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다들 망했는데 아웃백은 왜 홀로 잘나갈까

    코코스, 스카이락, TGIF, 씨즐러, 마르쉐, 토니로마스, 베니건스, 빕스. 1990년대와 2000년대 패밀리 레스토랑 황금기를 이끌던 브랜드다. 20년 넘게 외식산업을 주도했던 이들은 파인다이닝과 전국 맛집에 밀려 잊혀져 가고 있다. 이런 패밀리 레스토랑의 쇠락에도 1997년 서울 등촌동에서 시작한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는 살아남아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아웃백은 프리미엄 스테이크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3년간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했다. 영업이익도 ...

    한국경제 | 2019.12.09 17:27 | 김보라

  • thumbnail
    식품업계의 '미다스의 손'은? 유료

    ... 제일기획에서 광고인으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버거킹이 유독 광고와 마케팅에 강한 이유도 문 대표가 소비 트렌드를 읽는 감각을 보유했기 때문이다. 이후 오리온 외식사업본부 본부장, MPK그룹 대표를 거치며 미국 레스토랑 체인 베니건스, 오리온 마켓오, 피자 전문점 미스터피자 등 손대는 외식 업체마다 성공시켰다. 베니건스를 한국에 들여오기 위해 혼자 미국에 건너가 수십 차례 베니건스 측을 설득했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문 대표는 버거킹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브랜드 ...

    모바일한경 | 2019.12.04 14:06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연예 마켓+ㅣ 위기의 YG, 손대는 것마다 '참패'…믿었던 빅뱅마저

    ... 본격화되고, 화장품 브랜드 문샷이 중국에 진출해 사업 수익성이 개선되리란 기대감은 있으나 여전히 이렇다할 성과를 내놓진 못한 상태다. 문샷은 지난해 3분기까지 30억 원의 순손실을 냈고, 지난해에도 당기순손실이 66억 원에 달했다. 베니건스, 마켓 오 등을 성공시키며 외식 업계의 신화로 불렸던 노희영을 YG푸즈로 영입하며 외식 사업을 일으키려 했지만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손실은 13억 원이다. 또한 야심차게 설립했던 콘텐츠 제작 전문 자회사 YG스튜디오플렉스는 공동 ...

    HEI | 2019.02.16 08:38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새 전성기 맞은 '버거킹'…사딸라 마케팅·메뉴 개발로 영업익 5배 올라

    ... 제일기획에서 광고인으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버거킹이 유독 광고와 마케팅에 강한 이유도 문 대표가 소비 트렌드를 읽는 감각을 보유했기 때문이다. 이후 오리온 외식사업본부 본부장, MPK그룹 대표를 거치며 미국 레스토랑 체인 베니건스, 오리온 마켓오, 피자 전문점 미스터피자 등 손대는 외식 업체마다 성공시켰다. 베니건스를 한국에 들여오기 위해 혼자 미국에 건너가 수십 차례 베니건스 측을 설득했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문 대표는 버거킹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브랜드 ...

    한경Business | 2019.11.25 17:47

  • thumbnail
    [레디 큐! IPO]휴럼③ '발명가' '독서왕' 김진석 대표 "기존 비즈니스 모델? 없애겠다"

    ... "'10년짜리 프로젝트'를 세우고 미국으로 공부하러 온 '2세 부자들'을 공략했다. 자수성가한 아버지를 둔 2세들이 미국에서 지내면서 가벼운 프랜차이즈를 자국으로 들여가는 사례가 상당히 많았다. 국내의 베니건스, 스타벅스, 닥터로빈 등도 이 같은 외식산업의 성장 과정 중 하나다. 이 전략을 썼다. '지방이 없는 아이스크림'이란 건강 마케팅으로 두바이 사업가의 2세를 만나 설득했다. 이렇게 두바이와 상파울루 등을 거점으로 ...

    한국경제 | 2017.09.13 09:46 | 정현영

  • 그 많던 '아웃백' 어디로 갔나…매장 무더기 폐점

    ... 매장을 무더기로 철수하기에 이르렀다. 또 최근 아웃백은 기존 매장을 새로 단장하는 한편, 할인 혜택을 강화하고 신 메뉴를 선보이는 등 재기를 위한 마케팅에 힘쓰고 있다. 쇠락하는 패밀리 레스토랑이 아웃백 뿐만은 아니다. 베니건스와 TGI프라이데이스도 현재 매장 수가 전성기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친다. 코코스, 씨즐러, 마르쉐, 토니로마스 등 한때 잘 나갔지만 사업을 접어 역사속으로 사라진 패밀리 레스토랑도 상당수다. 빕스, 애슐리, 세븐스프링스 등은 ...

    연합뉴스 | 2015.02.26 06:35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