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사설] '주식은 위험자산'이란 본질 되새겨 볼 때다

    ... 기술주 하락 여파로 동학개미 선호주인 이른바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 종목이 약세를 면치 못한 결과다. 주목할 것은 급락에 대한 국내외 투자자들의 상반된 대응이다. 서학개미는 반등을 예상해 매수세를 멈추지 않고 있다. 이달 순매수만 테슬라 7000억원, 애플 8400억원에 달한다. 손익이 나스닥 등락의 두세 배인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한 공격적인 베팅도 급증세다. 반면 해외 현지 투자자들은 신중 모드다. ...

    한국경제 | 2020.09.23 17:56

  • thumbnail
    신용대출 금리 반등…年 1%대 상품 사라진다

    올 들어 계속 떨어지던 주요 은행의 신용대출 금리가 오름세로 돌아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으로 은행들의 자금 사정이 나빠져 더 이상 금리를 낮출 여력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의 ‘속도 조절’ 대책까지 나올 경우 신용대출 금리가 본격적으로 상승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근 두 달간 ‘반짝’ 등장한 연 1%대 신용대출도 조만간 사라질 전망이다. 전달 대비...

    한국경제 | 2020.09.23 17:34 | 김대훈/김진성

  • 힘 못쓰던 아마존 주가 급반등…'쓴소리' 분석가마저 매수 의견

    아마존이 5% 넘게 올랐다. 최근 기업 가치에 비해 주가가 과도하게 하락했다는 분석이 반등을 이끌었다. 아마존이 오르자 다른 기술주들도 일제히 상승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 나스닥시장에서 아마존은 5.69% 오른 3128.9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페이스북(2.66%)과 마이크로소프트(2.41%), 구글 모기업 알파벳(2.08%) 등도 상승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1.71% 오른 10,963.64를 기록했다. 이달 들어 아마존은 기술주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9.23 17:32 | 오형주

전체 뉴스

  • thumbnail
    기술주의 끝없는 추락…니콜라 25%·테슬라 10.34%↓

    ... 8월 말 끝난 올해 사업연도 1분기에도 82%나 증가해 전체 매출의 약 3분의 1에 달했다고 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그간 유동성(자금)에 의해 장밋빛 전망에 대한 기대를 기반으로 상승했던 종목들이 조정을 받는 모습"이라며 "반등 요인이 많지 않아 악재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 앞으로도 이 같은 흐름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4 07:09 | 이송렬

  • thumbnail
    [유럽증시] 코로나19 부양책 주시 속 상승

    ... 유로존의 9월 기업 활동 증가가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멈췄다는 것을 나타내는 종합 구매관리자지수(PMI) 결과를 내놨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각국 중앙은행과 정부가 추가적인 부양책을 내놓을 것으로 믿었으며, 여행 관련주들이 반등하면서 유럽 증시가 상승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일자리 보호를 위한 대규모 계획을 약속한다고 밝혔으며, 이는 영국 증시에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신규 제한조치에 대한 우려를 상쇄했다고 로이터는 ...

    한국경제 | 2020.09.24 01:58 | YONHAP

  • thumbnail
    '위기의 가을 맞나'…선거 패배로 伊 극우지도자 살비니 '흔들'

    ... 당력을 집중한 에밀리아-로마냐 지방선거에 이어 토스카나 선거까지 2연패 했다며 그에게 우호적이지 않은 시선이 꽂히고 있다. 작년 5월 유럽의회 선거 당시 35%까지 치솟았던 동맹이 지지율이 25% 안팎까지 미끄러진 이후 좀처럼 반등의 기미를 찾지 못하면서 밑바닥에서 서서히 퍼지던 그의 리더십에 대한 불만이 본격적으로 분출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전문가들도 이번 선거로 살비니의 위상에 금이 갔다는 데 대체로 수긍하는 모습이다. 현지 한 정치 분석가는 ...

    한국경제 | 2020.09.23 23:36 | YONHAP

사전

청년부추 경제용어사전

중국에서 증시로 유입된 '주링허우(1990년대 출생자)'세대를 말한다. 이들은 풍부한 풍부한 자금과 높은 전문성을 보유한 외국인·기관에 매번 당하면서도 다시 주식 투자에 뛰어드는 모습이 베여도 금방 자라나는 부추와 닮았다는 의미에서 유래했다. '주링허우'는 한국의 동학개미, 미국의 로빈후더, 일본의 '닌자 개미' 등에 해당된다. 이들 2030 개인 투자자들은 코로나19 이후 전세계 곳곳의 반등장을 주도하고 있다.

로빈후드 [Robinhood] 경제용어사전

... 데이비드 포트노이 등을 추종한다. 그의 투자쇼에는 트위터에서 한 번에 수십만 명이 접속한다. 포트노이는 5월 초 워런 버핏이 항공주를 손절매했다고 밝힌 직후 항공주 매수를 권했다. 현재까지는 로빈후드 투자자들의 압승이다. 항공주가 급반등하자 버핏은 “감이 떨어졌다”는 말까지 듣고 있다. 큰 폭의 조정을 예상했던 유명 헤지펀드 투자자 스탠리 드러켄밀러는 2020년 6월 8일 “최근 몇 주 동안의 랠리는 나를 초라하게 한다”고 했다. 하지만 현 장세가 '닷컴버블'을 연상시킨다는 ...

반등 [rebound] 경제용어사전

내린 주가가 큰 폭으로 올라가는 것을 말한다. 반발과 같은 의미이지만 반발보다 가격상승폭이 더 클 때 사용된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