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미국 백인 우월주의자 폭력시위…버지니아주, 비상사태 선포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12일(현지시간)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폭력시위가 발생해 3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다. 최대 6000명가량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되는 시위대는 나치 상징 깃발을 흔들며 ‘피와 영토’ 등의 구호를 외쳤다. 테리 매콜리프 버지니아주 주지사는 비상사태선포했다. 샬러츠빌은 남북전쟁 당시 흑인노예 해방에 반대한 남부연합군의 주요 도시였다.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는 샬러츠빌 시의회가 지난 4월 시내 ...

    한국경제 | 2017.08.13 18:53

  • thumbnail
    美 '백인우월주의 폭력시위'로 비상사태…트럼프 "단합해야 한다"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폭력시위가 발생,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버지니아주 주지사가 비상사태선포한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폭력 사태를 강력한 어조로 비판했다. 12일(현지시간) 버니지아 주 섈럿빌의 이멘서페이션 공원에는 최대 6000명으로 추정되는 백인우월주의자들이 모여 시위를 전개했다. 현재까지 시위 장소에서 3명이 숨지고 35명이 다치는 등 수십 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현지 언론은 전했다. ...

    한국경제 | 2017.08.13 14:03

  • thumbnail
    미국, 뉴욕주 눈폭풍으로 비상사태 선포 … 동북부 지역 항공 7740편 운항 취소 사태

    ... 메인, 버몬트 등의 주에는 눈폭풍 경보가 발령됐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뉴욕주 62개 카운티 전부에 대해 비상사태선포하고, 비상근무할 필요가 없는 공무원들은 재택근무를 하도록 지시했다.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자동차 ... 명의 발이 묶여 있다. 25만 가구는 전기가 끊겨 고통을 겪었다. 전력제공업체 도미니온 파워는 14일 오전 현재 버지니아 주에서 5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수백 개 학교는 안전사고를 우려해 휴교령을 발령했다. ...

    한국경제 | 2017.03.15 06:32

전체 뉴스

  • thumbnail
    미 한파·강풍 동반 눈폭풍…항공기 결항·휴교, 피해속출

    ... 6개 주(州)를 말한다. 뉴욕과 뉴저지주에도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많은 눈이 내리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선 비상사태선포하기도 했다. 매사추세츠주 동부와 로드아일랜드주 등에서는 시간당 3인치(7.6㎝) 이상의 눈이 쌓이고 있다. ... 보스턴 로건국제공항도 4편 중 3편꼴로 운항이 취소됐다. 기차와 페리 운행도 차질을 빚고 있다. 워싱턴DC와 버지니아주의 뉴포트뉴스, 노퍽을 잇는 열차 운행이 중단됐으며 뉴욕과 보스턴 간 열차도 운행에 차질을 빚고 있다. 뉴욕, ...

    한국경제 | 2018.01.05 06:00 | YONHAP

  • thumbnail
    역대 최강 어마 상륙 앞두고 플로리다 '초비상'…"살인자 온다"

    ... 주 남부와 중부 전체에 대피령을 내린 상태로, 전날부터 각급 대피소에 간단한 침구류와 귀중품만을 챙겨 든 주민들이 속속 모여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 주는 물론 접경인 조지아와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 그리고 버지니아 주 바로 밑의 노스캐롤라이나 주까지 비상사태를 미리 선포해 놓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라디오와 인터넷 등을 통해 미국 전역에 방송한 주례연설에서 "폭풍의 진로에 있는 사람 모두 경계를 늦추지 말고 정부와 법 집행기관의 ...

    한국경제 | 2017.09.09 23:52 | YONHAP

  • thumbnail
    美 백인우월주의 폭력 시위… 차량돌진·헬리콥터 추락에 3명 사망

    ... 것"이라며 "이런 행동이 인종적인 편견과 증오에서 비롯된다면 이는 우리의 핵심 가치를 배신하며 용인될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위 안전을 지원하던 버지니아 주 경찰 헬기가 샬러츠빌 외곽 삼림지대에 추락해 조종사 1명과 주 경찰관 1명이 사망했다. 이 지역에는 비상사태선포되고 휴가 중이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 자제를 호소하는 등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rice@yna.co.kr

    한국경제 | 2017.08.13 13: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