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민주당, 노태우 장남 노재헌 영입 검토? "전혀 사실무근"

    ... 4·15 총선을 염두에 두고 노 변호사를 영입해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중문화센터 원장을 맡고 있는 노 변호사는 1991년 고(故)박준규 전 국회의장의 비서관으로 정치권에 발을 들였다. 이후 민자당 대구 동구을 지구당위원장을 맡았고 제15대 총선 당시 출마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노태우 비자금 사건이 불거지면서 출마를 포기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8월 23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는 행보를 보여 눈길을 ...

    한국경제 | 2020.01.17 11:56 | 이미나

  • thumbnail
    이자 30% 시절 아십니까…'한강의 기적' 저물자 고금리 시대도 '굿바이'

    ... 고용을 확대했다. 실업률은 1980년 5.2%에서 1988년 2.5%로 뚝 떨어졌다. 졸업을 앞둔 80년대 학번 대학생들은 어떤 기업에 취업할지 행복한 고민을 해야 했다. 금리 인하 효과에 남달리 주목한 인물 중 하나는 김영삼 민자당 대통령 후보였다. 그는 1993년 ‘한 자릿수 대출금리’ 공약을 내세워 정권을 잡는 데 성공한다. 물가 불안 탓에 끝내 지키지 못한 이 공약은 그의 임기 말에 현실로 다가온다. 한국의 ‘두 자릿수 대출금리 ...

    한국경제 | 2019.11.22 17:23 | 이태호

  • thumbnail
    다시 살아난 물질주의 악습…거짓·불신이 정신문화 갉아먹어

    ... 38%였다. 그것이 2010년의 26%까지 줄곧 낮아져 왔다. 다인종 사회인 미국보다 낮은 수준이다. 거짓말하는 정치 거짓말이 정치의 유력 수단으로 등장하는 것은 2002년부터인 것으로 보인다. 그해의 대통령선거에서 김대업이란 사람이 민자당 대통령 후보의 아들이 군대에 가지 않으려고 체중을 일부러 줄였다고 폭로했다. 나중에 재판 결과로 밝혀졌지만 그것은 거짓말이었다. 그렇지만 그 거짓말에 대통령선거의 판세가 바뀌었다. 2008년엔 광우병 소동이 일었다. 미국에서 수입한 ...

    한국경제 | 2019.06.28 17:35

전체 뉴스

  • thumbnail
    3년만에 간판 뗀 자유한국당…'굴곡진' 보수정당 당명 변천사

    당명 교체, 선거 국면·위기 맞을 때마다 '반전 카드'로 활용 민자당→신한국당→한나라당→새누리당→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보수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이 17일 공식 출범하면서 '자유한국당' 당명은 이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2017년 2월 당명을 자유한국당으로 변경한 뒤 3년만에 미래통합당이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됐다. 당시 당명 개정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분당 사태 등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당 분위기를 쇄신하기 ...

    한국경제 | 2020.02.17 11:50 | YONHAP

  • thumbnail
    1992년 '관권선거 폭로' 한준수 전 연기군수 별세

    1992년 총선 당시 여당의 관권·금권 선거를 폭로한 한준수 전 연기군수가 14일 별세했다. 향년 89세. 한 전 군수는 지난 제14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시 민자당 임재길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내무장관과 충남지사가 공무원조직을 총동원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한 전 군수는 충남 연기군수로 일하던 시절 충남 지사로부터 2천만원의 선거자금을 받아 지역 주민에게 손목시계를 돌렸고, 내무부에서 지방 교부금 12억원을 받아 선심 사업비로 썼다고 양심선언을 ...

    한국경제 | 2020.01.14 19:04 | YONHAP

  • thumbnail
    김문수 “노동계, 기득권 내려놓는 정도 아니라 머리부터 세탁해야”

    ... 미국과 일본이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생각이 바뀌기 시작한 거죠.” -현실 정치에 참여한 것도 그즈음입니다. “1990년 민중당에서 시작했어요. 하지만 1992년 총선에서 당 득표율이 3%에도 못 미치면서 해산했습니다. 1994년 민자당에 입당했고 2년 뒤 국회의원이 됐습니다. 그러면서 생각이 많이 바뀌게 됐습니다.” -노동 운동을 함께한 부인도 이 같은 변화에 동의했습니까. “우리 집사람의 고민도 나와 비슷했습니다. 나와 동행자니까….”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

    한경Business | 2019.12.23 1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