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고진영의 방패 vs 박성현의 창…무승부로 끝난 '女帝 대결'

    ... 오션코스(파72) 17번홀(파3). 탄탄한 코스 운용 전략을 내세운 고진영(25)의 방패는 박성현(27)의 예봉을 번번이 막아섰다. 16번홀(파5)까지 획득 상금은 4000만원(고진영) 대 2400만원(박성현). 하지만 박성현의 예리한 창은 버디를 놓친 고진영의 실수를 용납하지 않았다. 박성현의 5m 버디 퍼팅이 그림처럼 빨려 들어갔다. 이 홀에 걸린 상금은 2600만원. 박성현은 상금을 단숨에 5000만원으로 끌어올리며 승부를 뒤집는 듯했다. 하지만 고진영이 ‘훈훈한 ...

    한국경제 | 2020.05.24 19:46 | 김순신

  • thumbnail
    고진영 "1대1 대결 부담스러웠지만…골프가 그리워 참가했죠"

    ... 3번홀(파3). 어프로치 샷이 뒤땅을 때리면서 그린 끄트머리로 공이 향하자 세계랭킹 3위 박성현(27)은 짧은 탄식을 내뱉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상대의 실수를 용납하지 않았다. 1.5m 거리 파 퍼팅을 가볍게 성공하며 버디를 맞고 패배한 1번홀(파4)의 충격을 가볍게 넘어섰다. 6개월 만에 몸 푼 고진영 ‘코로나19 극복’ 성금 마련을 위해 열린 이번 대결은 각 홀에서 타수가 낮은 선수가 해당 홀의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한국경제 | 2020.05.24 18:08 | 김순신

  • 금주(5월15일~5월21일)의 신설법인

    ... 4층 (역삼동,와이씨빌딩) ▷안야글로벌(김민정·50·화장품 개발업, 제조업, 도.소매업, 무역업, 전자상거래업)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2길 30 812호 (구로동,코오롱디지털타워빌란트) ▷어니스트버디(길진모·1·화장품의 제조 및 판매)서울특별시 구로구 남부순환로105길 54 3층 (가리봉동) ▷엘킹덤(이윤호·100·라미네이타, 필름, 사무기기 제조 및 도소매업)서울특별시 강남구 ...

    한국경제 | 2020.05.22 12:54 | 민경진

전체 뉴스

  • thumbnail
    브래디의 찢어진 바지·미컬슨의 'US오픈 무관' 개그

    ... 달러를 내겠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리기도 했다. 놀림감이 되던 브래디는 7번 홀(파5)에서 반전을 일궜다. 약 100야드를 남기고 페어웨이에서 친 네 번째 샷이 그대로 홀로 빨려 들어간 것이다. 그간의 부진을 씻는 극적인 버디였지만, 홀에서 공을 꺼내려 몸을 구부린 브래디의 바지 엉덩이 부분이 찢어져 벌어진 모습이 드러나 마무리엔 웃음이 빠지지 않았다. 브래디는 "스윙할 때 회전이 많았나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브래디는 11번 홀(파4)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5.25 13:59 | YONHAP

  • thumbnail
    우즈, 미컬슨과 두 번째 맞대결서는 웃었다…1홀 차 승리(종합)

    ... 빨간색, 미컬슨은 브래디와 비슷한 감색을 착용했다. 전반 9개 홀은 4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낸 선수의 스코어를 해당 홀의 팀 점수로 기록하는 포볼 방식으로 열렸다. 우즈-매닝 조가 3번 홀(파5) 우즈의 버디로 기선을 제압한 이후 줄곧 앞섰다. 4번 홀(파3)에선 우즈가 티샷을 가장 가까운 홀 2.5m가량에 붙이고, 매닝도 7m 넘는 버디 퍼트를 떨어뜨려 두 홀 차를 만들었다. 6번 홀(파4)에서는 격차가 세 홀로 벌어졌다. 후반은 ...

    한국경제 | 2020.05.25 12:05 | YONHAP

  • thumbnail
    우즈, 미컬슨과 두 번째 맞대결서는 웃었다…1홀 차 승리

    ... 우즈와 미컬슨은 유쾌한 분위기 속에 대결을 펼쳤다. 전반 9개 홀은 4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낸 선수의 스코어를 해당 홀의 팀 점수로 기록하는 포볼 방식으로 열렸다. 우즈-매닝 조가 3번 홀(파5) 우즈의 버디로 기선을 제압한 이후 줄곧 앞섰다. 4번 홀(파3)에선 우즈가 티샷을 가장 가까운 홀 2.5m가량에 붙이고, 매닝도 7m 넘는 버디 퍼트를 떨어뜨려 두 홀 차를 만들었다. 6번 홀(파6)에서는 격차가 세 홀로 벌어졌다. 후반은 ...

    한국경제 | 2020.05.25 09:42 | YONHAP

사전

변형 스테이블포드 경제용어사전

일반 골프경기 룰과 달리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 더블 보기 이하 -3점 등으로 각 홀 성적에 매긴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가리는 골프 룰. '공격 골프'를 유도하기 위해 일반 스테이블포드(보기 1점, 파 2점, 버디 3점, 이글 4점, 앨버트로스 5점)보다 가점을 크게 높인 방식이다.

스크램블링 [Scrambling] 골프용어사전

그린을 미스하고도 파 또는 버디를 잡을 수 있는 능력이나 확률.그만큼 쇼트게임을 잘 한다는 의미임.'Up & down'도 유사한 의미임.

샌드 세이브 [Sand save] 골프용어사전

벙커에 빠진 후 파(버디)를 잡는 일.또는 그 확률.파4홀에서 두 번째샷이 그린주변 벙커에 빠졌고,벙커샷을 홀에 붙여 파를 했을 경우 '샌드 세이브를 했다'고 표현함.'샌드 세이브 70%'는 볼이 10회 벙커에 빠질 경우 7회는 파(버디)를 잡는다는 뜻임.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