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조해주 선관위원 후보자, 청문회도 없이 임명되는 첫 장관급 인사되나

    ... 인사청문회를 열어 검증하자는 여당과 청와대가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야당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자체를 거부하면서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청문회조차 거치지 못하고 임명되는 장관급 ... 청문보고서를 19일까지 송부해달라는 요청을 전날 국회에 보냈다. 만약 임명이 강행된다면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래 청문 과정을 거치지 않고 임명되는 첫 장관급 인사가 된다. 앞서 임명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

    한국경제 | 2019.01.15 16:47 | 김소현

  • thumbnail
    "고양이에게 생선 못맡겨"…野 '조해주 청문회' 불참

    국회는 9일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불참해 파행됐다. 이날 열린 조 후보자 청문회에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전원 참석하지 않았다. ... 직책을 맡은 것으로 소개돼 있다. 행안위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권을 출범시킨 공신 반열에 올라 장관급인 중앙선관위원으로 지명받았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고 ...

    한국경제 | 2019.01.09 17:41 | 하헌형

  • thumbnail
    [뉴스분석] 연초부터 답안나오는 이슈만 던지는 정치권

    ... 불과 1년 4개월 여 앞둔 시점까지도 여야가 진통을 겪고 있다. 특히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이 주장하고 있지만 원내 1·2당인 더불어민주당과 ... 개정안 자체가 발의되면 여야가 또 정쟁의 홍역에 휩싸일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자유한국당이 나경원 원내대표 체제 출범 이후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적자국채 발행 국정조사’ 및 ‘KBS 수신료 납부...

    한국경제 | 2019.01.06 11:40 | 박종필

전체 뉴스

  • thumbnail
    조해주, 청문회 없이 임명될듯…野 "임명하면 협치 물건너가"

    ... 기한인 19일을 하루 앞둔 18일 행안위 여야 간사들이 협의에 나섰지만, 결국 접점을 찾지 못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여야 합의로 청문회가 열릴 때까지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임명을 미뤄야 한다고 요구했으나, 더불어민주당은 이를 ... 제대로 거치지 않은 채 임명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빚어져 야당의 거센 반발에 부딪힐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 출범 후 청문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개의 30여분만에 정회 후 자동 산회) 장관급 인사를 임명하는 첫 사례가 될 수도 ...

    한국경제 | 2019.01.18 20:28 | YONHAP

  • thumbnail
    바른미래당 “체육계 성폭력 방관해 온 정부 무능만 있었다”

    바른미래당이 체육계 성폭력 논란과 관련 "이를 방관해 온 정부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15일 논평을 통해 "신유용 전 유도선수의 미투 고백은 조재범 전 쇼트트랙 ... ‘체육계성폭력근절특별위원회’(공동위원장 권은희 전국여성위원장·김수민 전국청년위원장)를 출범시키고 성폭력 등의 비위 근절과 피해자 보호를 위한 활동에 착수했다. 앞으로 학계 전문가와 체육인 등과의 간담회와 ...

    키즈맘 | 2019.01.15 18:10 | 권희진

  • thumbnail
    조해주 청문회…與 "열어서 검증하자" 野 "절대 불가" 평행선

    ... 했다. 이어 "여당 간사가 청와대에 일단 그 뜻은 전하겠다고 했으니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권은희 의원은 "여당이 청문회를 열기 위한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는 ... 국회 인사청문회를 제대로 거치지 않은 채 임명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현 정부 출범 후 청문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개의 30여분만에 정회 후 자동 산회) 장관급 인사를 임명하는 첫 사례가 될 수도 ...

    한국경제 | 2019.01.15 11: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