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은퇴 후엔 배우로? 호날두 "할리우드 진출하고파"

    ... 인터뷰에서 은퇴 후 삶에 대해 이야기했다. 어느덧 30대 중반에 접어든 호날두는 유벤투스 이적 후 다소 노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 시즌 정규리그 10골을 포함해 12골을 기록하고 있으며 2019년 FIFA 올해의 선수와 발롱도르도 모두 리오넬 메시에게 내줬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호날두의 은퇴 이야기도 떠오르고 있다. 본인 역시 이에 대해 고민 중이었다. 그는 "은퇴 이후의 삶을 생각하고 있다. 축구를 그만두면 공부를 다시 시작할 것이다. 무언가를 ...

    HEI | 2019.12.29 20:51 | 최민지

  • 메시, '35번째 해트트릭' 달성…날강두 라리가 신기록 뺏었다

    ... 최다 기록이다. 메시는 지난달 10일 열린 리그 13라운드 셀타 비고와 홈 경기(4-1 승)에서 세 골을 추가했다. 이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달성한 종전 프리메라리가 최다 해트트릭 기록(34회)에 타이를 기록했다. 앞서 메시는 3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역시 최다 수상 동률을 이루고 있던 호날두를 제치고 6번째 트로피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08 15:13

  • thumbnail
    [종합] 손흥민, 발롱도르서 그리스 포함 4국서 득표 '아시아 새 역사'…1위는 리오넬 메시

    축구계의 최고 권위상인 발롱도르서 올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손흥민이 22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아시아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며 축구계의 역사를 새롭게 썼다. 3일 '2019 발롱도르' 투표에서 손흥민은 총 4점을 얻어 30명의 최종 후보 중 22위를 차지했다. 발롱도르를 주관하는 '프랑스풋볼'에 따르면 한국을 비롯해 유럽의 3개국(그리스·핀란드·보스니아) 기자들이 손흥민에게 5위표(1점)을 ...

    HEI | 2019.12.03 13:21 | 배성수

전체 뉴스

  • thumbnail
    메시, 해밀턴과 라우레우스 올해의 남자선수 영예…팀 종목 최초

    ... 킵초게(육상·케냐), 마크 마르케스(모터사이클·스페인)와 경쟁했다. 메시는 2018-2019시즌 프리메라리가에서 36골을 터트려 여섯 번째 득점왕에 오르며 바르셀로나의 우승을 이끌었다. 또한 한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선수에게 주는 발롱도르를 역대 최다인 6번째 수상하기도 했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메시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팀 스포츠 선수로는 처음으로 올해의 선수가 돼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해 개인 통산 6번째 F1 챔피언에 오른 해밀턴도 이 ...

    한국경제 | 2020.02.18 09:59 | YONHAP

  • thumbnail
    '아는 형님' 안재홍 "강하늘·옹성우와 축구 몰라서 빨리 친해져"

    ... 함께 촬영한 강하늘, 옹성우와 빨리 친해진 이유를 전학생 퀴즈로 냈다. 안재홍은 “셋다 축구를 몰라서 빨리 친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축구를 별로 안 좋아한다. 아르헨티나에 있을 때 메시가 발롱도르를 역대 최초로 여섯 번째 수상했다. 나는 발롱도르는 알았는데 둘은 발롱도르도 모르더라”고 밝혔다. 이어 “축구를 안 좋아하기도 하고 축구를 몰라 소외됐던 경험을 공유하면서 친해졌다”고 설명했다. ...

    텐아시아 | 2020.01.11 22:23

  • thumbnail
    손흥민, 中 매체 선정 '2019 아시아 최고 축구선수'…통산 5번째

    ... 투표에서 손흥민은 1위표(6점) 35장, 2위표(4점) 7장, 3위표(3점) 6장, 4위표(2점) 1장을 받았다. 투표에 참여한 51명 중 49명이 손흥민에게 표를 줬다. 이 상은 티탄저우바오가 프랑스 매체 프랑스풋볼이 시상하는 발롱도르에서 착안해 2013년 제정했다. AFC에 소속된 국가나 팀에서 활약한 선수가 대상이 된다.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뛰던 2014년에 처음 수상한 뒤 2015년, 2017년, 2018년에 이어 통산 다섯 번째로 이 상을 ...

    한국경제 | 2020.01.03 21: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