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사법농단' 무리한 기소였나…이태종 前법원장도 무죄

    ...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재판 개입 등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 앞서 유해용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 신광렬·조의연·성창호 부장판사, 임성근 부장판사 등 3건의 사건 관계자 5명 모두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이외 임 전 차장과 양 전 대법원장, 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 이민걸 법원행정처 전 기조실장 등에 대한 재판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8 17:29 | 남정민

  • thumbnail
    이태종 前법원장까지 '사법농단' 연달아 무죄

    ... 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재판 개입 등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 앞서 유해용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 신광렬·조의연·성창호 부장판사, 임성근 부장판사 등 3건의 관련 사건에서도 5명 모두에 무죄가 선고됐다. 이외 임종헌 전 차장과 양 전 대법원장, 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과 이민걸 전 기조실장 등에 대한 재판은 현재 진행 중이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8 16:27 | 남정민

  • thumbnail
    [다산 칼럼] 그날 법관에 대한 로망을 버렸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박병대·고영한 전 법원행정처장에 대한 형사 절차가 1년4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필자는 박 전 처장과 사외이사를 함께한 인연으로 재판을 참관하고 있다. 직권남용 판단의 준거인 직무범위와 수행평가는 매니지먼트(management) 영역으로 경영학에서도 깊이 있게 다룬다. 공직사회에서 직무유기·직권남용 논란은 외환위기에 대한 책임을 다투면서 본격화됐고, 외환은행 매각과 관련해 변양호 전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국장 ...

    한국경제 | 2020.05.07 17:57

전체 뉴스

  • thumbnail
    원세훈 '대선개입' 사건 옛 재판장들, 양승태 재판 불출석 시사

    ... 의혹'으로 기소된 양승태(72·사법연수원 2기) 전 대법원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된 고위 법관들이 검찰의 수사를 문제 삼으며 출석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박남천 부장판사)는 16일 양 전 대법원장과 박병대(63·12기)·고영한(65·11기) 전 법원행정처장(대법관)에 대한 속행 공판에서 "신문이 예정된 증인들이 의견서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김시철(55·19기) 서울고법 부장판사는 이달 14일 제출한 ...

    한국경제 | 2020.09.16 16:14 | YONHAP

  • thumbnail
    윤병세 전 장관 "박근혜 정부, 사법부에 간섭할 의도 없었다"

    ... 외교부 장관이 이른바 '재판거래' 의혹과 달리 박근혜 정부가 대법원의 판결에 간섭할 의도가 없었다고 재차 법정에서 주장했다. 윤 전 장관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박남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박병대·고영한 전 법원행정처장(대법관)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취지로 증언했다. 윤 전 장관은 2013∼2014년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소집한 이른바 '소인수 회의'에 참석해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낸 소송의 판결을 미루는 ...

    한국경제 | 2020.09.11 18:06 | YONHAP

  • thumbnail
    김기춘, 임종헌 재판 증인출석 또 거부…"심장병 위중해"

    ... 불러 '1차 소인수 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실장 등 정부 측은 강제징용 재상고심의 최종 판결을 최대한 미루거나 전원합의체에 회부해 전범 기업의 배상책임을 인정한 2012년 대법 판결을 뒤집어 달라는 취지로 사법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은 차한성 처장 이후 박병대 법원행정처장이 후임으로 오자 2014년 10월 다시 '2차 소인수 회의'를 열어 1차 회의에서 전달한 정부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31 10:42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