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PK 민심의 선택…희비 엇갈린 여야, 총선전쟁 향해 '잰걸음'

    ... 선거전을 펼쳤다. 경남은 한국당이 지난 19대 국회 때까지 석권했던 지역이지만 20대 총선부터 민주당과 정의당이 대대적으로 약진한 지역이다. 그나마 통영·고성은 이군현 전 한국당 의원이 20대 총선 당시 라이벌 없이 무투표 당선된 만큼 한국당으로서는 ‘텃밭 중 텃밭’이지만 양문석 민주당 후보의 추격세가 거셌다. 반면 정의당 지지층인 노동계 지지세가 강고했던 창원 성산에서는 강기윤 한국당 후보가 여영국 정의당 후보에게 맞서 1 대 ...

    한국경제 | 2019.04.03 17:42 | 박종필

  • thumbnail
    1대1이냐, 2대0이냐…향후 정국 '태풍의 눈'

    ... 머물며 마지막 세몰이 유세전을 펼쳤다. 더불어민주당은 범여권 단일화로 여영국 정의당 후보에게 창원 성산을 내준 만큼 통영·고성에 화력을 집중했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이군현 전 한국당 의원이 경쟁자가 없어 ‘무투표 당선’됐을 만큼 이 지역은 부산·경남(PK) 내에서도 한국당의 아성으로 꼽힌다. 하지만 이번 선거전은 민주당 내에서 “예상보다 판세가 혼전이다” “해볼 만하다”는 분석이 ...

    한국경제 | 2019.04.02 17:36 | 박종필/김해연

  • thumbnail
    창원성산은 'PK민심 풍향계'…총력전 나선 여야

    ... 전제로 강기윤 후보와 여영국 후보가 1, 2위를 다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여권에서는 “민주당과 정의당이 후보 단일화를 하지 않으면 필패”라는 말이 나온다. 반면 통영 고성은 지난 20대 총선 때도 이군현 전 의원이 단독 출마해 무투표 당선됐을 만큼 한국당 지지세가 강해 내부 싸움이 치열하다. 민주당은 양문석 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상임위원을 후보로 확정했다. 배정철/박종필 기자 bjc@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3.07 17:35 | 배정철/박종필

전체 뉴스

  • thumbnail
    광주 서구 체육회장 당선인 자격 논란 갈등 격화

    ... 사실관계를 숨기고 후보자로 출마해 구 체육회와 선거업무 등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또 "당선인이 후보 자격이 없다는 문제를 제기했는데도 선거관리위원들은 당선인을 옹호하며 사실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이들의 직무유기로 인해 무투표 당선될 기회를 박탈당했다"고 말했다. 이와 별개로 서구체육회 대의원 B씨는 박 당선인이 회장직무를 수행하지 못하게 해달라는 '직무 정지가처분 신청'을 내기도 했다. 박 당선인은 1997년 시 체육회 근무 당시 횡령죄로 벌금 300만원의 ...

    한국경제 | 2020.02.19 11:08 | YONHAP

  • thumbnail
    강원 15개 시군 민선 첫 체육회장 15명 선출…16일 임기 시작

    강원 18개 시군 중 15개 시군 체육회장이 민선을 통해 처음 선출됐다. 15일 도와 일선 시군 체육회에 따르면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에 따라 사상 첫 민선으로 치러진 도내 15개 시군 체육회장 선거에서 무투표 당선 4곳을 포함해 15명의 시군 체육회장이 뽑혔다. 선거로 당선된 11개 시군 체육회장은 ▲ 문병용 전 춘천시체육회 실무부회장(춘천) ▲ 손호성 전 강릉시생활체육회장(강릉) ▲ 유철호 전 태백시유도협회장(태백) ▲ 홍우길 전 속초시생활체육회장(속초) ...

    한국경제 | 2020.01.15 19:01 | YONHAP

  • thumbnail
    경남 21대 총선 현역 교체 폭은…최소 25% 저절로 물갈이

    ... 나온다. 경남 유권자들은 전통적으로 보수정당에 표를 던지는 성향을 보여왔다. 민주당은 과거 지역구에서 후보를 구하기조차 힘들 정도로 열세였다. 2016년 20대 총선 때 민주당은 통영·고성에 후보를 내지 못해 한국당 후보를 무투표 당선시키기까지 했다. 그러나 2018년 지방선거 때 경남 18개 시·군 중 7곳에서 단체장을 확보한 민주당이 이번 총선에서는 경남 16개 전 선거구에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겠다고 선언하는 등 선거전이 과거보다 훨씬 치열해질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0.01.12 09: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