서 건조한 두 번째 카페리다. 2018년 9월 씨월드고속훼리가 680억원을 들여 현대미포조선에 발주했다. 씨월드고속훼리는 지난달 31일 대형카페리 명명식을 열어 제주로 가는 바닷길을 누비는 아름답고 멋진 카페리라는 의미를 담아 퀸제누비아로 이름지었다. 이혁영 씨월드고속훼리 회장은 “명품 카페리로 새롭고 풍요로운 해상여행 환경을 승객들에게 선보이겠다”며 “승객 ...

    한국경제 | 2020.09.02 17:20 | 임동률

  • thumbnail
    [포토] HMM 세계 최대 컨선 7호…'함부르크'호 명명식

    HMM이 1일 대우조선해양의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함부르크’호 명명식을 열었다. 신입사원 김민지 씨가 배를 바다로 내보내는 ‘대모’ 역할을 맡았다. 이 선박은 HMM이 올해 9월까지 투입할 2만4000TEU(1TEU는 6m짜리 컨테이너 1개)급 선박 12척 중 일곱 번째다. 이날 명명식에는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변광용 거제시장, 배재훈 HMM 사장 등 ...

    한국경제 | 2020.07.01 18:05

  • thumbnail
    현대상선, 20개월 만에 최고가…컨船운임 회복에 '부활 뱃고동'

    ... ‘국가 대항전’이 됐다. 각국 국적해운사가 구조조정을 겪으며 1국가 1국적사 구도로 자리잡은 탓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 조선소에서 열린 HMM의 첫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명명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례적으로 “해운 강국 대한민국 재건을 세계에 예고한 청신호”라는 공식 입장을 냈다. 정부의 강력한 지원에 투자자들도 해운업을 다시 살펴보기 시작했다. 외국인들은 4월부터 8거래일을 ...

    한국경제 | 2020.06.01 17:24 | 박재원

전체 뉴스

  • thumbnail
    '한국의 부사관'이 된 프랑스 육군부사관학교 341기

    프랑스 육군부사관학교에 올해 입교한 부사관 후보생들에게 "한국의 부사관"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프랑스 서부 되세브르주(데파르트망)에 있는 육군부사관학교는 17일(현지시간) 제341기 350명의 기(期) 명명식을 개최했다. 육군부사관학교는 통상 프랑스 위인의 이름을 따 기수에 이름을 붙여왔는데, 올해는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이들에게 특별한 기명을 선물했다. 이날 행사에는 나이가 지긋한 한국전 참전용사 8명을 비롯한 참전협회 대표와 회원 ...

    한국경제 | 2020.09.18 00:37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경남에 박수를", 김경수 "코리아 프리미엄 감사"

    ... 지원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행사에서는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참석에 시선이 쏠렸다. 문 대통령과 김 지사가 공식 석상에서 마주한 것은 지난 4월 경남 거제에서 열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명명식 이후 5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 제조혁신 전략,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 등을 수립하며 스마트그린 산단 조성에 힘쓴 김 지사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과감한 도전에 나서주신 경남도민과 창원시민, 경남의 ...

    한국경제 | 2020.09.17 19:39 | YONHAP

  • thumbnail
    인천 해상에 100t급 최신형 해경 형사기동정 배치

    ... 3천650마력짜리 추진기관 2개가 장착돼 있어 최대 40노트(시속 78km)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이 형사기동정은 해상 범죄 단속이나 인명구조 활동 등 임무를 맡을 예정이다. 해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상황을 고려해 취역식은 열지 않고 이날 명명식만 간단히 열었다. 인천해경서 관계자는 "최신형 형사기동정이 각종 범죄 단속과 해상 치안 활동 과정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5 16: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