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본격화되는 달러 약세, 투자 지형 바뀌나

    ... 이어졌습니다. 월가에서는 미 달러 약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습니다. UBS에 따르면 미국, 인도, 브라질 등 일부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계속 확산되고는 있지만 경제 봉쇄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기 때문에 안전자산(달러 ...인트)에 달하던 미국과 독일 국채간 스프레드는 현재 80bp 수준으로 좁혀졌습니다. 이와 함께 오는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점도 달러 약세를 부추길 수 있습니다. 달러화 약세는 세계의 투자 지형을 ...

    한국경제 | 2020.07.22 08:47 | 김현석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 확진자 100만 육박…정치·경제도 혼돈

    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0만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 봉쇄 조치를 완화하고 있으나, 아직 소비심리가 위축된 탓에 기대한 효과를 ... 따른 재정 적자 확대 등으로 2014년과 2015년 연속으로 마이너스에 빠지는 등 경제가 곤두박질쳤다. 2018년 대선에선 결국 집권 15년의 좌파 정권이 패배하고 우파 자이르 보우소나르 대통령이 당선됐다. 1분기 침체는 이후로도 ...

    한국경제 | 2020.06.19 15:30 | 강현우

  • thumbnail
    [시론] 미·중 新냉전 파고 맞설 준비 돼 있나

    ... 중국과는 관계를 끝내는 것이 미국의 장기적 이익에 부합한다는 견해가 워싱턴에서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이는 오는 11월 대선 결과와 상관없는 초당적 합의의 이행 경로라고 할 수 있다. 문제는 방법론이다. 워싱턴은 우선 경제번영네트워크(EPN) ... 중국서 떼어놓는 작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오는 9월에 있을 G7 정상회의에 미국이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 브라질을 특별히 초청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동시에 트럼프도 동맹의 중요성을 깨달아가는 모습이다. 미·중 ...

    한국경제 | 2020.06.02 17:11

전체 뉴스

  • thumbnail
    미국 '깜짝 출마'로 복잡해진 IDB 총재 선거…연기 주장 잇따라

    ... 주도해온 모리시오 클래버커론을 미주개발은행 총재 후보로 지명했다. 앞서 아르헨티나 좌파 정권이 후보를 낸 후 브라질 극우 정권이 자체 후보를 내겠다고 밝히는 등 중남미 주요 국가들이 의견 일치를 보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뤄진 결정이었다. ... 아르헨티나가 먼저 선거 연기 가능성을 타진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9월 12일로 예정된 선거를 11월 3일 미 대선 이후 치르기 희망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최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할 경우 클래버커론의 입지도 약해질 ...

    한국경제 | 2020.08.08 03:46 | YONHAP

  • thumbnail
    '나홀로' 오토바이 타고 외출한 브라질 대통령…또 마스크 안해

    ... 미착용은 벌금 대상 코로나19에서 회복 후 지역 방문 확대…"1주일에 한 번 이상 계획"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또다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오토바이를 타고 수도 브라질리아 시내를 돌아다녔다. 2일(현지시간) 브라질 ... 1주일에 한 번 이상 지역을 찾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는 가깝게는 오는 11월 지방선거, 멀게는 2022년 대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지방선거 일정은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10월에서 11월로 한 달 연기됐다. 1차 ...

    한국경제 | 2020.08.03 04:57 | YONHAP

  • thumbnail
    브라질대사, '트럼프 재선 거론' 미국산 에탄올 관세폐지 요구

    "트럼프 재선이 보우소나루 정부에 중요"…브라질 정부는 부정적 반응 브라질 주재 미국 대사가 미국산 에탄올에 대한 수입 관세 철폐를 요구했으나 브라질 정부는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31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 한 참석자는 채프먼 대사의 요구를 두고 '말이 안 되는 것'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참석자는 이어 브라질 정부는 브라질 국민의 이익을 우선해야 하며, 대선 때문에 다른 나라에 혜택을 주는 요구를 받아들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0.08.01 03:21 | YONHAP

사전

핑크 타이드 [pink tide] 경제용어사전

... 몰락 요인으로 꼽힌다. 중앙아메리카에서도 멕시코 온두라스 파나마에 우파정권이 들어섰다. 중남미에선 살만 하면 좌파가, 살기 힘들면 우파가 들어서는 게 상례다. 그러나 '핑크 타이드'가 끝났다고 보긴 이르다. 2017년 초 에콰도르에 좌파정권이 들어섰고, 생필품 부족으로 국민 체중이 급감한 베네수엘라도 좌파정권이 아직 건재하다. 2018년 대선이 예정된 멕시코, 브라질에서도 좌파후보가 앞서고 있다. 결국 경제·민생이 중남미의 운명을 좌우할 것 같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