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인터뷰] '상류사회' 변혁 감독이 밝힌 19禁 노출의 이유

    ... 극에서 등장하는 노출은 총 세 번. 관장의 자리를 눈 앞에서 놓치게 돼 벼랑에 몰린 수연이 다시 기회를 잡기 위해 10년 전 헤어졌던 신지호(이진욱 분)를 다시 찾아가면서 한 번, 정계에 진출하게된 태준이 제자였던 국회의원 비서관 박은지(김규선 분)에게 흔들리면서 한 번, 마지막으로 대기업 회장 한용석(윤제문 분)이 일본 AV배우 하마사키 마오와 펼치는 예술 활동이다. 변혁 감독은 "이 영화의 타깃은 처음부터 아동과 청소년이 아니었다"며 &qu...

    HEI | 2018.09.09 08:38 | 김소연

  • thumbnail
    박은지 과속 무개념 영상 논란? "오빠 그만 달려" 뭇매 맞자 "타임랩스" 해명

    기상 캐스터 출신 방송인 박은지가 과속으로 달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최근 박은지는 자신의 SNS에 남편과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 골목길을 주행하는 모습을 올렸다. 과속으로 주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에는 옆에 있는 박은지가 흥분한 듯 소리를 지르는 모습도 고스란히 담겼다. 박은지는 해당 영상에 “오빠 그만달려”, “소리주의,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라는 멘트를 달았다. 영상이 네티즌의 뭇매를 ...

    HEI | 2018.07.31 15:37 | 이미나

  • thumbnail
    급변하는 노동시장… 로펌 자존심 대결 시작됐다

    ... 50% 이상인 충정은 외국계 기업의 특성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급변하는 노동 정책에 외국계 기업들은 적잖이 당황하고 있다. 외국계 기업 고유의 특성을 이해해야 최적화된 자문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이세연·박은지 변호사와 최정두 노무사 등 노무 관련 전문가들을 주축이다. 인사노무팀의 이세연 변호사는 “외국계 기업들이 빠르게 변화하는 국내 노동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전문가의 조력이 필수적”이라고 ...

    한국경제 | 2018.06.20 17:07 | 안대규

전체 뉴스

  • thumbnail
    김규선, 파격적인 연기 '존재감'... '상류사회'→ '명당' 스크린 질주

    ...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규선은 극중에서 장태준(박해일 분)의 제자이자 민국당 비서관인 ‘박은지’ 역을 맡았다. 욕망을 향해 달려가는 사람들 사이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갖고자 하는 인물이다. 사건의 흐름을 부드럽게 조율하면서도 키를 쥔 인물로 등장하며 묵직한 여운을 안기고 있다. 김규선은 ‘박은지’ ...

    텐아시아 | 2018.09.07 11:59

  • thumbnail
    '상류사회' 파격적인 민낯 드러낼 '인물관계도'

    ... 아티스트가 된 ‘신지호'(이진욱)에게 비즈니스 제안을 건네고, 이에 흔들리는 ‘신지호’의 선택을 궁금케 한다. 여기에 ‘장태준’과 그의 제자이자 민국당 비서관 ‘박은지'(김규선)는 서로를 향한 욕망을 적나라하게 드러낼 것을 예고해 흥미를 더한다. 또한 비열한 사업가 ‘백광현'(김강우)은 ‘장태준’에게 정치 자금을 후원하는 듯 보이지만 실제로는 그를 이용해 기업의 ...

    텐아시아 | 2018.08.27 14:28

  • thumbnail
    '상류사회' 수애 "박해일 불륜 충격...납득이 안갔다"

    ... 영화 ‘상류사회’에서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을 연기한 배우 수애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상류사회'의 수애가 극 중 남편 장태준(박해일)과 박은지(김규선)의 불륜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23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수애를 만났다. 그는 '상류사회'에서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을 연기했다. 수애는 “극 중 장태준-오수연 ...

    텐아시아 | 2018.08.23 1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