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법원, 비전향 장기수 강용주 '보안관찰법 무죄'

    ‘구미 유학생 간첩단’ 사건에 연루돼 14년간 복역한 최연소 비전향 장기수 출신 강용주 씨가 보안관찰법 위반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4단독부는 21일 “강씨가 국가보안법을 위반해 다시 범죄를 저지를 위험성이 적은데도 보안관찰 기간을 갱신한 것은 위법하다”며 “강씨가 신고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것을 처벌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 강씨는 전두환 정권 시절 구미 ...

    한국경제 | 2018.02.21 19:02 | 이상엽

  • thumbnail
    '국보법 폐지' 주장했던 도종환 "논란 많으니 신중해야"

    ... 폐지를 주장했는데, 지금 입장은 어떤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도 후보자는 "국가보안법은 지난 정권에서도 굉장히 논란이 많았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고 답했다. '1991년 김영태 비전향 장기수의 회갑 잔치에도 참여했나'라는 질문에 "당시에는 김영삼 정부가 장기수들을 북한에 송환하는 시기였다. 송환을 앞둔 분이었고, 마지막 식사 자리 때 충북 지역 단체들이 함께 참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17.06.14 16:05

  • [사설] 북핵 사태, 역대 정권에 협조 내지 방조한 책임 있다

    ... 그는 1993년 취임사에서 “어떤 동맹국도 민족보다 나을 수 없다”며 대북 화해정책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북한의 핵확산방지조약(NPT) 탈퇴 선언 위협에도 불구하고 어떤 대응 조치도 취하지 못했다. 오히려 비전향 장기수이던 이인모를 북송하기까지 했다. 클린턴 정권의 북폭에 반대한 것에 대해서는 나중에 후회하기도 했다. 김대중 정권은 퍼주기식 햇볕정책으로 실질적으로 북한 핵개발을 지원했다. 그는 북한 핵을 용납할 수 없다고 했지만 명분일 뿐 ...

    한국경제 | 2016.09.12 17:38

전체 뉴스

  • thumbnail
    화제의 다큐 유튜브서 다시 본다…'김군' 등 상영

    ... '김군'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촬영된 흑백 사진 속 시민군을 추적하는 다큐멘터리다. 2018년 서울독립영화제, 2020년 들꽃영화상에서 대상을 받았다. 6월 26일부터 7월2일까지는 간첩 활동으로 무기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비전향 장기수의 삶을 담은 김동원 감독의 '송환'(2004)이 이어진다. 12년 동안 촬영한 이 작품은 한국 영화 최초로 선댄스영화제에서 '표현의 자유상'을 받았다. 7월 31일부터 8월 6일까지는 2009년의 용산 참사 이후를 다룬 ...

    한국경제 | 2020.05.25 10:19 | YONHAP

  • thumbnail
    보안관찰 준법서약 30년 만에 역사 속으로…오늘부터 폐지

    ... 준법서약도 양심과 사상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거부했다. 1998년 김대중 정부가 들어선 뒤부터는 준법서약을 받고 가석방 대상자를 풀어줬고, 2003년엔 가석방 대상자를 상대로 한 준법서약이 폐지됐다. 준법서약 폐지에는 '최연소 비전향 장기수'였던 강용주(57) 씨의 폐지 운동이 큰 영향을 미쳤다. 구미유학생간첩단 사건으로 국가보안법 사범이 된 강씨는 1999년 출소 후 보안관찰 처분 대상자가 됐다. 강씨는 지난해 5월 보안관찰 처분 면제를 요청할 때 필요한 ...

    한국경제 | 2019.10.08 19:24 | YONHAP

  • thumbnail
    '비전향 장기수' 서옥렬씨 민족통일장 영결식 엄수

    광주·전남 마지막 비전향 장기수 고(故) 서옥렬씨의 영결식이 14일 광주 동구 문빈정사 극락전 앞에서 엄수됐다. 비전향 장기수로 가족이 없는 서씨의 영결식은 시민사회단체의 민족통일장으로 치러졌다. 장례위원장을 맡은 김정길 6·15 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광주전남본부 상임대표는 조사를 통해 "지척에 두고도 가지 못하는 그곳을 그리며 얼마나 많은 통곡을 하셨느냐"며 "당신의 통곡은 분단 조국의 통곡이며 당신의 분노는 냉전 시대에 사는 모든 이들의 분노였을 ...

    한국경제 | 2019.09.14 14: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