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백광엽의 데스크 시각] 선으로 위장한 '약자착취 정책'

    문재인 대통령을 지배하는 코드는 낭만인 듯하다. 그의 언어는 낭만과 이상으로 넘실댄다. 연설에서도 연민 배려 등의 감성적 단어가 두드러진다. 후보시절 그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람 ... 절박한 저소득층에 더 돌아가야 할 소중한 재원에 대한 약탈 혐의가 짙다. 치료비 지원을 대폭 늘린 ‘문재인 케어’는 후세들에게 부담을 떠넘기는 ‘세대 착취’의 길로 들어섰다. 7년 연속 흑자를 ...

    한국경제 | 2018.02.18 18:39

  • thumbnail
    [모닝브리핑] 매티스 "올림픽 남북교섭이 한반도평화 이끌거라 말하긴 일러"…IMF 총재 "반가운 증시조정"

    ... 끝…올해 1조2000억원 적자 예상 해마다 당기수지 흑자행진을 이어간 건강보험재정이 올해는 1조2000억원 가량의 적자로 돌아설 것이라는 건강보험공단 자체의 내부분석이 나왔다. 비급여 진료를 단계적으로 급여화하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의 본격 시동으로 건강보험의 보장성을 확대하면서 수입보다 지출이 많이 느는데 따른 영향이다. 12일 건강보험공단의 '2018년도 연간 자금운용안'을 보면, 지난해까지 7년간 당기흑자를 보였던 건강보험재정 ...

    한국경제 | 2018.02.12 06:56 | 정형석

  • thumbnail
    신용길 "실손보험료 인하는 '문재인 케어' 시행 후 판단해야"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사진)은 “실손의료보험료 인하 여부는 ‘문재인 케어’를 시행한 뒤에 판단해야 한다”고 8일 밝혔다. 신 회장은 이날 서울 광화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실손의료보험료 인하 여력이 있으면 당연히 인하해야 하지만 현 단계에서 인하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기존 의료 비(非)급여 항목(3800여 개)을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

    한국경제 | 2018.02.08 19:57 | 강경민

전체 뉴스

  • 의사협회장에 추무진 현 회장 등 6명 입후보

    ... 등이다. 의료계에서 출마 가능성이 크다고 봤던 조인성 전 경기도의사회장은 이날 오후 "의료계가 화합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번 의협 회장의 경우 '문재인 케어' 등으로 보건의료정책이 대폭 변화하는 가운데 의료수가 조정,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등 현안이 산적해 있어 선거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회장 선거는 우편과 인터넷 투표 등을 거쳐 3월 23일까지 마감되며 이날 ...

    한국경제 | 2018.02.19 17:25 | YONHAP

  • thumbnail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포용적 복지'에서 미래 찾다

    ... 3월 경기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로 자리를 옮겨 사회복지대학원장, 행정·사회복지대학원장 등을 역임했다. 2013년 문재인 대통령 핵심 싱크탱크로 출범한 '심천회' 초기 멤버이기도 하다. 그는 지난해 7월 21일 보건복지부 장관 취임 ... 보건복지위원회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질책이 이어졌다.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은 “대규모 예산이 필요한 문재인 케어의 로드맵이 발표된 이후 국민의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며 “예측하지 못한 소요 예산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와 ...

    한경Business | 2018.02.19 11:45

  • thumbnail
    건보공단 "사무장병원 뿌리뽑는다"… 전국 210곳 조사

    ... 확대…전담 조직 확대개편·모니터링 강화 "최근 8년 누수액 1조5천억 달해…문재인케어 대비하려면 근절 필요" 건강보험공단이 보험재정을 갉아먹고 의료질서를 교란하는 주범 중 하나인 이른바 ... 유관기관과의 업무공조로 보험사기 공동 기획조사를 하는 방식으로 부당청구 적발에 팔을 걷어붙일 방침이다. 특히 사회적으로 제가 되는 사무장병원 등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의료기관에 대한 직접 행정조사를 지난해 161곳에서 올해 210곳으로 ...

    한국경제 | 2018.02.13 07:09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