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주결경 "더이상 논쟁하고 싶지 않아"

    ... 25일 공식 웨이보를 통해 "합작 과정에서 많은 심각한 문제와 커리어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지난해 9월 10일 변호사를 통해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와 성찬성세(중국 매니지먼트 법인 성찬성세(북경)문화전매유한공사)에게 서면 해결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이상 옳고 그름에 대해 논쟁하고 싶지 않다"며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모든 일을 열심히 하는 것 뿐"이라고 전했다. 또 주결경은 "여러분들을 ...

    HEI | 2020.03.26 09:24 | 김소연

  • thumbnail
    플레디스 "주결경, 中서 독자 활동" 주장…전속계약 확인 소송 제기 [공식]

    ... 가수인 주결경을 상대로 전속계약효력 확인의 소를 제기했다.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는 25일 법무법인(유한) 지평의 김문희 변호사를 통해 "2020년 2월 19일 주결경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전속계약효력 확인의 ... 아이오아이와 프리스틴, 및 유닛 프리스틴 V등에 소속돼 활동했다. 그는 중국 매니지먼트 업무를 수행하는 성찬성세(북경)문화전매유한공사(이하 '성찬성세')를 통해 중국에서도 '우상연습생'과 요쿠(YOUKU)의 드라마 ...

    HEI | 2020.03.25 17:41 | 김수영

  • 금주의 신설법인 (2월15일~21일)

    ...회사명·대표·자본금) ◇건설 ▷고려기업(박종원·305·토목공사업) 송파구 올림픽로49길 14, 1층 (풍납동) ▷금창건설산업(변금덕·200·건축공사업) ... 가산디지털2로 98, 2동 209호 (가산동,롯데아이티캐슬) ▷규엔터테인먼트(김대중·25·대중 문화 예술 기획 및 제작업) 서초구 강남대로69길 8, 10층 1106호 (서초동,케이아이타워) ▷그날의분위기(박...

    한국경제 | 2019.02.22 14:35

전체 뉴스

  • thumbnail
    주결경 계약 해지 통보 극구 부인하던 플레디스, 결국 소송 제기

    ... 이유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성찬성세 역시 중국 내에서 전속계약 이행 청구 및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성찬성세는 주결경의 중국 매니지먼트업무를 수행하는 중국 법인 성찬성세(북경)문화전매유한공사를 뜻한다. 플레디스는 이어 "법적 분쟁이 진행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주결경과의 신뢰 회복, 원만한 합의와 신속한 분쟁 종료, 조속한 연예활동 진행을 위해서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했다. 주결경은 2015년 ...

    텐아시아 | 2020.03.25 16:18 | 김수경

  • thumbnail
    손잡은 SBS모비딕-(주)망고미디어그룹 "중국 갑니다"

    ... 김재우 대표)과 중국 뉴스플랫폼에 한국의 방송콘텐츠 송출 계약을 8월 20일 체결했다. 두 회사는 계약을 계기로 미디어커머스 사업 모델을 통한 해외사업 확장을 본격화한다. 그 파트너는 중국의 온라인 뉴스플랫폼 선두주자인 심천자욱문화전매유한회사(深圳紫昱文化传媒有限公司)다. CNNIC가 발표한 '43차 중국 인터넷발전 통계리포트(The 43rd China Statistial Report on Internet Develoment)'에 따르면 '샷 클립(Shot ...

    게임톡 | 2019.08.30 19:09

  • thumbnail
    주결경 측, 中 왕쓰총과 열애설에 "사실무근, 법적 대응"(전문)

    ... 떠났다고 알렸다. 왕쓰총은 2015년 미디어그룹 바나나프로젝트를 설립해 현재 EXID가 소속된 예당엔터테인먼트에(현 바나나컬쳐)에 투자했다. 과거 티아라 등 국내 걸그룹과의 친분을 보이기도 했다. 주결경의 중국 매니지먼트사 성찬성세(북경)문화전매유한공사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주결경, 왕쓰총과의 일본 여행설은 사실 무근”이라며 “주결경의 이미지를 손상시켰다”고 강조했다. 이어 “근거 없는 루머를 확산하는 이들에게 단호하게 법적 책임을 ...

    텐아시아 | 2019.03.03 16:09 | 김수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