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기후변화로 작년 브라질 산불만 8만건…美도 직간접 피해 92兆

    호주 산불 사태의 주요 원인인 지구온난화에 대한 경각심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브라질과 인도네시아, 러시아, 미국 서부 등에서 산불이 기승을 부린 것도 지구온난화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 미국 뉴욕대 경제학과 교수는 뉴욕타임스 기고를 통해 “지금과 같은 (지구온난화) 상황이 이어지면 인류는 계속 재난 현장을 목도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해 산불로 가장 넓은 규모의 국토가 ...

    한국경제 | 2020.01.20 17:10 | 정연일

  • thumbnail
    中 공급과잉·원자재값 ↑…철강업계 올해도 '험난'

    철강업계는 작년 쉽지 않은 한 해를 보냈다.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철강재가 쓰이는 전방 산업의 업황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브라질 호주 등 주요 철광석 생산국의 자연재해로 원재료 값까지 치솟았다. 올해도 상황은 녹록지 않다. 철강 수요는 아직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중국 철강업체의 공급도 줄어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철강업체들은 부진 탈출을 위해 가격 인상을 추진하고 있지만 전방 업체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아 치열한 줄다리기가 예상된다. ...

    한국경제 | 2020.01.20 15:26 | 최만수

  • thumbnail
    BTS '블랙스완', 93개국 아이튠즈 차트 1위…컴백 전부터 뜨겁다

    ... 앞서 공개한 '블랙스완(Black Swan)'으로 전 세계 아이튠즈 차트를 석권했다. 지난 17일 공개된 방탄소년단 '블랙스완'은 18일 오전 9시 미국, 캐나다, 영국, 러시아, 프랑스, 독일, 브라질, 아르헨티나, 멕시코, 사우디아라비아, 인도 등 전 세계 93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송'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네 번째 정규 앨범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

    HEI | 2020.01.20 09:07 | 김수영

전체 뉴스

  • thumbnail
    브라질, 작년 외국인 직접투자 26%↑…민영화 효과 반영

    글로벌 투자 유치 순위 9위→4위 상승 지난해 브라질이 민영화를 앞세워 외국인 투자 유치에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유엔 직속 기구인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에 따르면 지난해 브라질의 외국인 직접투자(FDI)는 750억 달러로 2018년(600억 달러)보다 26% 증가했다. 이는 브라질 중앙은행의 예상과 맞아떨어지는 것으로, 과감한 공기업 민영화 조치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브라질의 FDI 유치액은 ...

    한국경제 | 2020.01.21 03:20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광산 댐 붕괴 사고 1년…"'11개 보석' 찾을 때까지 수색"

    소방대원 3천200여명 수색 참가…브라질 사상 최대 수색작전 기록 브라질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 주(州) 브루마지뉴 지역에서 광산 댐 붕괴사고가 일어난 지 1년을 앞둔 가운데 실종자 수색작업이 역대 최대 규모로 최장기간 계속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실종자 수색 작전은 소방대원 3천200여 명이 참가해 4천여 시간 이어지고 있으며 실종자 가운데 96%를 찾아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확인된 사망자는 259명이고, ...

    한국경제 | 2020.01.21 02:56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대형 범죄조직원들 잇달아 집단 탈옥…사법당국 긴장

    파라과이 교도소서 75명 탈옥 하루만에 브라질서 27명 도주 브라질 최대 규모 범죄조직 PCC가 주도한 것으로 보이는 집단 탈옥 사건이 잇따르면서 사법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북부 아크리주 히우 브랑쿠 교도소에서 이날 새벽 수감자 27명이 탈옥했다. 교도소 측은 수감자들이 3m 높이의 담을 넘어 달아났으며, 5시간 정도 지나 1명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탈옥한 수감자들은 PCC 조직원이거나 PCC와 협력 ...

    한국경제 | 2020.01.21 02:10 | YONHAP

사전

미·중 무역전쟁으로 주목받는 희토류 경제용어사전

... 2013년까지 세계 희토류 생산량의 90% 이상을 차지해왔다. 미국 역시 수입 희토류의 약 80%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중국의 희토류 매장량은 약 4400만t으로 추정되며, 이는 세계 전체의 37.9%를 차지하는 수준이다. 이 외에도 브라질과 베트남에 각각 2200만t 정도 묻혀 있다. (3) 중국은 어떻게 희토류를 장악했나 중국은 희토류 생산과 정련에서 다른 국가들에 비해 비교 우위를 점하고 있다. 다양한 원소가 소량으로 분포돼 있는 희토류 원석을 정련하려면 복잡한 ...

우나수르 [UNASUR] 경제용어사전

남미 좌파 국가 중심의 반미 성향 협의체. 남미 대륙에 좌파 정부의 집권 물결(핑크 타이드)이 일던 2008년 당시, `반미·좌파` 성향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아르헨티나 대통령 등이 주도해 만들었다. 한때 남미 12개국이 모두 가입했었지만, 2019년 5월3일 현재는 베네수엘라와 볼리비아, 우루과이,가이아나, 수리남 등 사실상 5개국만 남아 있는 반쪽자리로 전락했다. 국제사회에선 이를 대체할 ...

프로수르 [Prosur] 경제용어사전

이르면 2019년 상반기에 결성된 친미 우파 동맹을 말한다. 좌파 남미국가연합인 우나수르(Unasur)에 대항해 결성된 것으로 우나수르에서 탈퇴한 브라질,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페루, 에콰도르 등 7개 국가가 주축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친미' 등을 표방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친미외교노선과 친시장 경제정책을 표방한다. 그간 남미에서는 아르헨티나의 페로니즘으로 대표되는 좌파 포퓰리즘 정권들이 오랜 기간 대세를 이뤘다.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