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박동휘의 베트남은 지금] 베트남 '대박' 노리다 '쪽박' 찬 한국 의사들

    ... 빈번하게 이뤄지는 터라 베트남의 건강보험은 최근 3년째 적자다. 농촌 지방의 보건소를 비롯해 군립, 도립 병원 등 1·2차 진료기관들이 열악한 상황에 처해있다는 점도 베트남 정부의 골치거리다. 베트남 정부는 의료 시장 민영화의 물결을 이대로 놔둘 수도, 그렇다고 무작정 막을 수도 없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민영화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매년 6~7%대의 경제 성장을 위해 인프라 건설 등 돈을 쏟아부을 곳이 산적해 있는 터라 의료 분야에 ...

    한국경제 | 2020.01.11 12:59 | 박동휘

  • thumbnail
    [천자 칼럼] IMF 졸업한 그리스

    ... 컸다. 은행가 출신인 그는 작년 7월 총선에서 급진좌파연합(시리자) 소속 알렉시스 치프라스 전 총리를 꺾고 집권했다. 취임하자마자 ‘경제 부흥’을 기치로 내걸고 규제 철폐와 감세, 기업 중심의 법제 개편, 과감한 민영화 등 시장친화적인 경제정책을 하나씩 실행했다. 그의 고강도 긴축과 구조조정 등으로 경제가 성장 궤도에 올라서면서 올해 IMF 구제금융체제를 졸업하게 됐다. 올해 그리스의 경제성장률은 2.8%에 이를 전망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최근 ...

    한국경제 | 2020.01.09 18:36 | 고두현

  • thumbnail
    글로벌 경기회복…유로존 채권은 줄여야

    ... 말했다. 채권 시장에 대한 불신이 팽배하지만 브라질 국채는 예외다. 센터장 10명 중 7명은 브라질을 내년에 유망한 해외채권 투자처로 꼽았다. 윤희도 한국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브라질은 신흥국 가운데 대외 건전성이 가장 양호한 국가”라며 “올해 세제개혁안 통과 및 공기업 민영화를 통해 재정적자를 더 줄이면 국가 신용등급도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01 17:17 | 전범진

전체 뉴스

  • thumbnail
    브라질, 다보스 포럼서 88조원 규모 115개 투자 프로젝트 소개

    5G 구축 등 양허 사업·공기업 민영화 등 포함 브라질 정부가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서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공개하고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이 이끄는 브라질 정부 대표단은 이날 20여 명의 대형 외국인 투자자들을 만나 투자협력프로그램(PPI)에 따라 2020∼2021년 추진되는 115개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이들 프로젝트는 각종 양허 ...

    한국경제 | 2020.01.23 04:21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작년 외국인 직접투자 26%↑…민영화 효과 반영

    글로벌 투자 유치 순위 9위→4위 상승 지난해 브라질이 민영화를 앞세워 외국인 투자 유치에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유엔 직속 기구인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에 따르면 지난해 브라질의 외국인 직접투자(FDI)는 750억 달러로 2018년(600억 달러)보다 26% 증가했다. 이는 브라질 중앙은행의 예상과 맞아떨어지는 것으로, 과감한 공기업 민영화 조치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브라질의 FDI 유치액은 ...

    한국경제 | 2020.01.21 03:20 | YONHAP

  • thumbnail
    "억만장자 2천153명이 46억명보다 더 부유…커지는 부의 불평등"

    ... 부과하면 교육, 건강, 노인 돌봄 등의 분야에서 1억1천700만개의 새로운 돌봄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필요한 투자 재원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각국 정부는 빈곤층에 대한 세금을 높이고, 공공지출을 줄이며, 교육·의료 민영화 등 국제통화기금(IMF)과 같은 금융기구의 조언을 따른다고 보고서는 비판했다. 여성과 소녀들의 업무량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수자원, 전기, 보육, 건강 관리 등 중요 공공 서비스와 인프라에 대한 투자도 주문했다. 짐바브웨 ...

    한국경제 | 2020.01.20 09:00 | YONHAP

사전

도이 머이 [doi moi] 경제용어사전

... 국제사회에서 고립됐다. 베트남 정부는 대외 개방과 수출을 지렛대로 시장경제를 도입할 수밖에 없었다. 베트남 정부는 1986년 도이머이를 시작하며 점진적인 내부 개혁을 했다. 농업 부문의 개혁을 단계별로 추진했고 국영기업도 급격한 민영화보다 부실기업을 정리하고 통합하는 방식을 택했다. 동시에 시장경제로의 시스템 전환에는 적극적으로 뛰어들었다. 시장경제의 핵심인 상품 가격의 자유화를 곧바로 시행했고 외국인투자법을 제정해 해외 자본에 문호를 열었다. 그래서 일부 학자들은 ...

사이먼 테일 경제용어사전

영국 케임브리지대 경제학과 교수로 세계적 에너지 경제학자이다. 바클레이즈와 JP모간 등에서 에너지 담당 분석가로 일하면서 영국 전력산업의 민영화 프로젝트를 컨설팅하고 영국 원전의 변화 과정을 지켜봤다. 2005년 케임브리지대로 옮긴 뒤 에너지 정책과 금융을 집중적으로 연구했다. 2007년 《영국 원자력산업의 민영화와 금융 붕괴》를 시작으로 《투자자들은 원전 부채를 어떻게 평가하나》(2008년), 《원전 르네상스》(2009년), 《원전과 탈규제 ...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경제용어사전

... 정부 입법으로 발의됐다. 유통, 의료, 관광, 교육 등 7개 서비스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불합리한 규제 및 제도 개선과 자금, 인력, 기술, 조세 감면 등의 지원 근거를 담았다. 하지만 이 법안은 당시 야당이던 더불어민주당과 시민단체가 "의료 민영화를 하려는 악법"이라며 처리에 반대했고 2018년 7월말 현재 까지 정치권 일부와 시민단체의 반발로 번번이 처리가 무산되는 등 의료부문을 서비스산업 육성분야에 포함할지를 놓고 국회에서 8년째 공방중이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