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박지성 인종차별 언급 "절친 테베즈도 눈 찢기 의미 몰라"

    박지성이 유럽 축구계 인종차별과 관련해 자신이 겪은 사례를 전했다. 박지성은 지난 8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슛포러브'와의 인터뷰 영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심각해진 인종차별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박지성은 "세계적인 큰 이슈다. 정말 중요한 모든 사람의 문제"라며 "인종차별 문제가 계속 거론되고 있는 건 그만큼 안 고쳐지고 있는 것이다. 바로 바꿀 수는 없을 것"이라고 ...

    HEI | 2020.07.09 19:11 | 장지민

  • thumbnail
    미니신도시급 주거 단지, 분양시장서 인기 지속

    ... 주변으로 녹지공간이 풍부해 쾌적한 주거생활도 누릴 수 있다. 인근으로 글빛누리공원, 지성공원, 잠원공원 등 5만여㎡ 규모의 녹지시설이 조성돼 있으며 단지 옆 원천리천을 통해 신동수변공원까지 이어지는 산책로도 이용할 수 있다. 이밖에 박지성 축구센터 등 체육·문화시설도 인접해 있다. 주변 산업단지의 배후주거지로도 주목받고 있다. 직선으로 약 2㎞ 거리에 삼성전자 본사가 위치한 삼성디지털시티 수원캠퍼스가 위치해 있으며, 삼성디지털시티 수원캠퍼스와 트라이앵글을 ...

    한국경제 | 2020.07.07 10:17

  • thumbnail
    '영통 아이파크 캐슬 3단지' 내달 사이버 모델하우스 열어

    ... 주변으로 녹지공간이 풍부해 쾌적한 주거생활도 누릴 수 있다. 글빛누리공원, 지성공원, 잠원공원 등 5만여㎡ 규모의 녹지시설이 인근에 조성돼 있다. 단지 옆을 지나는 원천리천을 통해 신동수변공원까지 이어지는 산책로를 이용할 수 있다. 박지성 축구센터 등 체육·문화시설도 인접해 있다. 단지는 주변 산업단지의 배후주거지로도 주목받고 있다. 직선으로 약 2㎞ 거리에 삼성전자 본사가 있는 삼성디지털시티 수원캠퍼스가 있다. 삼성전자나노시티 화성캠퍼스와 기흥캠퍼스도 차량으로 ...

    한국경제 | 2020.06.30 10:48 | 정연일

전체 뉴스

  • thumbnail
    손흥민·박지성·홍명보·이영표…AFC 팬투표 월드컵 베스트 11

    옵타는 '이운재·송종국·홍명보·김태영·박지성·손흥민' 6명 선택 아시아 축구 팬들이 직접 투표로 뽑은 역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베스트 11'에 전·현직 태극전사 4명이 이름을 올렸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맹활약하는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을 필두로 현역에서 은퇴한 '두 개의 심장' 박지성,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 '꾀돌이' 이영표가 주인공들이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

    한국경제 | 2020.07.08 08:50 | YONHAP

  • thumbnail
    '동료와 경기 중 충돌' 손흥민, EPL 재개 4경기째 득점포 침묵(종합)

    토트넘, 상대 자책골 힘입어 에버턴에 1-0 신승…8위 도약 손흥민, EPL 통산 155경기 출전…박지성 제치고 한국 선수 출전 순위 2위 전반 종료 후 골키퍼 로리스와 언쟁하는 장면 화면에 잡히기도 손흥민(28·토트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재개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다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가운데 토트넘은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에버턴을 제압했다. 손흥민은 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

    한국경제 | 2020.07.07 07:38 | YONHAP

  • thumbnail
    '동료와 경기 중 충돌' 손흥민, EPL 재개 4경기째 득점포 침묵

    ... 골은 2월 16일 애스턴 빌라와의 26라운드에서 시즌 16호(리그 9호) 이후 5개월 가까이 멈춰있다. 이날 선발 출전으로 손흥민은 EPL 통산 155번째 경기에 나서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퀸스파크 레인저스에서 활약했던 박지성(154경기)을 앞질러 역대 한국 선수 EPL 통산 출전순위에서 단독 2위로 올라섰다. 1위는 스완지시티와 뉴캐슬 등에서 뛴 187경기를 뛴 기성용이다. 토트넘은 전반 24분 나온 상대 수비수 마이클 킨의 자책골을 끝까지 지켜 ...

    한국경제 | 2020.07.07 06:3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