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정의당, 지지율 10% 창당 이래 최고… "민주당 지지층이 이동"

    ... 극심한 여야 대치로 임시국회가 연달아 파행하자 교섭단체 대표로서 수령한 석달치 특수활동비를 일괄 반납하며 스스로 특권 내려놓기에 나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정의당은 최근 정부가 고(故)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최고 등급의 국민훈장인 무궁화장추서한다고 했을 때 지도부가 직접 빈소를 찾아 예를 갖추되, 고인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바탕으로 훈장 추서에 명확한 반대 입장을 밝혀 일부 호응을 얻기도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주보다 6.3%포인트 내린 47.8%, 자유한국당은 ...

    한국경제 | 2018.06.28 11:27

  • thumbnail
    JP 공과 논란 속 무궁화장 추서… 문 대통령, 직접 조문은 않기로

    정부가 지난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추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문은 훈장 추서로 대신한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유족에게 ... 갖춰 애도를 표하라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지시했다”며 “대통령의 조문은 이것(훈장 추서)으로 갈음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조문을 하지 않기로 한 배경에는 김 전 총리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는 ...

    한국경제 | 2018.06.25 18:05 | 조미현/배정철

  • thumbnail
    정부, JP에 무궁화장 추서…김부겸 "정부 관례 존중돼야"

    ... 오후 1시25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정부를 대표해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아 영전에 무궁화장추서했다. 그는 "(훈장추서 논란과 관련해)반대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정부의 ...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 향상과 국가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하며, 5등급으로 한다. 5등급은 무궁화장, 모란장, 동백장, 목련장, 석류장으로 구분되며 무궁화장은 1등급에 해당한다. 정부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

    한국경제 | 2018.06.25 15:53

전체 뉴스

  • thumbnail
    8·15 행사비 15억원 책정… '정부수립 70주년' 반영

    이총리 주재 국무회의…정세균 전 국회의장에 무궁화장 5·18 진압자·간첩조작 유공자 등 서훈 56점 취소 의결 정부가 올해 8·15 기념식 행사비로 15억원을 책정하는 한편 ...다. 정부는 13대 김재순·박준규 국회의장부터 국회의장 퇴임 시 국회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무궁화장을 수여해왔다. 최근 고(故)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추서된 훈장도 무궁화장이었다. 아울러 정부는 5·18 ...

    한국경제 | 2018.07.10 06:58 | YONHAP

  • thumbnail
    정의당, 지지율 10% 첫 돌파… "민주당 지지층이 이동"

    ... 극심한 여야 대치로 임시국회가 연달아 파행하자 교섭단체 대표로서 수령한 석달치 특수활동비를 일괄 반납하며 스스로 특권 내려놓기에 나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정의당은 최근 정부가 고(故)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최고 등급의 국민훈장인 무궁화장추서한다고 했을 때 지도부가 직접 빈소를 찾아 예를 갖추되, 고인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바탕으로 훈장 추서에 명확한 반대 입장을 밝혀 일부 호응을 얻기도 했다. 이정미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지율 상승은 민생개혁에 ...

    한국경제 | 2018.06.28 11:18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총리 "장사정포 이전 논의, 정부 내부 검토 뜻해"

    ... 기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조문할 가능성을 묻자 "대통령의 동정에 대해 총리가 함부로 말하는 것은 옳지 않으나 오실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날 청와대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국민훈장 무궁화장추서하고, 문 대통령이 조문하지는 않는다"고 발표하자, 워낙에 '한목소리'를 강조해온 정부인만큼 총리와 청와대의 '소통 이상'을 우려하는 관측까지 나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6.25 17: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