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이승준 "종영 후에도 극 중 모든 인물들이 안녕하길"

    ... 의미가 남다른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작품이 끝나고도 선호를 비롯한 극 중 모든 인물들이 안녕하기를 바라며, 마지막까지 즐겁게 시청해 주시길 바란다”는 작별 인사도 덧붙였다. 이승준은 지난해 '막돼먹은 영애씨'부터, '미스터 션샤인'의 고종과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선호까지 연이어 명품열연 행보를 이어가며 연기변신을 꾀했다. 매 작품마다 결이 다른 각 인물들을 자유자재로 넘나든 탁월한 연기력이 주목받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했다. 한편 이승준은 '막돼먹은 ...

    텐아시아 | 2019.01.19 13:30

  • thumbnail
    'SK텔레콤·지상파 3사' 토종 연합군, 넷플릭스 공세 막을 수 있을까

    ... 제작했다. 올해는 1월 25일 공개하는 '킹덤'을 필두로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가 시청자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동시에 넷플릭스는 한국 문화 산업에도 깊이 침투 중이다. 대표적 예가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된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이다. '미스터 션샤인'은 드라마로는 드물게 430억원의 제작비가 소요된 대작으로 지상파 방송이 감당하기에는 버거운 규모다. '미스터 션샤인'의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은 넷플릭스에 약 300억원을 받고 드라마 판권을 판매했다. ...

    한경Business | 2019.01.14 17:23

  • thumbnail
    유동근→최수종, KBS 대하사극 부활 향한 王의 갈증

    ... KBS 연기대상’에서 대하드라마가 사라진 것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대상을 수상한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케이블 방송사 tvN 드라마 ‘미스터샤인’을 언급하며 대하드라마의 부활을 바라는 유동근의 소신은 큰 인상을 남겼다. 유동근은 “미스터 션샤인’의 멋진 연기도 좋았지만 그 드라마로 의병이라는 단어를 배웠습니다. 시청자분들이 열기와 열정과 성원을 보내주시면 대하드라마가 반드시 부활될 수 ...

    텐아시아 | 2019.01.14 1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