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지방선거 보수 후보 득표율 보니… '진보 의견 과대표출' 편향성 논란

    6·13 지방선거 직전 여론조사와 실제 득표율 간 격차가 큰 사례가 많아 여론조사의 편향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보수성향 후보들의 득표율이 여론조사 지지율의 2~3배에 달한 경우가 많았다. 1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여론조사업계에 따르면 진보 보수 중도 성향 3명의 후보가 맞붙은 서울교육감 선거에서 ‘보수’ 박선영 후보는 리얼미터의 마지막 여론조사 지지율 17.2%의 두 배가 넘는 36.1%를 얻었다. &l...

    한국경제 | 2018.06.17 18:28 | 장현주

  • thumbnail
    17곳 중 최소 12곳 진보 '승리' … 자사고 폐지·혁신학교 확대 힘 받는다

    ... 진보교육감의 승리 14일 오전 1시 현재 개표 결과 전체 17개 시·도 가운데 최소 12곳에서 진보 후보들이 보수·중도 성향 후보를 앞섰다. 서울에선 조희연 현 교육감박선영 후보를 크게 앞섰고, 경기에서도 ... 현 교육감이 임해규 후보를 여유 있게 앞섰다. 이 밖에 부산(김석준) 인천(도성훈) 세종(최교진) 등에서도 진보 후보들이 우위를 보였다. 보수 후보가 앞선 곳은 대구·경북·대전 세 곳뿐이었다. 이번 선거에는 ...

    한국경제 | 2018.06.14 00:17 | 구은서/김동윤

  • thumbnail
    민주당 '역대급 압승'… '지방권력'까지 접수

    ... 11개 지역 모두 우위를 보였다. 한국당 우위 지역은 없었다. 현재 7석 차이인 민주당(119석)과 한국당(112석)의 의석 수 차이는 더 벌어질 전망이다. 교육감 선거는 17개 시·도 중 진보성향 후보가 최소 12개 지역에서 우위를 보였다. 서울 지역은 재선에 도전한 조희연 후보가 48.9%의 득표율로 보수 성향 박선영 후보(34.7%)를 앞섰다. 경기에서도 이재정 후보가 40.3%의 득표율로 임해규 후보(24.1%)를 앞서 1위를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18.06.13 23:49 | 김형호

전체 뉴스

  • thumbnail
    재선 후 첫 일정 '모의선거 학생' 만난 조희연… 질문에 진땀

    ... 62.64%의 지지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학생들은 '논쟁수업'으로 후보들 공약을 익힌 뒤 학급별로 각 후보 '아바타'를 뽑아 선거운동까지 했다고 한다. 이날 도선고 학생들은 조 교육감에게 '도선고 ... 지켜지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입제도가 거의 매년 바뀌어 혼란스럽다는 호소도 나왔다. 한 학생은 "경쟁후보 공약 중 좋은 것을 뽑아달라"는 조 교육감 부탁에 박선영 후보가 제안한 '대입전형 6년 예고제'를 ...

    한국경제 | 2018.06.18 11:04 | YONHAP

  • thumbnail
    진보, 전국 교육감 14곳 석권… 보수 2·중도 1곳

    ... 초·중등 교육에선 진보 교육정책이 향후 4년간 대세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오전 개표 결과 진보 교육감 후보가 14곳을 차지했으며 보수 후보는 2곳(대구·경북), 중도 후보는 1곳(대전)에서 각각 당선인 ... 교육감은 12명이 출마해 모두 당선됐다. 강원·전북의 경우 3선을 기록하게 됐다. 서울에서는 현 교육감인 진보 성향 조희연 후보가 46.6%로 보수 성향 박선영 후보(36.2%)에 10%포인트 넘게 앞섰다. 부산도 ...

    한국경제 | 2018.06.14 09:37 | YONHAP

  • thumbnail
    서울교육감선거 출구조사 진보성향 조희연 47.2%로 우세

    ... 방송 3사가 이날 오후 6시 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직후 발표한 출구조사에 따르면 현 교육감인 진보 성향 조희연 후보가 47.2%의 득표율로, 보수 성향인 박선영 후보(34.6%)에 앞설 것으로 나타났다. 현직 교육감으로서 높은 ... 후보가 막판 치열한 운동을 펼친 박 후보 등을 누르고 재선에 성공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진다. 이번 선거에는 조 후보가 진보 진영 단일 후보로 나와 보수진영 박선영 후보와 중도 성향 조영달 후보와 맞붙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6.13 18: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