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사업 재편 나선 씨티그룹…한국씨티銀, 신용도 향방은

    국내 신용평가사가 한국씨티은행의 신용도 재검토에 착수했다. 씨티그룹의 한국 소비자금융 출구전략이 공식화되면서다. 2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한국신용평가는 두 가지 시나리오를 설정해 한국씨티은행의 신용도 변동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 일단 한국신용평가는 씨티그룹의 한국 소매금융 출구전략 실행 후 추가적인 영업기반 강화 의지를 구체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확인되지 않으면 한국씨티은행의 자체 신용도 측면의 약화된 영업 안정성을 반영해 신용등급을 매길 방침이다. ...

    한국경제 | 2021.04.20 16:11 | 김은정

  • thumbnail
    고객 불안 커지고 노조는 투쟁 돌입…씨티은행 '출구전략' 가시밭길 예고

    한국씨티은행이 국내 소매금융 부문에서 손을 떼기로 결정한 이후 관련 고객 문의가 쇄도하고 내부 직원들이 크게 동요하는 등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씨티그룹이 지난주 1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한국 호주 등 13개국에서 소매금융을 철수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방법은 여전히 베일에 가려져 있기 때문이다. 대규모 인력 감축 등 구조조정이 수반될 경우 극심한 노사 갈등으로 씨티그룹의 출구전략에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18일 금...

    한국경제 | 2021.04.18 17:07 | 김대훈

  • thumbnail
    씨티은행 노조, 소매금융 철수 결정에 뿔났다…강력 투쟁 천명

    ... 한국씨티은행으로부터 약 2조9000억원을 배당 및 용역비 형태로 가져간 반면 10년간 신입공채 직원을 단 한명도 채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현재 한국씨티은행에는 약 35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그 중 소비자금융 소속 직원이 약 2500명"이라면서 "소비자 금융에 대한 매각 또는 철수 등 출구전략이 추진될 경우 대규모 실업 사태가 발생해 고객에 대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익에 급급한 ...

    한국경제 | 2021.04.16 18:06 | 이보배

전체 뉴스

  • thumbnail
    삼성 `이건희 상속세` 발표한다…납부세액 12~13조

    ... 국립현대미술관·국립중앙박물관 등에, 유명 미술 작가의 작품은 지방 미술관과 기증 절차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선 이번 발표에 삼성 일가의 사회 환원 계획도 포함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대표적인 것이 2008년 특검의 삼성 비자금 수사 이후 이건희 회장이 약속한 사재 출연이다. 당시 이건희 회장은 "실명 전환한 차명 재산 가운데 벌금과 누락된 세금을 납부하고 남은 것을 유익한 일에 쓰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금 또는 주식 기부, 재단설립 등 여러 방안을 ...

    한국경제TV | 2021.04.20 07:22

  • thumbnail
    삼성 '이건희 상속세' 내주 발표…2008년 사재 출연 약속 지키나

    ...국립중앙박물관 등에, 유명 미술 작가의 작품은 지방 미술관과 기증 절차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선 이번 발표에 삼성 일가의 사회 환원 계획도 포함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대표적인 것이 2008년 특검의 삼성 비자금 수사 이후 이건희 회장이 약속한 사재 출연이다. 당시 이건희 회장은 "실명 전환한 차명 재산 가운데 벌금과 누락된 세금을 납부하고 남은 것을 유익한 일에 쓰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금 또는 주식 기부, 재단설립 ...

    한국경제 | 2021.04.20 06:58 | YONHAP

  • thumbnail
    한국씨티은행 27일 이사회…'소매금융 철수' 첫 논의

    한국씨티은행이 오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본사인 씨티그룹이 발표한 국내 소비자금융 출구전략 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앞서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한국씨티은행 경영진과 이사회가 함께 추후 가능한 모든 실행 방안에 대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주 후반부터 이사들에게 씨티그룹의 발표 내용에 관해 개별적으로 설명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씨티은행은 대출, 예금, 신용카드 등 소비자금융 사업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4.19 10:27 | YONHAP

사전

산탄데르 소비자금 경제용어사전

산탄데르그룹의 자동차 할부 등 소비자금융 계열사로 영국, 독일, 오스트리아 등 유럽 17개국에 1만5300여 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다. 산탄데르 소비자금융은 1500만 명의 고객과 14만5000여 개의 세일즈 파트너를 보유하는 등 유럽 소비자 금융의 선두주자다.

산탄데르 은행 [Banco Santander] 경제용어사전

1857년 설립된 스페인 은행으로 유럽의 대표 은행이다. 소매 금융을 주력 사업으로 하고 있으며, 유럽 외 브라질 및 중남미 지역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산탄데르는 전 세계 1만4679개의 지점과 1억여 명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산탄데르는 탁월한 리스크 관리와 소비자금융을 강점으로 세계 금융 위기를 이겨내며 가장 주목받는 은행으로 성장했다.

도드-프랭크 금융개혁법 [Dodd-Frank Wall Street Reform and Consumer Protection Act] 경제용어사전

... 서명함으로써 금융부문에 대한 규제완화에 착수 했다. 이에 따라 미 재무부는 120일 안에 도드프랭크법 개정 방안을 제출해야 한다. 민주당은 행정명령만으로 도드프랭크법을 무력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공화당의 법 개정 움직임에 맞선다는 계획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증권거래위원회(SEC) 등 금융감독당국의 업무에 영향을 미치고 소비자금융보호국(CFPB) 인사 등을 통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