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은퇴 후엔 배우로? 호날두 "할리우드 진출하고파"

    ... 인터뷰에서 은퇴 후 삶에 대해 이야기했다. 어느덧 30대 중반에 접어든 호날두는 유벤투스 이적 후 다소 노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 시즌 정규리그 10골을 포함해 12골을 기록하고 있으며 2019년 FIFA 올해의 선수와 발롱도르도 모두 리오넬 메시에게 내줬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호날두의 은퇴 이야기도 떠오르고 있다. 본인 역시 이에 대해 고민 중이었다. 그는 "은퇴 이후의 삶을 생각하고 있다. 축구를 그만두면 공부를 다시 시작할 것이다. 무언가를 ...

    HEI | 2019.12.29 20:51 | 최민지

  • 메시, '35번째 해트트릭' 달성…날강두 라리가 신기록 뺏었다

    ... 최다 기록이다. 메시는 지난달 10일 열린 리그 13라운드 셀타 비고와 홈 경기(4-1 승)에서 세 골을 추가했다. 이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달성한 종전 프리메라리가 최다 해트트릭 기록(34회)에 타이를 기록했다. 앞서 메시는 3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역시 최다 수상 동률을 이루고 있던 호날두를 제치고 6번째 트로피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08 15:13

  • thumbnail
    [종합] 손흥민, 발롱도르서 그리스 포함 4국서 득표 '아시아 새 역사'…1위는 리오넬 메시

    축구계의 최고 권위상인 발롱도르서 올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손흥민이 22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아시아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며 축구계의 역사를 새롭게 썼다. 3일 '2019 발롱도르' 투표에서 손흥민은 총 4점을 얻어 30명의 최종 후보 중 22위를 차지했다. 발롱도르를 주관하는 '프랑스풋볼'에 따르면 한국을 비롯해 유럽의 3개국(그리스·핀란드·보스니아) 기자들이 손흥민에게 5위표(1점)을 ...

    HEI | 2019.12.03 13:21 | 배성수

전체 뉴스

  • thumbnail
    유럽축구 정상 못 오른 비운의 스타…1위는 마라도나

    ... 브라질 축구의 새 황금기를 열었던 스트라이커 호나우두를 2위에 올렸다. 1992년 챔피언스리그 체제가 들어선 뒤 전성기를 보낸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다. 힘과 기술이 가장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골잡이 호나우두는 두 차례 발롱도르를 거머쥐었고,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총 36골을 폭발했다. 월드컵에서는 2번 우승했다. 하지만 챔피언스리그 우승컵 근처에도 못 갔다. 결승전 무대를 단 한 번도 밟지 못했다. 가장 높은 성적이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던 2002-2003시즌의 ...

    한국경제 | 2020.05.31 11:34 | YONHAP

  • thumbnail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프랑스풋볼 선정 '축구계 영향력' 30위

    ... 50인에 꼽혔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정 회장은 프랑스풋볼이 19일 발표한 '축구계 영향력 있는 인물' 50인 중 30위에 올랐다. 1946년 설립돼 파리에 본사를 둔 프랑스풋볼은 매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발롱도르' 시상식을 주관하는 곳이다. 이번 호에서 프랑스풋볼은 축구계 종사자나 영향력을 미치는 인물의 영향력 순위를 매겼는데, 여기에 정 회장도 포함됐다. 프랑스풋볼은 정 회장이 "대한축구협회장이자 전 국제축구연맹(FIFA) 평의회 위원, ...

    한국경제 | 2020.05.19 16:06 | YONHAP

  • thumbnail
    'UFO킥' 카를루스 "메시·호날두보다 호나우두가 최고"

    ... 호나우두와 같은 천재는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브라질을 대표하는 전설적인 공격수인 호나우두는 1996년, 1997년, 2002년에 세 차례에 걸쳐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또 1997년과 2002년에는 발롱도르를 품에 안기도 했다. 호나우두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는 8골로 득점왕에 오르면서 브라질의 우승을 이끌었다. 호나우두와 브라질 대표팀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카를루스는 "우리 세대 때는 득점이 더 어려웠다고 ...

    한국경제 | 2020.05.19 11: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