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야당 뺀 채…53년 만에 '반쪽 개원'

    21대 국회 첫 본회의가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퇴장한 채 사실상 여당 단독으로 열렸다. 야당을 배제하고 국회가 개원한 건 1967년 이후 53년 만이다. 국회는 5일 임시의장인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회로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 선출 안건을 상정해 처리했다. 앞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해 “교섭단체 의사일정 합의가 없기 때문에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소속 의원들은 주 원내대표의 ...

    한국경제 | 2020.06.05 17:32 | 조미현

  • thumbnail
    오늘부터 '불체포 특권' 윤미향, 본회의 참석해 깎듯 인사

    '후원금 유용 의혹' 등의 논란을 빚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 참석했다. 윤 의원이 국회 공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 건 이날이 처음이다. 윤 의원은 지난달 열린 국회의장 초선의원 연찬회, 민주당 당선자 워크숍 등에 모두 불참했다. '두문불출'하던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그동안 자신에게 쏟아진 의혹에 대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의장·국회부의장 ...

    한국경제 | 2020.06.05 15:34 | 노정동

  • thumbnail
    '일하는 국회' vs '독재 시도'…21대 국회, 개원 첫날부터 대치

    ... 개원을 한 가운데 미래통합당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통합당이 '개원 거부'를 했다는 입장을, 통합당은 민주당이 '독재를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 중이다. 국회는 5일 오전 10시 21대 국회 첫 본회의를 개최했다. 통합당 의원들은 의원총회를 마친 후 본회의장으로 들어왔지만,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이 끝난 직후 퇴장했다. 여야 지도부가 막판까지 원 구성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기에 이는 예고된 파행이었다. ...

    한국경제 | 2020.06.05 13:54 | 조준혁

전체 뉴스

  • thumbnail
    '강적들' 박지원 석좌교수 “민주당, 오만하면 훅 가”

    ... 출연해 21대 국회 개원을 두고 대립한 여야와, 끝나지 않는 윤미향 의혹에 대해 이야기한다. 후반부에는 윤덕민 前 국립외교원장이 출연해 인종 차별 논란과 중국과의 갈등으로 혼란에 빠진 미국 상황에 대해 분석한다. 21대 국회 첫 본회의 개원을 하루 앞두고 이뤄진 막판 원 구성 협상에 실패한 여야 간 기 싸움이 점점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8개 상임위 모두를 가져가겠다고 나선 반면, 미래통합당은 법사위와 예결위는 결코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

    스타엔 | 2020.06.06 13:57

  • thumbnail
    [팩트체크] 역대 국회 상임위원장 어떻게 나눴나

    ... 법제사법위원회와, 국가 재정 배분을 다루는 예산결산위원회 등 '핵심 상임위'의 위원장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여야의 신경전은 특히 치열하다. 국회법 제41조는 상임위원장 선출과 관련, '상임위원 중에서 임시의장 선거의 예에 준해서 본회의에서 선거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같은 법 제17조는 임시의장 선거와 관련, '무기명투표로 선거하고 재적의원 과반수의 출석과 출석의원 다수 득표자를 당선자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즉 국회법은 본회의 무기명 투표를 통해 ...

    한국경제 | 2020.06.06 07:00 | YONHAP

  • thumbnail
    박의장, 여야 원내대표 '만찬호출'…중재역 본격화

    7일 회동 전 물밑 접촉 이어갈듯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국회 본회의가 파행을 빚은 5일 저녁 다시 마주 앉았다. 박 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인근 모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약주를 곁들인 만찬을 함께했다. 오후 3시 국회 상견례에 이어 4시간여만의 만남이었다. 박 의장이 하루 두 차례나 회동을 제안한 것은 원 구성을 놓고 극한 대치를 이어가는 여야 간 중재 역할에 대한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0.06.05 23:02 | YONHAP

사전

타다금지법 경제용어사전

... 렌터카'를 통한 영업을 '대여시간이 6시간 이상이거나 대여·반납 장소를 공항이나 항만으로 제한'하는 내용의 법안. 정식 명칭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다. 2020년 3월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고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짧은 시간에 도심을 이동하며 영업 중인 '타다' 등 렌탈 택시는 향후 1년6개월의 유예기간 동안에만 인정된다. 그 사이 렌탈 택시 모빌리티 기업들은 제도권 내 플랫폼 택시 합류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개정법은 ...

코로나 3법 경제용어사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코로나19)의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2020년 2월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한 1)감염법 예방·관리법, 2)검역법, 3)의료법 개정안을 말한다. 코로나 3법의 의결로 마스크·손소독제 등 물품의 수출·국외반출을 금지하고 감염취약계층에게 마스크를 우선 지급하고, 코로나19 유행지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할 수 있는 법적 토대가 마련되게 됐다. 1)감염법 예방·관리법 개정안 - 마스크·손소독제 등 의약외품등의 수출 또는 국외 ...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高位公職] 경제용어사전

... 이를 악용할 경우 야당인사, 사법부 검판경을 자기 마음대로 수사 기소할수 있기에 삼권분립의 토대가 무너질 수 있다며 반대했다. 2019년 4월 말 패스트트랙에 올렸던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안을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수정한 '공수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이 2019년 12월 3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법안에 따라 2020년 7월까지 공수처 설치 작업이 마무리 되게 된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