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문재인 케어' 브레이크 걸고 나선 의료·제약업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핵심으로 한 ‘문재인 케어’ 시행을 앞두고 정부와 의료·제약업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정부가 재정 마련을 위해 의료 수가와 약가를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서다. ... 예측해 건강보험 재정을 관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행 건강보험제도는 의료기관이 환자를 진료하면 수술, 처치, 진 등 의료 행위별로 값을 매겨 건강보험공단이 지급하는 행위별 수가제다. 이 방식은 진료비 지출을 예측하기 쉽지 않다. ...

    한경헬스 | 2017.10.18 19:54 | 전예진/이지현

  • thumbnail
    건강보험 진료비 '눈덩이'… 2016년 11% 증가, 60조 돌파

    ... 눈덩이처럼 불어난 탓이 크다. 미용, 성형 등을 제외한 거의 모든 비급여를 건강보험에서 보장하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가 올해 시행됨에 따라 진료비는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노인 진료비 ... 계속돼도 이번 정부 임기가 끝나는 2022년까지는 적립금을 13조5000억원 규모로 유지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제는 그 다음이다. 고령화 속도가 갈수록 빨라지면서 건보 진료비도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건보 ...

    한국경제 | 2017.10.17 19:26 | 김일규

  • '문재인 케어'로 건보재정 2018년 적자 전환될 듯

    미용, 성형 등을 제외한 거의 모든 비급여를 건강보험에서 보장하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가 시행됨에 따라 당장 내년부터 건보 재정이 적자로 돌아설 것이라는 정부 자체 분석이 처음으로 나왔다. 건보 재정이 악화되면 보험료가 오를 수밖에 없어 오히려 국민 부담이 늘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선 문재인 케어에 따른 재원 부담을 놓고 야당 의원들의 지적이 잇따랐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

    한국경제 | 2017.10.12 19:54 | 김일규

전체 뉴스

  • thumbnail
    [국감인물] '국민 먹거리·건강 지킴이' 복지위 기동민

    ... 투자하겠다는 것이다. 복지국가로 가는 신호탄을 띄운 것"이라는 기본 인식을 토대로 큰 틀에서 이전 정부의 제점을 지적하면서도 피부에 와 닿는 생활 이슈에 초점을 맞춰 국감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특히 그 과정에서 문재인 ... 국감 자료를 통해 정부의 대책 마련도 촉구했다. 나아가 빈곤과 건강검진 수검률 자료 등을 통해 이른바 '문재인 케어'의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옹호하는데도 한몫하고 있다. 기 의원은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먹는 ...

    한국경제 | 2017.10.18 17:03 | YONHAP

  • thumbnail
    제약업계 "문재인케어 재원 마련 '희생양' 되지 않겠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문재인 케어' 시행을 위한 건강보험 재원 마련 희생양이 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재원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약가가 인하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단, 정부는 아직 약가 인하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언급한 적 없다. 18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전날 열린 협회의 제2차 이사회에서 "보장성 확대에 따른 재원 마련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제약·바이오 산업을 희생양 삼으려는 ...

    한경헬스 | 2017.10.18 14:40 | YONHAP

  • thumbnail
    복지위 "보건·의료 적폐청산" vs "文정부 퍼주기 복지" 공방

    민주 "복지해서 망하는 나라 없다" 현 정부 복지정책 옹호 한국당 "문재인 케어는 묻지마 케어…아동수당 정책도 보완 필요" 여야는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 개입"이라고 비판하며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정 의원은 "노후자금인 국민연금이 손해를 보게 된 제가 발생했고 이 일로 수많은 국민이 연금을 불신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권미혁 의원은 "비급여 ...

    한국경제 | 2017.10.13 12:59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