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국당 빠진채 본회의…'연금 3법' 등 198개 법안 처리

    ... 등으로 향한 의원들이 여의도로 채 돌아오지 못해 의결정족수(148석)를 맞추지 못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이 의총에서 본회의 자율 참석 방침을 밝히면서 정족수 확보는 더욱 불안해졌다. 민주당 지도부는 자당은 물론 4+1 협의체 ... 제정안 처리 때는 신보라 한국당 의원이 토론에 나서 “오늘 본회의가 민주당에 의해 일방적으로 강행되면서 반쪽 국회로 민생법안이 처리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당은 검·경 수사권 조정안 ...

    한국경제 | 2020.01.09 21:55 | 김소현/성상훈

  • thumbnail
    한국당 빼고 열리는 '반쪽 국회'…추경 심사·청문회 '가시밭길'

    ...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소집 정족수는 재적 의원(298명)의 4분의 1인 75명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바른미래당을 따라 국회 소집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추가경정예산안이 ... 여권과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갈 뜻을 내비쳤다. 문은 열었지만…‘반쪽 국회’ 불가피 6월 임시국회는 이달 20일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본회의 개의는 물론 국회 상임위 ...

    한국경제 | 2019.06.17 17:41 | 김소현

  • thumbnail
    '검찰 개혁 찬성론자' 오신환 의원이 돌아선 까닭

    ... 의원 측 관계자는 “공수처에 기소권을 주면 안 된다는 소신이 워낙 강했다”며 “의총에서 3분의 2 찬성으로 당론으로 정해졌다면 소신을 접었을지도 모르지만 당론이 아닌 이상 그럴 만한 가치가 있나 고민했던 ... 한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이날 “국회 관행까지 무시하고 밀어붙여야 할 만큼 반쪽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가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썼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을 졸업한 배우 출신인 ...

    한국경제 | 2019.04.24 17:42 | 고은이

전체 뉴스

  • thumbnail
    '패스트트랙 마무리' 본회의 93분만에 종료…한국당 반발속 퇴장(종합)

    ... 마무리와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해 13일 열린 국회 본회의는 자유한국당의 퇴장속에 일부 '반쪽'으로 진행됐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 내내 격렬하게 충돌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마지막까지 팽팽한 ... / 연합뉴스 (Yonhapnews) 한국당은 오후 6시24분께 본회의장에 입장했다. 한시간 반 가까이 진행된 의총에서 정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만 참여하고 퇴장하겠다는 원칙을 세운 뒤였다. '검찰학살 추미애 퇴진', '법·예산·날치기 ...

    한국경제 | 2020.01.13 20:47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불참속 '수사권 조정'형사소송법 본회의 상정…13일 표결(종합)

    ... 민생법안만 처리하자면서, 대치 일변도로 치달은 패스트트랙 정국에 미묘한 기류 변화의 신호를 보냈다. 그러나 이후 전격 단행된 검찰 인사에 한국당이 반발하거 나서면서 이날 오후 본회의를 앞두고 분위기는 다시 반전됐다. 한국당은 의총 중 민주당에 본회의 연기를 요청했지만, 민주당이 이를 거부하며 이날 본회의는 '반쪽'으로 진행됐다. 다만 한국당이 형소법 개정안에 대해 무제한 토론을 하지 않고 민주당도 형소법 개정안을 곧바로 표결하지 않으면서 이날 본회의장에서 ...

    한국경제 | 2020.01.09 22:44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빠진 반쪽 본회의, 2시간43분 민생법안 '일사천리' 처리(종합)

    ... 한국당 발의 법안도 처리…청년기본법 땐 신보라 '나홀로' 참석해 찬성토론 국회가 9일 오후 자유한국당이 불참한 '반쪽 본회의'를 열고 2시간43분 동안 민생법안 198건을 '일사천리'로 처리했다. 애초 이날 본회의는 더불어민주당과 ... 등으로 향한 의원들이 여의도로 채 돌아오지 못해 의결정족수(148석)를 맞추지 못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이 의총에서 본회의 자율 참석 방침을 밝히면서 정족수 확보는 더욱 불안해졌다. 민주당 지도부는 자당은 물론 '4+1' 협의체 ...

    한국경제 | 2020.01.09 22: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