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52) 온라인 개학 첫 날, 가장 후회스러웠던 한 가지

    "엄마! 이제 뭘 눌러야 해?" "엇 엄마! 화면 꺼졌어. 어떻게 해?" 코로나19로 인해 미뤄진 초등학교 개학. 드디어 온라인 개학일이 정해지면서 이제 긴긴 고생의 터널에서 빠져나오는 줄 알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탓에 태권도 학원도 미술학원도 휴강에 돌입하자 아이는 하루 종일 집에서 뒹굴뒹굴할 수 있어 행복했겠지만 맞벌이 가정에 끝나지 않는 길고 긴 방학은 내게 카오스 그 자체였다. 아침에 출근하면서 밥도 ...

    한국경제 | 2020.04.24 10:26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51) 외로운 밤중수유의 원한(?)이 씻기는 날은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보기 전에는 몰랐더랬다. 내 남자가 육아에 소질이 있는 편인지 전혀 아니올시다인지. 그냥 막연히 나한테 이렇게 자상하고 잘해주는데 아이도 예뻐하지 않을까 정도로 가볍게 여겼다. 임신도 출산도 처음이니까 ... '기저귀는 어디 브랜드를 쓰는지', '아이와 외출할 땐 어땠는지' 남녀를 떠나 아이 엄마 아빠라는 공통점 덕분에 자연스럽게 대화가 이어지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 또래 아이를 키우는 그 직원은 ...

    HEI | 2019.11.01 09:19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50) "엄마, 인생은 60부터래" 아이에게 받은 큰 위로(?)

    ... 쿨하게 닭다리를 하나씩 양보하고 퍽퍽살과 맥주 한 캔으로 하루의 피로를 풀려는 그때. 딸이 물었다. "엄마 회사에서 뭐 재밌는 일 있었어?" 언젠가부터 딸은 간혹 저런 질문을 하곤 한다. 어느 육아책에서 보았던가. ... 힘이 충전되는 거겠지. 그래 아직 16년이나 남았으니 나는 아직 괜찮다. 정말 괜찮다 이것들아. ※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부모i판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http://naver...

    HEI | 2019.09.30 10:27 | 이미나

전체 뉴스

  • thumbnail
    [인터뷰] '클로젯' 하정우, 선택에는 다 이유가 있다

    ... 영화 찍자는 약속을 나만의 꿈으로 간직해 왔다”며, “이렇게 같이 하게 돼 정말 행복하다. 오랫동안 꿈꿔 온 일이 현실이 됐다”고 말했다. 요즘 유행하는 말이 있다. '뉴욕은 캘리포니아보다 3시간 빠르나 그렇다고 캘리포니아가 뒤처진 ... 영화판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상원은 딸 이나(허율)에게 '어른의 시선'에서 말을 거는 못된 어른이죠. 만약 관객이 그 잘못된 훈육을 알아채지 못한다면 이 영화를 반도 이해하지 못하는 것과 같다는 생각이에요. “상원은 모든 훈육과 육아를 ...

    bntnews | 2020.02.15 08:01

  • thumbnail
    '아빠는 슈퍼맨이 아니다'…바쁜 아빠들을 위한 3분 육아

    ... 남성들의 육아를 다룬 텔레비전 프로그램이 유행하면서 아이와 놀아주지 않는 아빠는 '나쁜 아빠'로 치부되고 있다. 육아는 더 이상 엄마만의 영역이 아니다. 엄마가 잘하지 못하는 일, 아빠라서 더 잘할 수 있는 육아법이 있다. 예전만 ... 것이다. 육아는 더 이상 여성의 몫이 아니며, 가족 모두가 함께 해야 한다. 신간《내 아이를 위한 아빠의 3분 육아(한국경제신문)》는 육아하는 방법을 몰랐던 아빠들에게 현실적인 답을 제시하는 책이다. 저자의 실제 상담 사례를 기반으로 ...

    키즈맘 | 2014.02.18 09:32 | aaroaa

  • thumbnail
    박지은 작가 “방귀남을 통해 결혼하고 싶은 남자를 그려보고 싶었다”

    ... 가족드라마였다. 30대 작가의 첫 주말극이라는 점에서는 놀랍지만, 그가 MBC 과 을 통해 결혼한 여자의 인생을 유쾌하면서도 현실적으로 풀어낸 박지은 작가이기 때문에 전혀 놀랍지 않기도 하다. 자기주장이 뚜렷하지만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은 절대 ... 소재가 재밌어야 쓸 맛이 난다. 물론 나 역시 불안하긴 했지만 밉게 풀어가지 않을 자신이 있었다. 꼭 차윤희가 못된 여자라서 그런 생각을 가진 게 아니라 요즘 젊은 여성들에겐 충분히 현실적인 이야기고, 애초에 김남주를 생각하고 썼기 ...

    텐아시아 | 2012.09.28 01:50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