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후베이성서 두달만에 돌아온 中간호사, 가족 만나기 직전 숨져

    ... 후베이(湖北)성에 파견됐던 간호사가 고향으로 돌아와 가족을 만나기 직전 숨져 14억 중국인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7일 홍콩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중국 산둥(山東)성 치루(齊魯)병원의 주임 간호사인 장징징(張靜靜)은 지난 1월 25일 후베이성 황강(黃岡)으로 파견돼 두 달 동안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의료 지원을 했다. 아프리카에서 원조 활동을 하는 남편은 장 간호사에게 쓴 편지에서 "대단히 걱정스럽기는 하지만 국가의 부름에 응해 '코로나19 전선'에 나서는 당신이 너무나 ...

    한국경제 | 2020.04.07 21:58 | YONHAP

  • thumbnail
    "중국서 줄기세포 치료로 코로나19 중환자 회복돼"

    ... 주임은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중환자에게 줄기세포 기술을 적용한 임상 연구를 한 결과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예비 결론을 얻었다"며 "환자 면역체계가 지나치게 활성화하는 것을 막고 환자 스스로 회복할 수 있도록 촉진하는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발원지인 우한(武漢)과 인접한 후베이(湖北)성 황강(黃岡)시에 줄기세포 치료제를 보내 3명의 코로나19 중환자에게 이를 적용토록 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02 16:25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한달] '인민전쟁' 중국, 봉쇄 또 봉쇄…'지구촌 비상'

    ... 차단해 도시 봉쇄에 들어간 뒤 인근 도시들도 잇따라 비슷한 조치를 도입했다. 약 6천만명의 후베이 주민이 고립된 상태다. 주민들의 이동을 차단하는 초강력 조치를 도입하는 도시도 속속 나오고 있다. 우한의 이웃 도시인 후베이성 황강(黃岡)시와 샤오간(孝感)시는 최근 모든 주택단지를 2주간 전면 폐쇄했다. 의료진이나 기본 민생 분야 종사자가 아니면 단지를 출입할 수 없다. 이들 도시는 필수 차량을 제외한 자동차 통행도 금지했다. 심지어 '전시 통제'에 들어간 ...

    한국경제 | 2020.02.16 08: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