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변 등 "북한인권법 사문화…文정부 UN지적에도 北인권재단 설립외면"

    ... 대통령은 북한인권대사도 임명하지 않고 있으며, 4차례나 북한 김정은과 만남을 가졌지만 북한 인권은 거론조차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동해를 통해 넘어와 귀순의사를 밝힌 탈북 선원 2명을 닷새 만에 강제 북송한 사건에 대해서도 진상을 규명해 책임을 물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변 등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에 가서야 비로소 안대가 풀려 북한행을 깨달은 탈북 선원은 그 자리에 털썩 주저앉았다고 한다”며 “대한민국 ...

    한국경제 | 2020.03.03 18:04 | 안대규

  • thumbnail
    [한국 현대시, 한시로 만나다] 봄날, 김용택

    ... 소설 속의 매실처럼 효과적인 기능을 하여 이 실락(失樂)의 시기를 하루라도 빨리 끝냈으면 하는 바람이 간절하다. 매화는 꽃과 향이 좋아 예로부터 시인묵객들의 사랑을 듬뿍 받아왔다. 전통 시기에 '매화 시인'으로 이름을 떨친 북송(北宋)의 임포(林逋)는 평생을 독신으로 살면서 '매화를 아내로 삼고 학을 자식으로 삼는다'는 뜻의 '매처학자(梅妻鶴子)'라는 성어까지 남기기도 하였다. 매화의 향기를 뜻하는 '암향(暗香)'과 매화꽃이 핀 가지의 성긴 그림자를 뜻하는 '소영(疎影)'은 ...

    글방 | 2020.02.25 13:24

  • thumbnail
    [한경에세이] 인생도처유상수, 겸손과 존중의 가치

    인생도처유상수(人生到處有上手)라 했다. 북송 시인 소동파의 인간도처유청산(人間到處有靑山)을 약간 바꾼 글귀다.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사람살이의 헛된 자만을 경계했다. 전통의 시간과 공간, 사람의 무늬를 찾아 평생 느린 걸음을 옮긴 선생이기에 깨달음의 알맹이는 깊고 단단하다. 우리가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짧은 산책길에서도 숨은 고수는 얼마든지 발견된다. 언제나 더 겸손하고, 더 노력해야 한다. 인간은 약한 생명체다. 태어나자마자 스스로 무릎을 ...

    한국경제 | 2020.02.19 18:22

전체 뉴스

  • thumbnail
    태영호 “자유시장경제 심장에서 선택 받고 싶어 강남에 도전”

    ... 것은 국가와 국가 사이의 관광 증명서입니다. 하지만 남북한은 국가 대 국가 관계가 아닙니다. 비자란 말이 나오는 것 자체가 남북한을 두 개의 국가로 본다는 겁니다. 이는 위헌적 발상입니다. 또 우리 정부는 얼마 전 탈북자 두 명을 북송했습니다. 우리 헌법은 북한을 반국가 단체로 규정하고 있어요. 북한이 '이 사람이 범죄자야' 하니까 돌려보냈어요. 북한 사법 구조를 인정하는 겁니다. '한반도 전역과 그 부속도서로 한다'고 돼 있는 헌법을 고쳐 이 정부는 '대한민국 ...

    한경Business | 2020.03.23 13:29

  • thumbnail
    추미애, 첫 대정부질문서 코로나19에 검찰개혁까지 설전

    ... 언급하며 발언을 하자 권 의원은 "답변을 길게 하지 말라"고 제지했고 추 장관은 "제 답변은 위원님 답변 시간에 포함이 안 되니 시간을 달라"며 발언을 이어갔다. 같은 당 백승주 의원은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이 강제 북송과 관련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연철 통일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형법상 살인방조죄, 직권남용 등으로 고발했는데 수사 중이냐"고 물었고, 추 장관은 "제가 이 자리에서 답변 드릴 수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

    한국경제 | 2020.03.02 18:59 | YONHAP

  • thumbnail
    탈북민 인권운동가 박지현 씨, 영국 엠네스티 인권상 수상

    ... 미국의소리(VOA) 방송과 통화에서 "더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북한 주민의 인권 증진을 위해 계속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오는 5월 엠네스티와 함께 영국 주재 중국대사관 앞에서 탈북민 강제북송 중단을 요청하는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2008년 난민으로 영국에 정착한 박 씨는 2017년부터 탈북 여성과 북한 아동의 인권 보호 등을 목표로 한 민간단체 징검다리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22 06:46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