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北 '크리스마스 선물' 뭘까…美 외교가 '촉각'

    ...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은 북한의 두 째 '중대한 시험' 발표 직후인 지난 16일 "뭔가 진행되고 있다면 실망할 것"이란 경고를 보낸 게 마지막이다. 다만 미일 정상 통화를 발표하면서 북한의 최근 성명들에 대해 백악관은 '위협적'이라고 적시했다. 북한은 지난 2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 회의를 연 데 이어 조만간 노동당 전원회의를 열고 그동안 예고한 ...

    한국경제 | 2019.12.24 07:50

  • thumbnail
    숨 가쁜 대한민국 외교의 운명은? "靑, 미국 지소미아 연장 압박 무시하기 어려웠을 것"

    ... 대통령은 외교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기 때문에 실질적인 성과를 내도록 북미 양국이 어느 정도의 합의를 이룬 후 정상회담이 열리게 될 것”이라 전망했다. 이 교수는 이에 대해 “그간 정치적 투자를 감안해 트럼프 ... 중 한 국가에게 타협을 요구하는 것은 단기적인 문제해결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나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한미관계나 미일관계, 한미일 3국 관계에 타격을 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지막으로, 이신화 교수는 한미일 3자 안보협력과 ...

    HEI | 2019.11.29 15:23 | 이미나

  • thumbnail
    日 정부, 주한일본대사에 도미타 고지 임명

    ... 일본대사로 결정했다. 인사는 22일 자로 발령된다. 도미타 대사는 올해 6월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담당하는 대사로 회의와 관련해 각국과의 조율 등에 관여했다. 1957년생인 도미타 대사는 일본 효고현 출신으로 ... 주한일본대사관 참사관으로 근무했고 이듬해 1월부터는 주한공사로 일해 한국 정세에도 밝다. 그는 외무성 북미국장을 역임한 미일 관계 전문가로 꼽힌다. 현재 주한일본대사인 나가미네 야스마사씨는 주영국대사로 자리를 옮긴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국경제 | 2019.10.15 14:10

전체 뉴스

  • thumbnail
    "일본 국민 72%, 트럼프 미 대통령 재선 원하지 않아"[닛케이조사]

    ... 18%에 그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5월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즉위한 뒤 일본의 첫 국빈으로 초대받는 등 일본에서 세계 정상 가운데 최고의 예우를 받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는 기회가 생길 때마다 골프 회동을 하는 등 개인적인 친밀 관계도 자랑해 왔다. 그러나 미국 제일주의를 앞세우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일 간의 안보·경제 협력 분야에서 일본의 더 많은 역할과 기여를 주문해 일본 일각에선 동맹 관계를 가볍게 본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

    한국경제 | 2020.01.27 14:04 | YONHAP

  • thumbnail
    [아베 총리 새해 시정연설 부문별 요지]

    ... 시대의 일본 외교를 확립한다. - 북·일 평양선언에 맞춰 북한과의 여러 문제를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정상화를 목표로 한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건 없이 김정은 위원장과 마주할 결의다. - 한국은 ...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모두 큰 책임을 안고 있다. 새 시대의 성숙한 중일 관계를 구축해 나간다. - 미일 신안보조약이 60주년을 맞았다. 미·일 동맹은 지금 그 어느 때보다 공고하다. 억지력을 유지하면서 오키나와(沖繩)의 ...

    한국경제 | 2020.01.20 14:15 | YONHAP

  • thumbnail
    일, WTO에 뒤끝? 외무상 15년 만에 WTO각료회의 참석한다

    ... 12월부터 정족수 부족으로 심리를 열지 못하는 등 기능정지 상태에 빠져 있다. 이번 WTO 각료회의에서는 상소기구 정상화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일본은 2011년 3월 원전 사고가 있었던 후쿠시마(福島) 등 주변 8개 ... WTO 개혁을 주장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요미우리는 작년 9월 개각 때 경제재생상에서 자리를 옮긴 모테기 외무상이 경제산업상도 지냈고 지난해 타결된 미일 무역 협상을 이끄는 등 통상정책에도 해박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8 11: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