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NC 다이노스, 창단 9년만에 첫 통합 우승(종합)

    ... 밟은 두산은 마지막에 힘이 빠졌다. 두산은 4차전부터 공격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두산은 정규시즌 3위에서 시작해 한국 시리즈까지는 왔으나 NC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이날 NC 선발 루친스키는 5이닝 6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지난 21일 4차전에서 2⅔이닝 39구 세이브를 따냈고, 이틀 쉰 후 다시 나왔다. 루친스키는 득점권 9타수 무피안타. 단 1점도 내주지 않았다.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2승 1세이브로 맹활약했다. 루친스키에 이어 마이크 ...

    한국경제 | 2020.11.24 22:58 | 김정호

  • thumbnail
    NC, 두산 꺾고 창단 9년만에 감격의 첫 KS 우승

    ... 승리했다. 7전 4승제 KS 시리즈에서 4승(2패)째를 올린 NC는 정규시즌 1위에 이어 KS까지 거머쥐면서 창단 첫 통합 우승을 이뤄냈다. NC 선발 투수 드루 루친스키(32)는 5이닝 동안 안타 6개와 볼넷 2개를 내주고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마운드를 이어 받은 마이크 라이트 등 불펜투수 5명은 남은 이닝을 2실점으로 막았다. 이로써 NC는 창단해인 2011년 이후 9년만이자 1군 무대에 진입한 2013년 뒤 8시즌 만에 최정상에 우뚝 서며 구단 역사에 ...

    한국경제 | 2020.11.24 22:18 | 조희찬

  • NC, 창단 첫 우승까지 '1승 남았다'

    ... 두산 베어스를 5-0으로 꺾었다. 1차전에 이어 4차전과 5차전을 따낸 NC는 7전4선승제인 KS에서 3승2패로 앞섰다. 2011년 창단한 NC는 정규시즌 1위로 KS에 직행했다. NC 선발 구창모는 이날 7이닝을 5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개인 첫 포스트시즌 선발승을 거뒀다. 타석에서는 5회 1사 2루에서 적시타를 친 에런 알테어와 6회 1사 1루에서 중월 투런 아치를 그린 양의지가 돋보였다. KS에서 2승2패 후 3승을 먼저 챙긴 팀의 우승 확률은 81.8%다. ...

    한국경제 | 2020.11.23 23:38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SK 한유섬, 청백전서 4타수 3안타 맹타…"간결하게 스윙"

    ... 시즌 두 차례 부상의 액운을 떨쳐버리기 위해 개명했다. 그는 등번호도 기존 62번에서 35번으로 교체하는 등 많은 변화를 줬다. 마운드에선 청팀 선발 김정빈이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는 총 25개의 공을 던지며 1⅔이닝 무실점, 1탈삼진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144㎞를 찍었다. 그는 "3년 만에 처음 선발로 출전해 공을 던졌다"며 "스트라이크를 최대한 많이 던지려고 했으며, 최근 투구 밸런스에 신경을 쓴 게 도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3.03 17:39 | YONHAP

  • thumbnail
    장재영, 손가락 피 흘리고도 왜 계속 던지려 했을까 [고척:생생톡]

    ... 하지만 실제 시즌이라고 생각했다. 내게 일어날 수 있는 안 좋은 상황까지 경험해 보려 말씀드리지 않고 던졌다.` 장재영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첫 실전 투구를 했다. 4회 말 구원 등판했는데, 결과는 ⅔이닝 1탈삼진 2볼넷 무실점이다. 첫 타자 이병규는 헛스윙 삼진, 다음 타자 박준태는 1루수 앞 땅볼이었다. 장재영은 빠르게 베이스 커버에 들어갔다. 그런데 박준태를 상대할 때 손가락이 조금 이상하다고 느꼈다. 출혈이 있었다. 하지만 투구를 이어갔다. 장재영은 다음 ...

    한국경제 | 2021.03.03 17:0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박세웅, 첫 평가전서 150㎞…나승엽, 첫 안타와 타점(종합)

    ... 소화했다"며 "늘 3월 초에 직구 구속은 좋았다. 시즌 끝까지 좋은 모습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이 '6·7번째 선발 후보'로 지목한 2년 차 좌완 이승민은 2이닝 동안 안타 없이 볼넷 한 개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제구에 무게를 둔 투수여서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36㎞에 머물렀지만, 체인지업과 슬라이더, 커브를 섞으며 롯데 타선을 요리했다. 롯데 신인 나승엽은 프로 평가전 첫 안타와 타점을 신고했다. 2번 타자 중견수로 ...

    한국경제 | 2021.03.03 16: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