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9·13부동산대책] '부동산과의 전쟁'…종부세 인상·다주택자 대출 차단(종합)

    ... 구간은 현행세율 0.5%를 유지한다. 세부담 상한선 또한 상향 조정된다. 세부담 상한선이란 당해년도 납부하는 보유세가 전년도 재산세와 종부세의 150%를 초과하는 경우 150%까지만 내도록 하는 규정이다. 하지만 앞으로 조정대상지역 ... 세부담 상한선은 300%로 조정된다. 1주택자와 조정대상지역 외 2주택자는 현행 150%를 유지한다. 이들 종부세 개편안 내용은 내년 1월 1일 이후 납세의무가 성립하는 분부터 적용된다. 공정시장가액비율은 단계적으로 100%까지 인상한다. ...

    한국경제 | 2018.09.13 15:47 | 전형진

  • thumbnail
    '규제의 역설' 서울 집값 누르니 더 올라…양극화 '심화'

    ... 집값 상승세가 꺾일줄 모르는 상승세를 나타내는 반면 지방 주택 가격은 하락하는 등 양극화가 심화되는 양상이다. 8·2 부동산 대책과 올해 4월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 이후 잠시 주춤하는 듯했던 집값은 지난 6월 보유세 개편안이 공개되고, 연이어 터진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의도·용산 통합개발 발언을 계기로 활화산이 됐다. 종부세 증세가 다주택자와 초고가주택에 한정되고 강도도 예상보다 약하다는 말이 나오면서 그간 시장을 관망하던 수요자들이 ...

    한국경제 | 2018.09.09 10:07

  • thumbnail
    [집코노미] 선대인 경제연구소장 "공급 확대 필요없다" 주장하는 까닭

    ... 통합해야“ 그는 공급 확대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지만 종부세 강화엔 적극 찬성했다. 지난 6월말 정부의 종부세 개편안이 발표된 이후 선 소장은 선대인경제연구소의 ‘케네디언 블로그’에 글을 올려 “종부세 ... 종부세가 고작 100만원 정도 오른다고 무슨 변화가 있을까”라며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선 소장은 보유세 개혁 방안으로 △공시가격 현실화 △공정가액비율 폐지 △재산세율 점진적 상향 조정 △종부세와 재산세 통합 등을 제시했다. ...

    한국경제 | 2018.09.05 07:40 | 서기열

전체 뉴스

  • thumbnail
    김동연 "집값 오르는 상황 반영되도록 공시가격 인상"

    ... 인터뷰에서 "공시가격이 집값을 못 따라가고 있고, 이로 인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으로 보면 보유세가 근로소득세 등 다른 세금에 비해 낮은 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고가 아파트와 중저가 아파트 간 ... 조정했다. 정부는 산업구조를 포함한 경제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중장기 경제 발전을 위한 구조개편 방안을 준비 중이다. 개편안에는 반도체 등 장치산업의 '고용 없는 성장'에 대한 해법,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연계한 ...

    한국경제 | 2018.09.21 08:52 | YONHAP

  • thumbnail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8월 넘었다… 정부대책 앞두고 거래 급증

    ... 역대 두번째로 많은 2016년 361건(총 1만837건)은 넘지만 2006년에는 다소 못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2006년에는 추석연휴가 10월부터 시작됐다.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12년 만에 최대 수준으로 증가한 것은 7월 보유세 개편안 정부안 공개와 여의도·용산 통합개발 발표 이후 7∼8월 계약 건수가 증가한 영향이다. 서울 아파트 월 거래량은 올해 들어 3월 1만3천819건으로 고점을 찍은 뒤 4월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 등의 영향으로 ...

    한국경제 | 2018.09.18 09:22 | YONHAP

  • thumbnail
    종부세 올리고 돈줄 조인다… 투트랙 대응이 투기열풍 잠재울까

    ... 대책이 시행되면 717만원 늘어난 1천271만원이 된다고 기재부는 분석했다. 여기에 재산세, 지방교육세 등을 합한 보유세 부담 합계는 현행 1천260만원에서 1천976만원으로 늘어난다. 정부가 지난달 발의한 종부세법 개정안에 따르면 ... 것"이라며 만시지탄(晩時之歎, 시기에 늦어 기회를 놓쳤음을 안타까워하는 탄식)의 느낌도 있다고 규정했다. 종부세 개편안 등을 둘러싼 위헌 주장이 제기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헌법재판소와 대법원에서 재판연구관으로 각각 근무한 경력이 ...

    한국경제 | 2018.09.13 17:0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