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류현진·김광현, 동반 선발勝…15년 만의 '코리안 합창'

    ... 5이닝 2실점(1자책)을, 서재응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선발로 나와 7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안타 5개를 맞고 볼넷 2개를 내줬지만 위기를 실점 없이 넘겼다. 류현진의 호투로 토론토도 4-1로 승리했고 4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올 시즌 총 12경기에 나와 5승(2패)을 수확하면서 정규시즌을 마감했다. 투타의 엇박자로 ...

    한국경제 | 2020.09.25 17:16 | 조희찬

  • thumbnail
    [포토] '2실점' 류현진, 팀 6연패…'4실점' 김광현은 팀 승리

    ... 2실점했다. 퀄러티스타트(선발투수 6이닝 3자책점 이하 투구)에도 팀이 1-3으로 져 51일 만에 패전 투수가 됐다. 팀도 6연패에 빠졌다. 김광현은 같은 날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 원정에서 5⅓이닝 동안 6피안타(2홈런), 4탈삼진, 1볼넷, 4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0점대를 유지하던 평균 자책점도 1.59로 치솟았다. 7회 5점을 낸 타선 덕분에 팀이 5-4로 승리하면서 김광현은 패배 기록 없이 경기를 마쳤다. AP·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0 18:02

  • thumbnail
    '2실점' 류현진·'4실점' 김광현, 승리 사냥 실패

    ... 동료가 선취점을 내줬는데 바로 내가 실점한 바람에 가장 안 좋은 상황이 됐다"고 자책했다. 김광현은 같은날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 원정에서 5⅓이닝 6피안타(2홈런) 4탈삼진 1볼넷 4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빅리그 데뷔 후 가장 많은 투구수인 103구를 소화했으나 데뷔 후 한 경기 최다 실점, 최다 피안타, 최다 피홈런 기록도 함께 나왔다. 25이닝 연속 무자책점 행진도 막을 내렸다. 이날 전까지 0.63으로 ...

    한국경제 | 2020.09.20 12:34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MLB 세인트루이스, 밀워키와 DH 1차전서 완패…플레허티 난조

    ...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세인트루이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밀워키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0-3으로 졌다. 선발로 나선 잭 플레허티가 5이닝 동안 4피안타 볼넷 4개를 내주며 3실점 해 패전 투수가 됐다.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 세인트루이스는 28승 27패를 기록한 가운데 같은 지구 3위 신시내티 레즈와 승차가 사라졌다. 4위 밀워키와 승차도 1경기 차로 좁혀졌다. 세인트루이스는 더블헤더 ...

    한국경제 | 2020.09.26 09:07 | YONHAP

  • thumbnail
    최하위 한화 1년 만에 5연승…9위 SK는 7연패 탈출(종합)

    ... 빨랫줄처럼 날아간 홈런이었다. 소방수 정우람이 8회부터 등판해 롯데 타선을 봉쇄한 가운데 한화는 연장 10회말 2사 후 대역전 기회를 잡았다. 오선진이 중전 안타로 포문을 열고, 이성열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정진호가 볼넷을 얻어 베이스를 꽉 채웠다. 하주석은 롯데 김대우를 공략해 2루수 앞으로 떼굴떼굴 공을 보냈고, 대시하던 롯데 2루수 오윤석이 이를 제대로 잡지 못해 경기가 그대로 끝났다. 하주석의 끝내기 내야 안타로 기록됐다.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선 ...

    한국경제 | 2020.09.25 23:01 | YONHAP

  • thumbnail
    SK, 키움에 극적인 뒤집기…연장 혈투 끝에 7연패 탈출

    ... 타자 김강민이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연속 도루를 성공하며 3루에 안착했고, 이어진 최원태의 폭투 때 홈을 밟아 1-0을 만들었다. SK는 핀토가 내려간 8회말 역전을 허용했다. 바뀐 투수 김태훈은 상대 팀 선두타자 전병우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대주자 박정음에게 도루를 내줬다. 이어진 1사 2루에서 김혜성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고, 아쉬운 장면까지 나왔다. 2루 주자 박정음은 3루를 지나 홈으로 달렸고 SK 중견수 김강민은 정확하게 송구했다. 아웃 타이밍이었다. ...

    한국경제 | 2020.09.25 22:57 | YONHAP

사전

노히트 노런 [no hit no run] 경제용어사전

선발 투수가 상대 팀을 무안타, 무득점으로 막아 이긴 게임. 볼넷, 몸에 맞는 볼,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을 때도 적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