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정몽준, 서울시장 이어 FIFA 회장 도전? "출마 고려 중"

    정몽준 FIFA회장직 출마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3일 FIFA 회장직 출마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정몽준 회장은 3일 오전(한국시간)에 있었던 블래터 FIFA회장직 사임과 관련 최근의 불미스러운 일련의 사건들을 두고 "축구를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도 굉장히 애석한 일이다. 특히나 FIFA에 17년간 몸담아왔을 만큼 애정이 남다르기에 더욱 이번 사건에 책임감과 통탄함을 느낀다"고 전했다. 정몽준의 FIFA회장직 출마에 대해서는 ...

    한국경제 | 2015.06.03 18:28 | 천지현

  • thumbnail
    블래터, FIFA 회장 5선 성공 후에도 추가기소 예정…피구도 불만

    FIFA 회장 5선에 성공한 블래터에 대한 추가기소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뉴욕타임스는 29일(현지시간) 리처드 웨버 미 연방국세청(IRS) 범죄수사국장의 말을 빌려 FIFA 회장 블래터의 5선 성공 이후에도 기소가 있을 것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웨버 국장은 앞서 지난 27일 스위스 취리히 호텔에서 체포된 FIFA 고위직 7명과 미 법무부가 기소 방침을 밝힌 14명 외에도 FIFA나 축구계 관계자들이 비리 혐의로 더 사법처리를 받을 ...

    한국경제 | 2015.05.30 17:55 | 김재민

  • thumbnail
    FIFA사태 '일파만파'…美·러, 조사 배경 놓고 충돌

    ... 무언가를 위반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지만 미국이 이와 무슨 상관이란 말인가”라며 “이번 수사는 국제기구의 운영 원칙에 대한 심각한 침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미국이 제프 블래터 FIFA 회장(사진)의 재선을 막으려 한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이번 조사가 러시아의 2018년 월드컵 개최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블래터 회장은 2018년 월드컵 ...

    한국경제 | 2015.05.29 21:35 | 박수진

전체 뉴스

  • thumbnail
    [월드컵] '징계 해제' 정몽준, 한국-스웨덴전 관전… 복귀 수순?

    ... 만료됐다. 정몽준 전 부회장은 CAS 결정 후 "지난 4년간은 저의 명예와 자부심이 훼손된 고통의 시간이었지만 FIFA가 다시 축구팬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는 단체가 되게 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밝혔었다. 제프 블래터 전 FIFA 회장과 대립각을 세우면서 괘씸죄가 적용돼 억울한 징계를 받았다는 그는 자신의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고 국내외 축구와 관련한 활동을 할 길이 열림에 따라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6.14 06:50 | YONHAP

  • thumbnail
    문 대통령 "올림픽 성공이 비핵화·미북관계 정상화로 이어지길"

    ... 5명째다. 사마란치 전 IOC 위원장이 1982년 88서울올림픽 유치 공로로 청룡장을 받은 데 이어 1988년 수교훈장 광화장을 받았다. 한국 축구를 월드컵 4강으로 이끈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00년 청룡장을,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2010년 우리 정부의 2022 월드컵 유치의 일환으로 청룡장을 각각 받았다. 정부는 2013년 평창올림픽 유치 공로를 인정해 자크 로게 전 IOC 위원장에게 청룡장을 수여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3.08 20:11 | YONHAP

  • thumbnail
    정몽준, 스포츠중재재판소 출석… 자격정지 부당 주장

    ... 보냈다"는 이유로 자격정지 6년 징계를 받았다. 윤리위원회 결정에 항소해 작년 7월 소청위원회에서 정지 기간을 5년으로 감면받았지만 정 전 부회장은 다시 CAS에 제소했다. 정 전 부회장은 윤리위원회 결정이 내려질 당시 제프 블래터 회장의 후임으로 FIFA 회장에 도전하고 있었지만 윤리위원회의 결정으로 출마가 봉쇄됐다. 한편 FIFA는 올해 5월 블래터 회장 재임 시절 윤리위원회 공동 위원장으로 임명됐던 코넬 보블리 조사국장과 한스 요아킴 에커트 심판국장의 ...

    한국경제 | 2017.11.15 03: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