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與지도부, 前대통령 사면론 선긋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야권 일각에서 요구하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과 관련해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박주민 의원은 2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20대 국회를 마무리하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이야기가 불거지고 있다”며 “사면을 얘기하는 분들은 국민 통합을 이유로 드는데, 사면은 통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

    한국경제 | 2020.05.25 17:46 | 김소현

  • thumbnail
    [단독] "근로자다…아, 아니다" 대법, 2주 만에 '정반대 판결'

    ... 근로자성을 인정한 대법원 3부는 대법관 4명으로 구성됐는데, 주심인 민유숙 대법관을 포함한 3명이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됐다. 반면 근로자성을 부정한 판결을 내린 대법원 1부는 대법관 3명 중 이기택 대법관(주심)을 포함한 2명이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됐다. 기업들 혼란 우려 채권추심원은 근로자성과 관련해 법원 판결이 엇갈려온 대표적인 직업군이다. 그럼에도 최종심이라는 대법원 판결의 상징성을 고려할 때 2주 만에 전혀 다른 판결이 나온 것은 의외라는 반응이 적지 ...

    한국경제 | 2020.05.25 17:39 | 남정민

  • thumbnail
    박주민 "MB·朴, 무죄 주장하는데 무슨 사면…의미 없어"

    20대 국회 막바지에 불거져 나온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에 더불어민주당이 선을 그었다.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은 국민통합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한 분은 명백한 범죄행위에 대해 정치보복이라 주장하고 있고, 다른 한분은 아예 재판이나 수사에 일절 협조조차 하지 않고 있다. 마치 사법부 위에 있는 듯한 모습을 ...

    한국경제 | 2020.05.25 15:08 | 이보배

전체 뉴스

  • thumbnail
    위안부 피해까지 17번째 TF…곽상도 연일 폭로전

    ... 눈길을 끈다. 의정활동 4년간 당내 각종 위원회 또는 TF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17번째. 이 가운데 '진상규명', '진상조사'라는 이름이 붙은 위원회와 TF에서 활동한 것만 이번이 9번째에 이른다. 20년간 검사로 재직한 곽 의원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을 거쳐 2016년 20대 국회에 입성한 뒤 여권 주류와 갈등을 빚어왔다. 지난해 조국 사태와 유재수 감찰농단 사건 TF에 이어 최근엔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까지 단장으로 직접 챙겼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

    한국경제 | 2020.05.25 21:34 | YONHAP

  • thumbnail
    "무죄라 하는 판에" 민주, 이명박·박근혜 사면론 선긋기

    "판결문도 아직 안 썼는데" "최소 용서 비는 제스처라도"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론에 분명한 선을 그었다. 두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는 최근 문희상 국회의장이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다"고 말하면서 재부상했다. 여기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예외 없이 불행해지는 '대통령의 비극'이 끝나야 한다"고 가세한 상태다. 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두 전직 대통령 ...

    한국경제 | 2020.05.25 11:09 | YONHAP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與 “前 대통령 사면, 명분·조건·공감 3박자 갖춰야”

    ... - 文의장 · 주 원내대표가 꺼낸 사면론 - “7월 10일 형 확정 뒤 광복절 즈음 가능성 · 형 집행정지 방안도” - 與 “반성이 먼저” 기류도 있어 현실화는 쉽지 않을 듯 [한경비즈니스= 홍영식 대기자]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이 거론되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초부터다. 당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은 대표를 비롯해 지도부 선출을 위한 '2·8전당대회'를 앞두고 있었다. 황교안 후보뿐만 아니라 비박(비박근혜)계 오세훈 후보도 사면을 ...

    한경Business | 2020.05.25 09:15

사전

지소미아 [韓日軍事] [Korea-Japan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지소미아(GSOMIA)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일컫는 말로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11월 23일 체결됐다. 이 협정은 유효 기간 1년의 협정으로, 기한 만료 90일 전인 8월 24일까지 협정 종료 의사를 통보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1년이 연장된다. 그러나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하기 위해 2019년 8월 22일 지소미아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다만 파기가 아닌 연장없이 종료하는 것이므로 2019년 11월 22일까지 ...

민중공동행동 경제용어사전

박근혜 정부 퇴진의 도화선이 됐던 촛불집회를 일으킨 '민중총궐기투쟁본부'의 후신으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민주화운동정신계승국민연대, 노동전선, 전국농민회총연맹,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민주노점상전국연합, 국민주권연대 등 좌파진영 52개 단체의 연합체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국정농단' 의혹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던 2016년 10월29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1차 촛불집회를 연 단체다. 이날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

지방교육 재정교부금 [地方敎育] [financial grants for local education] 경제용어사전

... 도입됐다. 전국 초·중·고 교원 월급과 학교 시설 확충 등 비용은 대부분 지방교육재정교부금에서 충당한다. 그러나 경제성장 과정에서 출산율 감소와 고령화로 인구 구조에 변화가 일면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개혁에 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집권 당시인 2015년 1월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학생 수가 줄어들고 있는데 세수가 늘면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 자동으로 늘어나는 현 제도를 유지해야 하는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시·도교육청의 반발로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