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마쓰야마,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우승

    ... 히데키(29)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메이저 골프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친 그는 2위 미국의 윌 잴러토리스(9언더파)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34년 출범한 마스터스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

    한국경제 | 2021.04.12 08:20 | 조희찬

  • thumbnail
    '완도 소녀' 이소미, 제주 거센 바람 뚫고 '개막전 퀸' 올랐다

    ... 이소미(22)가 강한 제주 바람마저 이겨내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시즌 개막전 퀸이 됐다. 11일 제주 서귀포 롯데스카이힐 제주CC(파72)에서 열린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최종라운드에서 이소미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해 2위 장하나(29)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우승상금은 1억2600만원. 이소미는 “바람에 순응하고 이를 활용하려는 자세를 견지했던 ...

    한국경제 | 2021.04.11 18:04 | 조희찬

  • thumbnail
    하루 7타 줄인 마쓰야마, 亞선수 첫 그린재킷 입을까

    ... 히데키(29·일본)였다. 마쓰야마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합계 11언더파를 기록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날 하루에만 이글 1개와 버디5개로 7타를 줄였다. 공동 2위인 잰더 쇼플리·윌 잘라토리스(미국), 마크 리시먼(호주),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등과는 4타 차다. 마쓰야마는 이번 대회 참가자 중 처음으로 보기 없는 라운드를 펼쳤다. 전반에는 1타를 줄이는 ...

    한국경제 | 2021.04.11 18:02 | 조수영

전체 뉴스

  • thumbnail
    '쓰리박' 이청용 딸 "박지성 못생겼다"→배성재, 오작교 전말 [종합]

    ... 박찬호는 지난주에 이어 ‘영혼의 단짝’ 지진희와 골프 대결을 벌였다. “전반전은 예능, 후반전은 다큐멘터리”라며 승부욕을 불태운 지진희는 코스의 거리를 계산해 정교한 샷을 날리고, 연속 버디에 성공하며 박찬호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아슬아슬한 승부가 펼쳐진 끝에 박찬호가 1점 차로 승리하게 됐고, 두 남자는 서로에게 감사 인사를 하며 매너 있게 경기를 마무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진 식사자리에서 지진희는 하루에 3000번씩 ...

    텐아시아 | 2021.04.12 10:27 | 정태건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우승…아시아 선수 최초 '그린재킷'(종합)

    ... 토너먼트(총상금 1천150만달러) 정상에 올랐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시즌 첫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제85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마쓰야마는 2위 윌 잴러토리스(미국·9언더파 279타)를 1타 차로 제치고 마스터스 우승을 상징하는 그린재킷을 입었다. 마스터스에서 ...

    한국경제 | 2021.04.12 09:17 | YONHAP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우승…아시아 선수 최초 '그린재킷'

    ... 히데키(29·일본)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토너먼트 정상에 올랐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마쓰야마는 2위 윌 잴러토리스(미국·9언더파 279타)를 1타 차로 제치고 마스터스 우승을 상징하는 그린재킷을 입었다. 마스터스에서 ...

    한국경제 | 2021.04.12 08:12 | YONHAP

사전

변형 스테이블포드 경제용어사전

일반 골프경기 룰과 달리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 더블 보기 이하 -3점 등으로 각 홀 성적에 매긴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가리는 골프 룰. '공격 골프'를 유도하기 위해 일반 스테이블포드(보기 1점, 파 2점, 버디 3점, 이글 4점, 앨버트로스 5점)보다 가점을 크게 높인 방식이다.

스크램블링 [Scrambling] 골프용어사전

그린을 미스하고도 파 또는 버디를 잡을 수 있는 능력이나 확률.그만큼 쇼트게임을 잘 한다는 의미임.'Up & down'도 유사한 의미임.

샌드 세이브 [Sand save] 골프용어사전

벙커에 빠진 후 파(버디)를 잡는 일.또는 그 확률.파4홀에서 두 번째샷이 그린주변 벙커에 빠졌고,벙커샷을 홀에 붙여 파를 했을 경우 '샌드 세이브를 했다'고 표현함.'샌드 세이브 70%'는 볼이 10회 벙커에 빠질 경우 7회는 파(버디)를 잡는다는 뜻임.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