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故 정주영 회장 19주기에 모인 범현대家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9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범(汎)현대가(家) 인사들이 서울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옛 자택에서 열린 제사에 참석했다. 윗줄 왼쪽부터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 회장,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아랫줄 왼쪽부터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21 01:27

  • thumbnail
    "왜 하필 이때 코로나19가…" 고민 깊어지는 정몽규

    ... 냉랭 정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 당시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 그의 투자에는 친분이 있는 인도의 투자 대가 모니시 파브라이 파브라이인베스트먼트 회장이 영향을 미쳤다는 후문이다. 파브라이 회장은 《투자를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 해결해야 할 과제가 쌓여 있다. 대규모 자금 투자 여파로 악화할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게 첫 번째 숙제다. 업계에서는 범현대가(家)의 지원을 이끌어내는 게 급선무라는 의견을 내놓는다.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현대백화점그룹 등의 자금과 네트워크를 ...

    한국경제 | 2020.02.26 17:32 | 김재후/구민기

  • thumbnail
    아시아나항공, 현대가(家) 품으로…HDC현산 2.5조 들여 인수

    아시아나항공이 창립 31년 만에 금호를 떠나 범현대가(家)의 품에 안겼다. 새 주인은 건설·호텔·면세점 사업을 하는 HDC현대산업개발이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은 27일 금호산업과 주식매매계약을 ... 4899억원을 부담해 약 15%의 지분을 보유한다. 여객 수요 감소, 과당경쟁 등 대내외 변수로 항공산업의 고성장 시대가 마감됐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계기로 국내 항공시장 새판 짜기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19.12.27 14:23 | 안혜원

전체 뉴스

  • thumbnail
    故 정주영 회장 19주기…코로나19 우려에 정몽구 불참한 듯(종합)

    ...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의 19주기를 하루 앞둔 이날 오후 7시께부터 서울 종로구 청운동 옛 자택에 현대가 가족들이 모여 제사를 지냈다. 이날 정 명예회장의 아들 중에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있어 제사에 모이는 것도 조심하자는 분위기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작년 8월 16일 정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 제사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

    한국경제 | 2020.03.20 20:02 | YONHAP

  • thumbnail
    故 정주영 회장 19주기…범현대家 청운동 자택서 제사

    ... 회장, 정몽진 KCC 회장 등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참석 인원은 다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작년 8월 16일 정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 제사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현대가는 2015년 8월 변 여사의 9주기 제사 때부터 제사 장소를 청운동 옛 자택에서 한남동에 있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으로 옮겼다가 작년 8월 변 여사의 ...

    한국경제 | 2020.03.20 10:10 | YONHAP

  • thumbnail
    최악 경영위기 저비용항공사 합종연횡…시장 재편되나

    ... 자금으로 충당할 수 있다는 분석이 많다. 이 경우 자산 규모가 작은 에어서울은 아시아나항공에 흡수하고 에어부산은 분리 매각할 가능성이 높게 제기된다. 에어부산이 분리 매각으로 시장에 나올 경우 기존 항공사에서 인수하기는 어렵겠지만, 범현대가나 다른 대기업 등에서 향후 시장 전망을 보고 인수를 검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에어부산 지분의 절반가량을 보유한 부산시와 지역 상공계 등도 재무적 투자자와 함께 인수전에 뛰어들 가능성도 있다. 이밖에 지난해 신규 면허를 ...

    한국경제 | 2020.03.04 10:32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