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日 정부, 주한일본대사에 도미타 고지 임명

    ... 일본대사로 결정했다. 인사는 22일 자로 발령된다. 도미타 대사는 올해 6월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담당하는 대사로 회의와 관련해 각국과의 조율 등에 관여했다. 1957년생인 도미타 대사는 일본 효고현 출신으로 ... 주한일본대사관 참사관으로 근무했고 이듬해 1월부터는 주한공사로 일해 한국 정세에도 밝다. 그는 외무성 북미국장을 역임한 미일 관계 전문가로 꼽힌다. 현재 주한일본대사인 나가미네 야스마사씨는 주영국대사로 자리를 옮긴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국경제 | 2019.10.15 14:10

  • thumbnail
    자동차 위해 농산물 미국에 양보한 일본

    ... 서명했다.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뉴욕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새 무역협정안이 타결된 것이다.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진 서명식에는 로버트 ... 대표와 스기야먀 신스케 주미 일본 대사가 협정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새 무역협정에 대해 “미일 양국에 모두 큰 성공”이라며 “수많은 고용을 창출하고 미국의 무역적자를 대폭 줄여 경제 성장에 ...

    한국경제 | 2019.10.08 11:06 | 김동욱

  • thumbnail
    트럼프 "미·중 부분합의 수용 의사 없어…가을 '빅딜' 원한다"

    ... 일본 총리에 대해 "오늘이 아베의 39번째 생일"이라고 농담을 던진 뒤 "이번 합의는 미일 양국에 모두 혜택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도 자신의 ... 타결한 것"이라고 주목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지난달 25일 유엔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72억달러 상당의 일본 농산물 시장을 미국에 추가로 개방하는 내용의 무역합의안에 합의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19.10.08 07:45

전체 뉴스

  • thumbnail
    靑 ,'文대통령-웜비어 부모 면담' 요청 거절…"일정상 어려워"

    ... 협의회에 보낸 답신에서 "대통령과 면담을 희망하고 계신 마음은 저희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국정운영 일정상 면담이 어려운 점이 있다"고 거절 의사를 밝혔다. 안보실은 면담을 요청한 협의회 이미일 이사장을 향해 ... 어려워 거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25일부터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고 청와대도 준비에 여념이 없다"며 "청와대 내에서의 면담도 아니고, 결의대회 현장에 ...

    한국경제 | 2019.11.14 15:35 | YONHAP

  • thumbnail
    베이징 한반도 평화포럼서 '동북아 정상회담' 제안나와

    미일중 등 6개국 전문가 토론…북한 불참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 포럼에서 북핵 문제 등의 해결을 위해 동북아 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제안이 나왔다. 지난 9일 중국 국무원 산하 중국신문주간 주최로 베이징 조어대(釣魚台) 국빈관에서 열린 '북한의 경제 개혁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동북아 포럼'에서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6개국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이 이런 논의를 했다. 이날 포럼에는 칼라 프리맨 미 존스홉킨스대 ...

    한국경제 | 2019.11.10 10:55 | YONHAP

  • thumbnail
    "日아베 총리, 내년 러시아 승전 75주년 행사 참석 검토"

    ... 승전 75주년 기념행사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초청된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의 초청에 대해 "할 수 있다면 정말 가고 싶다"고 현지시간 8일 말했다.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이 모두 러시아 승전 기념행사에 참석하면 종전 60주년을 기념해 2005년 조지 부시 당시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총리에 이어 15년 만에 미일 정상이 함께 참석하는 것이 된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10 09: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