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기고] '2012년 삼바 연결회계'가 더 정당하다

    ... 한국회계기준(K-IFRS) 조항을 살펴본 결과 삼바의 2012년 연결회계가 더 정당성이 높다고 해석한다. 먼저 정부는 바이오젠이 갖고 있는 신제품 추가, 판권 매각 등과 관련한 동의권은 계약 조건이기 때문에 삼바와 지배력을 공유하고 있다고 ... 인정해 지분법으로 회계처리할 수 없다는 것이 필자 생각이다. 또 에피스의 주총 의결 최저 지분은 52%였고, 바이오젠의 이사동수추천권 역시 바이오젠콜옵션 행사 이후에나 비로소 생긴다. 이것은 바이오젠이 에피스 설립일에 에피스에 ...

    한국경제 | 2019.01.20 17:38

  • thumbnail
    삼바 "기업가치 막대한 피해" vs 증선위 "제재는 당연"

    ... 삼바는 2012~2014년까지 에피스를 단독지배했고 2015년 공동지배로 바뀌면서 지분법 회계처리로 회계를 바꾼 것뿐이라고 맞섰다. 85% 지분과 이사회 구성(4 대 1)을 단독지배의 근거로 제시했다. 에피스의 합작회사인 미국 바이오젠콜옵션 행사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회계처리 변경이라는 설명이다. 국제회계기준으로 따져봐도 문제가 없고, 3대 회계법인의 판단도 같았다고 덧붙였다. 분식회계 논란의 시발점인 삼바 내부 문건과 관련해서는 “의도적으로 ...

    한국경제 | 2018.12.19 18:02 | 고윤상/이인혁

  • thumbnail
    [다산 칼럼] '삼바' 과거 회계 더듬기

    ... 상장유지를 결정함으로써 지난 11일부터 재개됐고 주가는 폭등했다. 지난 7월12일 증권선물위원회는 삼바가 미국 바이오젠에 부여한 자회사 바이오에피스 주식 콜옵션의 공시 누락에 대한 1차 제재를 의결하면서 2015년 지배력 변경 문제는 ... 애초 없었을 것이고, 공정가치와 괴리된 회계이익보다는 미래수익 전망에 따른 주가가 지속됐을 것이다. 금감원은 콜옵션 행사 가능성에 의한 지분법 변경은 분식회계라던 당초 주장을 바꿔 처음부터 지분법을 써야 했다며 2012년부터 2015년까지 ...

    한국경제 | 2018.12.13 17:47

전체 뉴스

  • thumbnail
    김태한 삼바 사장 "올해 3공장 수주 25%→50% 확보하겠다"

    ... 해소하고 시장에서 제기되는 의혹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젠이 바이오에피스를 합작설립할 때 삼성은 85%, 바이오젠은 15%의 지분을 갖고 있었다"며 "이사회도 ... 종속회사로 회계 처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2015년 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개발이 본격화되고 바이오젠콜옵션 행사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2016년 에피스를 관계회사로 변경한 것"이라며 "그러나 이런 ...

    한경헬스 | 2019.01.10 10:51 | 전예진

  • thumbnail
    삼성바이오 "사업 폐업 위기" vs 증선위 "제재는 당연"

    ... 회사와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삼성바이오 측은 그러나 이날 법정에서 당시 삼성바이오에피스 합작회사인 미국 바이오젠사의 콜옵션 행사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에 회계처리를 바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증선위 제재대로 재무제표를 재작성할 ...;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증선위 측은 그러나 삼성바이오가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서 대두된 콜옵션 부채 문제를 회피하기 위해 비정상적인 회계처리를 했다며 고의성이 인정되는 만큼 제재는 당연하다고 맞섰다. 제재 ...

    한국경제 | 2018.12.19 13:06 | YONHAP

  • thumbnail
    삼성바이오 가치 부풀리기 의혹, '이재용 승계' 수사로 번지나

    ...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혐의점은 크게 2가지이다. 우선 공시 고의누락 및 분식회계 혐의로, 금융당국이 고발한 사안에 직접 해당하는 부분이다.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7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을 미국 바이오젠사에 부여하고도 고의로 공시를 누락했다며 담당 임원에 대한 해임을 권고하면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증선위는 이어 지난달 14일 2015년 회계처리 변경 과정에서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결론 내리고 추가 고발을 ...

    한국경제 | 2018.12.13 20:2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