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지는 법을 잊었다'…벤투호 출범 5G 무패 '역대 최다 타이'

    ... 경기 2-0 승리를 시작으로 벤투 감독은 5경기에서 2승 3무로 무패를 기록 중이다. 이는 대표팀 감독 전임제가 시작된 1997년 이후 '데뷔 최다 무패' 타이기록이다. 5경기 무패 기록을 함께 보유한 이는 조 본프레레(네덜란드) 전 감독이다.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인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전 감독은 2001년 1월 데뷔전인 노르웨이와의 칼스버그컵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재임 기간 승률 69%로 최고를 기록한 ...

    한국경제 | 2018.11.18 09:31 | 강경주

  • thumbnail
    히딩크, 나이지리아 새 감독?

    ... 보도했다. 올해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서 나이지리아가 기대 이하의 활약을 보이며 3위로 밀린 것에 대한 책임을 물은 것이다. 나이지리아의 새 사령탑 후보로는 거스 히딩크 러시아 대표팀 감독(64)과 한국 대표팀을 이끌었던 요하네스 본프레레(64),프랑스 출신의 에르베 르나르 잠비아 대표팀 감독(42) 등이 거론되고 있다. 올해 네이션스컵에서 이집트의 우승을 이끈 하산 세하타 감독(51)은 나이지리아의 대표팀 감독 제안을 거절하고 이집트와 2014년 여름까지 새로운 ...

    한국경제 | 2010.02.05 00:00 | 김진수

  • "남아공 월드컵까지 태극전사 이끈다" ‥ 허정무 감독, 본선 못오르면 계약 끝

    ... 고위관계자는 10일 '신임 감독의 계약기간'을 묻는 질문에 "당연히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때까지다. 본선에 오르지 못하면 계약이 끝나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대표팀을 2006년 월드컵 본선에 올렸던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본선을 앞두고 해임됐던 사태가 또 한번 연출되지 말아야 한다"며 "협회는 물론 언론도 허 감독에게 도움을 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축구협회는 2006년 독일월드컵을 앞두고 2004년 6월부터 본프레레 감독에게 사령탑을 ...

    한국경제 | 2007.12.10 00:00 | 김경수

전체 뉴스

  • thumbnail
    현역 은퇴 김동진 "내 선수생활 80점…2004년 독일전 골 못잊어"

    ... 출전했던 때와 2007-2008시즌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에서 유럽축구연맹(UEFA)컵 우승을 차지할 때를 꼽았다. 가장 중요한 경기로는 204년 12월 19일 부산에서 치른 독일과의 친선경기를 들었다. 당시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끈 한국 대표팀은 김동진의 선제골과 이동국의 결승골, 조재진의 쐐기골로 '거미손' 올리버 칸이 골문을 지킨 독일을 3-1로 격파했다. 김동진은 "독일은 최정예 멤버로 일본을 3-0으로 이기고 우리나라에 왔다. 우리는 당시 ...

    한국경제 | 2019.07.01 15:51 | YONHAP

  • thumbnail
    [아시안컵] 벤투호 A매치 10경기 무패…1990년 이후 최다 기록

    ... 4-0 대승을 지휘하면서 6경기 연속 무패(3승 3무)로 1997년 대표팀 전임 감독제 시행 이후 데뷔 감독의 최다 연속 경기 무패 기록을 세웠다. 종전에는 지난 2004년 데뷔 후 5경기 연속 무패(3승 2무)를 기록한 조 본프레레(네덜란드) 전 감독이 이 부문 최고 기록 보유자였다. 이어 벤투 감독은 새해 첫날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0-0 무승부로 쑥스럽지만,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아시안컵에서 벤투 감독은 조별리그 상대인 필리핀, 키르기스스탄, 중국을 차례로 ...

    한국경제 | 2019.01.17 06:31 | YONHAP

  • thumbnail
    벤투호, 평가전 마치고 해산…11월 12일 다시 모여 호주 원정

    ... 행진을 이어갔다. 2승 2무는 한국 대표팀이 전임 감독 체제로 전환된 1997년부터 사령탑 취임 후 4경기에서 거둔 성적표로는 나쁘지 않다. 전임 사령탑 1호였던 차범근 전 감독이 취임 후 4경기에서 3승 1패, 2004년 조 본프레레 전 감독이 2승 2무를 기록한 게 최고 성적이었다. 태극전사들은 파나마전 2-2 무승부 아쉬움을 접고 소속팀으로 복귀해 주말 경기를 준비한다. 대표팀 주장을 맡았던 손흥민(토트넘)은 주말인 20일 밤 11시 웨스트햄과 잉글랜드 ...

    한국경제 | 2018.10.17 08: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