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박서준 '사자' vs 조정석X임윤아 '엑시트' 문화의 날 대격돌…예매율 박빙

    ... 상황에서도 주체적으로 행동하는 캐릭터"라며 "그런 모습들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면서 '엑시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자'는 대세 박서준을 전면에 내세웠다.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손바닥에 의문에 상처가 생긴 후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절대악 지신(우도환)에 맞서는 내용을 담았다. 퇴마에 액션을 결합하며 새로운 히어로물이 탄생했다는 평이다. 박서준은 &quo...

    HEI | 2019.07.31 11:20 | 김소연

  • thumbnail
    '사자' 안성기 "박서준 우도환은 몸 액션, 저는 라틴어 액션" (인터뷰)

    '사자' 안성기박서준, 우도환과 차별화된 액션을 준비한 과정을 전했다. 배우 안성기는 24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사자' 인터뷰에서 "몸으로 하는 액션은 박서준, ...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2017년 영화 '청년경찰'로 565만 관객을 동원했던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이 다시 만난 작품. 데뷔 62년차 배우 안성기안성기는 악을 쫓는 구마 사제 안신부 역으로 활약했다. 안신부는 ...

    HEI | 2019.07.25 08:40 | 김소연

  • thumbnail
    '사자' 박서준X우도환, 올 여름 극장가 주인공 될까

    영화 '사자' 박서준, 우도환, 안성기가 작품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올 여름 극장가를 사로잡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26일 서울시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사자'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 악과 마주하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 역을 맡았고, 구마 사제 안신부엔 안성기, 악을 퍼뜨리는 검은 존재 지신 역엔 우도환이 발탁됐다. 김재환 감독은 "프랑스에서 대천사가 악마를 누르는 조각상을 봤다"며 "거기에 ...

    HEI | 2019.06.26 17:59 | 김소연/최혁

전체 뉴스

  • thumbnail
    박서준X안성기X우도환 '사자' 오늘(27일) 극장동시 VOD 서비스 시작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사자’가 오늘(27일)부터 IPTV 및 디지털케이블TV를 통해 극장동시 VOD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의 강렬한 연기 시너지와 판타지적 상상력을 자극하는 다채로운 액션 볼거리, 박진감 넘치는 전개 속 뜨거운 ...

    텐아시아 | 2019.08.27 09:28

  • thumbnail
    '사자' 안성기, 오늘(31일) '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국민배우X국민DJ 만남

    ... 음악캠프'에서 새로운 연기 도전부터 영화에 참여하게 된 계기, 생생한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영화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특히 국민 배우 안성기와 국민 DJ 배철수의 만남이 기대감을 높인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다. 안성기, 박서준, 우도환이 주연했으며, 오늘(31일) 개봉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텐아시아 | 2019.07.31 08:27

  • thumbnail
    박서준X안성기X우도환의 '사자', 팽팽한 긴장감·액션에 버무린 신선한 웃음(종합)

    ...다. 2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사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주환 감독과 배우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이 참석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 같았던 '사자'는 의외의 웃음 포인트로 신선함을 선사했다. 김 감독은 “이런 유머는 캐릭터에서 나온 것”이라며 “박서준, 안성기 두 배우가 자신의 캐릭터를 꽉 잡고 갔기에 가능했다. 나는 둘의 케미를 펼쳐줬을 뿐”이라며 겸손해 했다. ...

    텐아시아 | 2019.07.22 1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