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16분54초 남기고…민간 첫 유인우주선 발사 연기

    세계 최초의 민간 유인 우주선 발사가 악천후로 연기됐다. 미국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는 27일(현지시간) 오후 4시33분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미 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 더글러스 헐리(왼쪽)와 로버트 벤켄을 태운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쏘아 올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토네이도 경보가 내려지는 등 기상이 악화하자 발사 일정을 30일 오후 3시22분으로 미뤘다. 현장을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

    한국경제 | 2020.05.28 18:08

  • thumbnail
    유인 우주선 발사 어렵네…'스페이스X' 발사 악천후로 연기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가 세운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첫 유인 우주선 발사가 악천후로 연기됐다. 다음 발사 시도는 미국 동부시간 기준으로 오는 30일 오후 3시22분(한국 시간 31일 오전 4시22분)에 이뤄질 예정이다. 미 CNN 등에 따르면 당초 스페이스X는 27일(현지시간) 오후 4시33분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쏘아올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예정 시각을 16분54초를 남겨두고 발사 중단이 ...

    한국경제 | 2020.05.28 15:00 | 박상용

  • thumbnail
    美 첫 유인우주선 '스페이스X', 기상 악화로 발사 연기

    미국의 첫 번째 민간 우주 시대를 열어줄 스페이스X의 발사가 기상 악화로 연기됐다. AP통신 등 외신은 27일(현지 시각) 일론 머스크의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이날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될 예정이었지만 기상 악화로 30일로 연기했다고 전했다. 스페이스X는 예정 시간을 16분 54초 남겨두고 카운트다운을 중단했다. 이에 따라 오는 30일 2차 발사를 시도한다. 케네디 우주센터 주변에는 이날 비가 내리고 구름이 ...

    한국경제 | 2020.05.28 07:05 | 윤진우

전체 뉴스

  • thumbnail
    미 코로나19 사망자 10만 넘었는데…트럼프 '침묵'

    ... 우주센터에서 백악관에 복귀할 때에도 미국인 10만명 사망과 관련한 언급을 전혀 하지 않았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의 민간 우주 시대를 열어줄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첫 유인 우주선 발사를 참관하고 연설하기 위해 케네디 우주센터를 찾았지만, 악천후로 발사가 연기되면서 발길을 돌려야 했다. 더힐은 발사가 예정대로 진행됐다면 그의 연설이 현 정부 하 미국의 진보를 긍정적으로 묘사하고 대유행을 넘어 우선순위를 강조하는 기회가 ...

    한국경제 | 2020.05.28 11:54 | YONHAP

  • thumbnail
    16분 54초 남겨놓고…9년만의 미 유인우주선 발사 연기

    악천후에 발목…번개 위험에 발사 중단, 토네이도 경보 내려지기도 일론 머스크의 우주기업 스페이스X, 30일 오후 2차 발사 시도 미국의 민간 우주 시대를 열어줄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첫 유인 우주선 발사가 악천후로 연기됐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X는 27일(현지시간) 오후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쏘아 올릴 예정이었으나 기상 문제로 발사를 연기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5.28 08:29 | YONHAP

  • thumbnail
    우주에 공들인 트럼프, 유인우주선 발사 연기에 아쉬운 '헛걸음'

    기상 악화로 발사 연기에 발걸음 돌려…마스크는 또 안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찾았지만 발사 연기로 발걸음을 돌렸다. 이번 발사는 미국 땅에서 9년 만에 유인 우주선을 쏘아 올리는 것이자,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이 유인 우주 비행에 민간 영역을 끌어들인 후 첫 목표 실행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이런 상징성을 의식한 듯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마이크 펜스 부통령까지 부부 ...

    한국경제 | 2020.05.28 07:33 | YONHAP

사전

천리안2B 경제용어사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환경(미세먼지)·해양관측 정지궤도위성. 2020년 2월 19일 오전 7시 18분(현지시간 18일 오후 7시 18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돼 26분 후 전이궤도에 진입했고 3월 6일 목표 정지궤도에 안착했다. 위성의 궤도고도는 35,857km 지점이다. 위성은 발사 31분 뒤 발사체에서 분리됐으며 발사 40분 후에 호주 야사라가 추적소와 첫 교신을 진행했다. 한편 이날 천리안 2B호가 ...

북극성-3형 경제용어사전

북한의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2017년 8월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수중전략탄도탄 북극성-3' 라 적힌 개념도 일부를 내보내면서 처음 소개됐다. 2019년 10월 2일 콜드론칭방식으로 수중발사돼 처음으로 공개됐다. 직경은 1.4∼1.65m, 길이는10m 이상으로 추정되는데 이는 북극성-1형에 비해 직경은 0.3m 이상, 길이도 2∼3m 길어진 것이다. 이는 고체연료 탑재량을 늘려 사거리를 늘릴 목적으로 미사일 몸집을 키운 것으로 분석된다. ...

콜드론치 [cold launch] 경제용어사전

수중에서 잠수함이 압축공기로 탄도미사일을 물 밖으로 밀어올린 뒤 엔진을 점화시키는 기술. 수중에서 발사되기 때문에 탐지가 어렵고, 발사 지점을 은폐하기도 쉽다. 북한이 2019년 10월 2일 동해상으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할 때 이 기술을 시험한 것으로 보인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