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민정당→한나라당→새누리당→국민의힘…보수당명 변천사 [너의 이름은]

    ... (1990년 2월~1995년 12월) 민정당은 1988년 '여소야대' 국면을 타개하고자 김영삼 총재가 이끌던 통일민주당, 김종필 총재의 신민주공화당과 '3당 합당'을 단행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민주자유당(민자당)은 사실상 현대 정치사에서 첫 거대 보수여당으로서의 의미를 가졌다. 이에 반대한 통일민주당 내 소수파가 민주당으로 따로 떨어져 나와 현재 진보 진영의 뿌리가 됐다. 민자당 로고에도 파란색이 사용됐으며 파란색은 이후 보수 정당을 상징하는 ...

    한국경제 | 2020.09.05 08:00 | 강경주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중간 선거=여당 무덤' 공식 이번엔?

    ... 선거에선 여당이 이겼지만, 3년 차 중반 이후엔 대부분 여당이 패배했다. 1990년대 이후 치러진 총선을 살펴보자. 1992년 노태우 정권 말기에 실시된 제14대 총선에서 집권당인 민주자유당은 1당을 차지했지만 과반을 얻는데 실패했다. 민자당은 1990년 1월 민주정의당과 통일민주당, 신민주공화당이 합당해 탄생했다. 출범 당시 228석의 거대 여당이었다. 그런만큼 민자당은 총 299석 가운데 최소 200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149석에 그쳤다. 내각제 각서를 놓고 ...

    한국경제 | 2020.04.08 15:09 | 홍영식

  • thumbnail
    민주당, 노태우 장남 노재헌 영입 검토? "전혀 사실무근"

    ... 4·15 총선을 염두에 두고 노 변호사를 영입해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중문화센터 원장을 맡고 있는 노 변호사는 1991년 고(故)박준규 전 국회의장의 비서관으로 정치권에 발을 들였다. 이후 민자당 대구 동구을 지구당위원장을 맡았고 제15대 총선 당시 출마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노태우 비자금 사건이 불거지면서 출마를 포기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8월 23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는 행보를 보여 눈길을 ...

    한국경제 | 2020.01.17 11:56 | 이미나

전체 뉴스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새로운 이낙연' 선언, 임기 말 청와대와 각 세울까

    ... '스타카토(음을 하나하나 짧게 끊어서 연주하는 연주법)'처럼 단발에 그치곤 했다. 대통령의 소속 정당 탈당 첫 사례를 만든 사람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다. 그는 3당 (민주정의당·통일민주당·신민주공화당) 합당을 성사시켜 민주자유당(민자당)을 만들었다. 하지만 내각제 파동으로 노 전 대통령과 김영삼 당시 민자당 대표 사이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1992년 9월 충남 연기군수의 총선 관권선거 폭로로 위기가 커지자 여당 내에서 대통령 탈당 요구가 터져 나왔고 결국 노 전 ...

    한경Business | 2020.09.07 10:35

  • thumbnail
    반년만에 또 개명한 제1야당…보수당명 잔혹사 종지부 찍나

    미래통합당→국민의힘…'박근혜 탄핵사태' 이후 3번째 당명 교체 1990년 민주계 김영삼 흡수한 민자당이 시초 신한국당→한나라당→새누리당→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제1야당의 새 당명이 31일 베일을 벗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이날 '국민의힘'을 새 당명으로 결정했다. 이로써 지난 2월 내걸었던 '미래통합당'이란 간판은 불과 반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보수당 역사에서 최단명 기록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08.31 13:02 | YONHAP

  • thumbnail
    역대 원구성 지연 사례는…1992년 125일 걸려

    ... 30일 임기를 개시했지만 국회의장 선출에만 한 달이 소요됐다. 그 뒤로 약 석 달이 지난 같은 해 10월 2일에야 상임위원장 선출과 상임위 위원 배정을 완료했다. 국회가 정식으로 문을 여는 데만 125일이 소요됐다. 교섭단체였던 민자당, 민주당, 통일국민 등 3당은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 등을 놓고 장기간 진통을 겪었다. 2008년 임기를 시작한 18대 전반기 국회도 원 구성을 놓고 여야가 88일간이나 평행선을 달렸다. 한나라당, 통합민주당, 공동교섭단체 선진과창조 ...

    한국경제 | 2020.06.12 16: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