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쌍용양회 노사 '56년째 無분규'

    시멘트업계 1위인 쌍용양회 노동조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 올해 임금교섭을 회사에 위임했다. 이 회사는 1964년 노조 창립 이후 56년 연속 무분규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쌍용양회는 8일 홍사승 회장과 최동환 노조위원장 등 노사 대표가 올해 임금 조정에 관한 모든 권한을 회사에 위임하기로 하는 ‘2020년 임금협약 합의서’를 전날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소속인 ...

    한국경제 | 2020.07.08 17:52 | 안대규

  • thumbnail
    분리된 쌍용차 로고…'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 통한 판매 채널 다양화에도 나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판매 위축 상황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 4월 국내 완성차 업계 최초로 올해 임금을 동결하는 것으로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하고 11년 연속 노사 무분규를 이어갔다. 하반기 티볼리 에어 재출시,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23 11:25 | 오세성

  • thumbnail
    "올해 임금도 깎았다…쌍용차 살릴 2000억 지원을"

    ... 합의해 올해 깎이는 연봉만 1인당 1800만~2000만원에 달한다. 그런데도 지난 4월 국내 완성차 업체 중 가장 먼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을 타결했다. 2009년 ‘옥쇄파업’ 이후 11년 연속 임단협 무분규 합의 기록도 이어가고 있다. 정 위원장은 “그동안 숱한 생사의 기로를 넘어온 것처럼 이번에도 회사와 힘을 합해 보란듯이 다시 일어서겠다”며 “회사의 장기 성장을 위해 신규 자금을 투입할 의지가 ...

    한국경제 | 2020.06.04 17:54 | 김보형

전체 뉴스

  • thumbnail
    쌍용양회 노조, 임금교섭 사측에 위임…코로나 극복 동참

    ... 쌍용양회는 전날 홍사승 회장과 최동환 노조위원장 등 노사 대표가 '2020년 임금협약 합의서'를 체결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지난 몇 년간 회사가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달성하는 등 성과를 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안팎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회사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노조가 힘을 보태기로 했다"고 말했다. 쌍용양회는 1964년 노조 창립 이후 56년 연속 무분규를 이어오고 있다고 회사 측은 부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8 13:17 | YONHAP

  • thumbnail
    제주 하역요금·임금 동결…무분규로 합의 끌어내

    ... 동결하기로 합의했다. 제주도와 제주도항운노조, 제주항만물류협회는 26일 제주도청에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항만 노·사·정 공동 선언식을 연다. 이번 행사에서 도와 도항운노조, 제주항만물류협회는 항만하역요금 및 항만노동자 임금을 무분규로 동결에 합의한 것을 선언할 예정이다. 도는 2020년도 다른 지역의 항만노동자의 평균 임금은 1.5% 인상했으나 도내 항만노동자의 임금을 동결해 물류비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항만노동자 임금 동결 기간은 다음 달 ...

    한국경제 | 2020.06.26 10:21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기업로고로 사회적 거리두기 알려

    ...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영상은 쌍용차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볼 수 있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 4월 2020년 임금 동결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하면서 11년 연속 노사 무분규 합의를 이뤘다. 올 하반기엔 티볼리 에어 부분변경, G4 렉스턴 부분변경, 코란도 기반 전기차 등의 신차로 회사의 지속가능성을 다질 계획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기아, 세계 전기차 ...

    오토타임즈 | 2020.06.24 14:57

사전

말뫼의 눈물 [Tears of Malmoe] 경제용어사전

현대중공업 육상건조시설 한복판에 자리 잡은 골리앗 크레인의 별칭으로 '코쿰스 크레인(Kockums Crane)'이라고도 한다. 높이 128m, 폭 164m, 인양능력 1천500t급(현대로 이전 후 개조공사를 거쳐 인양능력1천600t으로 향상) 자체중량 7560t으로 당시로는 세계최대의 크레인이었다. 스웨덴 말뫼의 세계적 조선업체 코쿰스(Kockums)가 문을 닫으며 내놓았고 그걸 2002년 현대중공업이 막대한 해체비용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단돈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