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중간 선거=여당 무덤' 공식 이번엔?

    ... 선거에선 여당이 이겼지만, 3년 차 중반 이후엔 대부분 여당이 패배했다. 1990년대 이후 치러진 총선을 살펴보자. 1992년 노태우 정권 말기에 실시된 제14대 총선에서 집권당인 민주자유당은 1당을 차지했지만 과반을 얻는데 실패했다. 민자당은 1990년 1월 민주정의당과 통일민주당, 신민주공화당이 합당해 탄생했다. 출범 당시 228석의 거대 여당이었다. 그런만큼 민자당은 총 299석 가운데 최소 200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149석에 그쳤다. 내각제 각서를 놓고 ...

    한국경제 | 2020.04.08 15:09 | 홍영식

  • thumbnail
    민주당, 노태우 장남 노재헌 영입 검토? "전혀 사실무근"

    ... 4·15 총선을 염두에 두고 노 변호사를 영입해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중문화센터 원장을 맡고 있는 노 변호사는 1991년 고(故)박준규 전 국회의장의 비서관으로 정치권에 발을 들였다. 이후 민자당 대구 동구을 지구당위원장을 맡았고 제15대 총선 당시 출마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노태우 비자금 사건이 불거지면서 출마를 포기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8월 23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는 행보를 보여 눈길을 ...

    한국경제 | 2020.01.17 11:56 | 이미나

  • thumbnail
    이자 30% 시절 아십니까…'한강의 기적' 저물자 고금리 시대도 '굿바이'

    ... 고용을 확대했다. 실업률은 1980년 5.2%에서 1988년 2.5%로 뚝 떨어졌다. 졸업을 앞둔 80년대 학번 대학생들은 어떤 기업에 취업할지 행복한 고민을 해야 했다. 금리 인하 효과에 남달리 주목한 인물 중 하나는 김영삼 민자당 대통령 후보였다. 그는 1993년 ‘한 자릿수 대출금리’ 공약을 내세워 정권을 잡는 데 성공한다. 물가 불안 탓에 끝내 지키지 못한 이 공약은 그의 임기 말에 현실로 다가온다. 한국의 ‘두 자릿수 대출금리 ...

    한국경제 | 2019.11.22 17:23 | 이태호

전체 뉴스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與, 개헌 불질러놓고 “국정블랙홀 될라” 발 빼지만…

    ... 대통령과 김영삼(YS) 민주당 총재, 김종필(JP) 신민주공화당 총재는 3당 합당에 합의하면서 내각제 개헌을 추진하기로 약속하고 비밀 각서까지 썼다. 하지만 대통령 출마 뜻이 강했던 김 전 대통령은 각서가 공개되자 3당 합당으로 탄생한 민자당 대표 업무를 거부하고 마산으로 내려갔고 내각제 개헌 약속은 9개월 만에 없던 것이 됐다. 1997년 대선을 앞두고 김대중(DJ)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와 JP는 후보 단일화를 선언하면서 내각제 개헌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JP는 DJ가 ...

    한경Business | 2020.05.04 10:47

  • thumbnail
    홍준표 "내가 과거 뇌물사건 김종인 자백받아…정계 기웃 말라"

    ... "홍 전 대표가 며칠 전까지는 비대위원장에 김종인만 한 사람이 없다고 했었는데, 견제하는 것 같다"며 "전국위가 이 정도 반발에 무산될 상황이면 김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을 안 해도 관계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과 관련해 "당시 기업들이 민자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권에 든 후보들에게 특별당비 2억원씩을 대납해주던 관행으로 수사 대상에 올랐던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5 18:47 | YONHAP

  • thumbnail
    [순간포착] 밀가루·계란 세례에 넋 나간 정원식

    ... 한국 측 수석대표로 평양을 방문해 김일성 주석을 면담하기도 했다. 1992년 2월 19∼20일 평양에서 열린 6차 회담에서는 연형묵 정무원 총리와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을 체결했다. 1992년 10월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 민자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장, 제14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1995년에는 서울시장 후보가 되기도 했다. 1997년부터 3년간은 대한적십자사 총재로 재직했다. 이후 '종북세력 청산' 등을 요구하는 단체 고문으로 활동하는 ...

    한국경제 | 2020.04.18 07: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