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2017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 린나이코리아, 두 개의 화구 연결해 사용하는 전기레인지

    ... 더해졌다. 별매품인 케이싱을 결합하면 빌트인 시공을 하지 않고도 테이블 위에 올려 사용할 수 있다. 어린 자녀나 반려동물의 오조작으로 인해 실수로 작동되지 않도록 하는 잠금기능도 추가했다. 전원 버튼을 누른 뒤 10초 이내 화구를 미선택하면 자동으로 전원이 꺼지는 자동전원차단 기능도 고객에게 인기가 좋다. 화구 설정을 바꾸지 않고 장기간 사용하면 자동으로 불이 꺼지는 ‘불끄기 잊음 방지 기능’, 인덕션이 꺼진 뒤에도 안전한 온도가 되기 전까지 ...

    한국경제 | 2017.07.03 16:16 | 이우상

  • thumbnail
    [2016 美선택] 미국 대선, 뉴햄프셔州 북부 마을 3곳 합산 '트럼프' 승리

    미국 대통령 선거의 첫 테이프를 끊은 뉴햄프셔 주(州) 북부 산골 마을 3곳의 자정 투표에서는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를 거뒀다.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트럼프는 8일 오전 0시(한국시간 8일 오후 2시)를 기해 시작된 딕스빌 노치, 하츠 로케이션, 밀스필드 등 3곳에서 모두 32표를 얻어, 25표를 얻은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7표 차로 눌렀다. 이 가운데 가장 먼저 투표와 개표가 끝난 딕스빌 노치에서는 클린턴이 전체...

    한국경제 | 2016.11.08 15:39 | 뉴스룸

  • thumbnail
    [2016 美선택] 현대·기아차, 미 대선 결과 촉각…누가 돼도 '난감'

    [ 안혜원 기자 ] 글로벌 통상 환경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칠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에 자동차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각에서는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중 누가 당선되더라도 보호무역 강화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대미(對美) 통상환경이 현재보다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대선 결과로 가장 큰 영향을 받게될 회사는 대미 수출 비중이 큰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꼽힌다. 8...

    한국경제 | 2016.11.08 15:19 | 안혜원

전체 뉴스

  • thumbnail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준비물', '반입 금지 물품', '유의사항'은?

    ... 모든 전자기기다. 해당 물건이 적발되면 퇴실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한편 유의 사항은 다음과 같다. 모든 수험생은 08:10까지 시험실에 입실하여 검은색 컴퓨터용 사인펜 등을 지급받고 수험생 유의사항을 전달받은 후 1교시를 미선택한 수험생은 시험 감독관 안내에 따라 대기장소로 이동한다. · 매 교시 답안지 필적 확인란에 제시된 문구를 기재하여야 하며, 감독관의 본인 확인 절차에 따라야 함 · 수험생은 반드시 응시원서 작성 시 본인이 선택한 영역 및 과목의 ...

    스타엔 | 2018.11.14 23:55

  • thumbnail
    감사원 "9급시험 사회-수학-과학 반영에도 고졸합격자 되레줄어"

    세무직 9급합격자 67% 세법·회계학 모두 미선택…전문성 하락 '민간근무휴직자' 18명 업무 관련성 있는 기업·협회에 근무 정부가 고졸자의 공직진출을 확대하겠다며 2013년부터 국가직 9급 공채시험 과목에 사회·수학·과학 등 고교 교과목을 포함시켰지만 고졸 합격자가 늘기는커녕 고교 교과목을 선택한 대졸 합격자가 오히려 늘면서 전문성 하락 등의 문제를 유발한 것으로 드러났다. ...

    한국경제 | 2017.11.30 14:50 | YONHAP

  • [美선택 2016] 美 최초 라틴계 여성 연방상원의원 당선

    미국 대통령선거와 함께 실시된 의회 선거에서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라틴계 여성이 연방 상원의원 진출에 성공했다. 네바다주에서 민주당 소속의 캐서린 코르테스 마스토(여) 전 주 법무 장관이 공화당 후보인 조 헥 하원의원을 꺾고 당선됐다고 포린폴리시 등 미국 언론들이 9일 보도했다. 미국 언론들은 네바다주 주민 가운데 라틴계가 급증하는 인구변화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ydy@yna.co.kr

    연합뉴스 | 2016.11.09 1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