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51) 외로운 밤중수유의 원한(?)이 씻기는 날은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보기 전에는 몰랐더랬다. 내 남자가 육아에 소질이 있는 편인지 전혀 아니올시다인지. 그냥 막연히 나한테 이렇게 자상하고 잘해주는데 아이도 예뻐하지 않을까 정도로 가볍게 여겼다. 임신도 출산도 처음이니까 ... '기저귀는 어디 브랜드를 쓰는지', '아이와 외출할 땐 어땠는지' 남녀를 떠나 아이 엄마 아빠라는 공통점 덕분에 자연스럽게 대화가 이어지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 또래 아이를 키우는 그 직원은 ...

    HEI | 2019.11.01 09:19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50) "엄마, 인생은 60부터래" 아이에게 받은 큰 위로(?)

    ... 쿨하게 닭다리를 하나씩 양보하고 퍽퍽살과 맥주 한 캔으로 하루의 피로를 풀려는 그때. 딸이 물었다. "엄마 회사에서 뭐 재밌는 일 있었어?" 언젠가부터 딸은 간혹 저런 질문을 하곤 한다. 어느 육아책에서 보았던가. ... 힘이 충전되는 거겠지. 그래 아직 16년이나 남았으니 나는 아직 괜찮다. 정말 괜찮다 이것들아. ※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부모i판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http://naver...

    HEI | 2019.09.30 10:27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9) "엄마 뚱뚱해 보여" 우리 집에 다이어트 전문가가 산다

    아이들과 외출 전 거울 앞에 서서 잊지 않고 하는 말이 있다. "뚱? 날?" 거울 속 내 패션이 괜찮은지 별로인지 확신이 안 설 때 아이들에게 '엄마 오늘 뚱뚱해 보여? 날씬해 보여?'라고 묻는 줄임말이다. 냉혹한 아이들은 거의 매번 "뚱"이라고 답하지만 가끔 잘 모르겠다는 투로 말을 흐리며 "보통"이라고 할 때는 '자기들 보기에 꽤 괜찮다'라는 뜻이다. 하지만 ...

    HEI | 2019.09.09 11:11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