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다산 칼럼] 국회 3당 체제와 보수정당이 사는 길

    ... 모르는 말씀이다. 국회의 정치는 과반을 누가 가지느냐는 숫자의 싸움이기 때문이다. 지난 13일 의석수 30석의 바른미래당이 공식 출범하며 국회의 정치가 4당 체제에서 3당 체제로 바뀌었다. 바른미래당이 정강정책과 당헌에서 진보, 보수, ... 될 수 있는 세력이 생긴 것이다. 이제 총선과 대선 연속 패배에서 벗어나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한국당이 바른미래당과 선거연합, 정책연합을 시작할 것을 권고한다. 선거연합으로 현재의 지지율로는 어림도 없는 단체장 6곳을 지켜낼 수 ...

    한국경제 | 2018.02.20 17:27

  • thumbnail
    귀성길 표심잡기… 여당 '남북대화·평화', 야당 '경제 실정' 부각

    ... 대통령이 추진하는 개헌을 ‘좌편향 관제 졸속 개헌’으로 규정하고 “제왕적 대통령제 종식과 분권형 개헌을 위한 국민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용산역으로 달려갔다. 호남 지지세가 강했던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 통합해 창당한 만큼 호남 민심에 지지를 호소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3일 출범바른미래당은 설 연휴를 통해 당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 급선무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첫 최고위원 ...

    한국경제 | 2018.02.14 17:52 | 유승호/배정철

  • thumbnail
    박원순 vs 안철수… '서울시장 빅매치' 이뤄지나

    ... 박 공동대표는 “앞으로 인재 영입 결과가 마땅치 않으면 유승민 대표와 상의해 권유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지난 13일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안 대표가) 너무 늦지 않게 결심해줬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해 바른미래당출범하는 과정에서 당 대표직을 내려놓으며 백의종군을 선언했다. 2선 후퇴한 안 전 대표는 그간 “지방선거에서 신당이 성공적으로 ...

    한국경제 | 2018.02.14 17:46 | 김기만

전체 뉴스

  • thumbnail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68%… 설 연휴 전보다 5%p 상승

    ... 있어 상반된 시각을 짐작하게 했다"고 분석했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8%, 자유한국당 11%, 바른미래당 8%, 정의당 6%, 민주평화당 1% 등으로 집계됐다. 이는 새로 출범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에 대한 갤럽의 ... 정의당 지지도가 각각 3%포인트, 1%포인트 상승했고, 한국당은 1%포인트 하락했다. 2주 전 국민의당(5%)과 바른정당(8%)의 합산 지지도는 13%였는데, 바른미래당(8%)과 민주평화당(1%)으로 재편되면서 합산 지지도도 9%로 ...

    한국경제 | 2018.02.23 10:32 | YONHAP

  • thumbnail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66.2%… 지난주보다 3.1%p 상승[리얼미터]

    ... 거치며 5주만에 65% 넘겨" 정당지지율 민주 50.5%로 1위, 한국 19.0% 13일 창당한 바른미래당 7.4%로 3.1%p 하락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상승하면서 5주 만에 65%를 ... 자유한국당은 지난주보다 1.8%p 내린 19.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주 통합 전당대회를 치르고 공식 출범바른미래당의 경우 3.1%p 하락한 7.4%의 지지율에 머물렀다. 정의당은 0.7%p 하락한 4.9%의 지지율을 ...

    한국경제 | 2018.02.22 09:35 | YONHAP

  • thumbnail
    바른미래, 정의장 예방해 "당리당략 벗고 협치하겠다"

    정의장 "미래지향적으로 정치 바꿔 달라" 바른미래당 박주선 유승민 공동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제3교섭단체로서 신당의 공식 출범을 알렸다. 박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생산적이고 건전한, 그리고 내실 있는 바른 정치 풍토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면서 "지금은 절묘한 다당제 구조에서 협치 구도가 만들어져 우리 당의 역할이 없으면 사실상 국회 운영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8.02.21 11: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