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장기수·국군 포로 송환 연계해야" ‥ 박근혜 대표 밝혀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5일 정부의 미전향 장기수 송환 방침과 관련,"일방적 송환은 있을 수 없고,정부도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송환을 요구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당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현재 북에 생존이 확인된 국군포로가 540여명,납북자도 480여명으로 대부분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고령자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기송환과 국군포로·납북자 송환을 연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것이다. 강재섭 원내대표도 "정부가 눈치보지 말고 ...

    한국경제 | 2005.10.05 00:00 | 홍영식

  • '李총리 자질' 공방 .. 헌정사상 첫 인사청문회

    ... "임명동의가 끝난 후 그 문제를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이 총리서리는 남북 현안문제와 관련, "북한의 형법은 보안법보다 더 심한 조항을 담고 있는 만큼 보안법 폐지보다는 개정이 바람직하다"며 "이산가족과 국군포로, 미전향 장기수 교환 문제는 상호주의 원칙이 적용되는 분위기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에서 주적개념과 헌법상 영토조항을 개정하자는 주장은 너무 성급하고 흥분해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사청문회 특위는 27일 김경태씨등 ...

    한국경제 | 2000.06.27 00:00

  • [남북정상회담 '6.15 공동선언'] '남은 과제들' 긴급좌담

    ... 원칙이다. 따라서 당국간 대화가 계속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둘째 통일방안에 대한 논의도 향후 귀추가 주목되는 부분이다. 남한의 연합안과 북한의 연방안을 어떻게 절충해 나가느냐는 좀더 두고 봐야 한다. 셋째 합의한 이산가족과 미전향 장기수 해결 문제는 가장 실현 가능성이 높다. 일자까지 8월15일 전후로 못박아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이다. 넷째 민족경제의 균형발전을 위한 경제협력도 진전이 있을 것으로 본다. 마지막으로 당국자간 대화 합의는 가장 중요한 ...

    한국경제 | 2000.06.16 00:00

전체 뉴스

  • thumbnail
    한상렬 목사, 그는 누구인가

    ... 촛불시위 때는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체포되기도 했다. 기독교장로회 소속 목사로서 개신교 내 개혁 운동에도 관심을 보인 한 목사는 1986년 부인 이강실씨와 함께 전주 완산동에 '한몸평화통일공동체'를 기치로 내건 전주고백교회를 개척했다. 전주고백교회 담임목사를 맡으면서 이 교회를 중심으로 겨레돕기 운동, 평화통일 운동을 벌였으며, 미전향 장기수문제들의 통일 강연회 장소로도 활용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chaehee@yna.co.kr

    연합뉴스 | 2010.08.20 00:00

  • 안상수 "세종시 의총, 소신토론 장 돼야"

    ... 이해한다"며 "세종시 문제는 이제부터 본격적 토론을 시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 원내대표는 전주지법의 `빨치산 교육' 교사 무죄판결과 관련, "자신이 가르치는 중학생 제자들을 빨치산 추모 전야제에 데려가 찬양글을 낭독하게 하고 미전향 장기수를 학교로 초청, 좌담행사를 갖게한 전교조 소속 전 교사에게 30대 젊은 판사가 무죄를 선고한 사실에 대해 전율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전교조라는 이념 편향 세력에 의해 우리사회의 미래를 책임져야 할 교육현장 곳곳에 ...

    연합뉴스 | 2010.02.19 00:00

  • 지만원, 문근영 선행에 '색깔론' 제기

    ... 홈페이지에 “저들(좌파)은 문근영을 최고의 이상형으로 만들어 놓고 빨치산에 대한 혐오감을 희석시키며 호남에 대한 호의적 정서를 이끌어내려는 다목적 심리전을 펴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요지의 글을 올렸다. 문근영 씨의 외할아버지가 미전향 장기수 출신이라는 가족사를 끌어들인 것. 이에 대해 문근영 씨 소속사 측은 “어린 스타의 선행이라는 사실을 그대로 보지 못하고 의미 없는 논란거리를 의도적으로 만들어 내는 현실이 씁쓸하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문 ...

    한경Business | 2008.11.27 1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