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사외 2차 하청도 불법파견"…기업 줄소송 우려

    ... 2차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도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는 법원 판결이 다시 나왔다. 직접적인 생산라인에 종사하지 않는 하도급업체 소속 근로자라고 하더라도 업무내용과 관계없이 현대차가 모두 직접고용해야 한다는 취지다. 산업계에선 유사한 소송이 ... 금속노조는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차는 법원 판결에 따라 모든 하청 근로자들을 직접고용하고 사내하도급제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는 13일에는 같은 취지의 소송을 제기한 근로자 58명에 대한 판결이 ...

    한국경제 | 2020.02.06 17:33 | 남정민/신연수/장창민

  • thumbnail
    "빨리 끝내라"는 적법, 방식 지시하면 불법?…헷갈리는 파견지침에 산업현장 혼란 불보듯

    ... 지시는 실제 일하는 원청에서 받는다. 즉 법으로 파견을 금지하고 있는 제조업 등에서 원청이 도급계약을 맺은 하청업체 근로자들에게 지휘·명령을 하면 불법파견(위장도급)이 된다. 새 지침은 2015년 대법원이 현대자동차의 사내 하도급을 불법파견으로 판단할 당시 제시된 기준을 그대로 반영했다. 새 지침에 따르면 원청의 상당한 지휘·명령이 있거나 공동작업 등 하청 근로자가 원청 사업장에 실질적으로 편입돼 있으면 도급이 아니라 파견으로 판단된다. 또 하청업체가 ...

    한국경제 | 2019.12.29 17:16 | 백승현

  • [사설] 고용부의 '불법파견' 범위 확대 지침, 세 가지 큰 잘못 있다

    ... 마련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기업들은 오히려 정책 불확실성에 떨고 있다. 제조업체들이 적법한 사내하도급을 운영해 왔더라도 새 기준을 들이대면 하루아침에 불법으로 처벌받을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고용부의 새 지침은 ... 높다. 법원이 불법파견 범위를 확대하는 추세지만 올해만 해도 철강업체 생산·관리 시스템을 통한 원청 및 하도급업체 정보 공유사건에서 ‘합법(포스코)’과 ‘불법(현대제철)’의 엇갈린 ...

    한국경제 | 2019.12.22 17:38

전체 뉴스

  • thumbnail
    현대차 비정규직노조 "모든 하청노동자 정규직 고용하라"

    ... 없이 모든 하청노동자를 직접 고용하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울산시청에서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중앙지법이 최근 모든 형태의 사내하청 노동은 위장도급이며 불법 파견이라는 취지로 현대차가 직접 고용할 것을 판결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조는 "제조업 사내 하도급제는 업종 특성상 원청사의 직접적인 지배·개입이 있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며 "당연한 판결을 17년간 확인해왔음에도 우리 처우는 달라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2.17 14:14 | YONHAP

  • thumbnail
    카카오그룹, 사외이사의 '전문성' 강조

    ... 집단으로 지정된 카카오는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했다. 현재 이사회는 사내이사 3인(김범수·여민수·조수용)과 사외이사 4인(조민식·최재홍·피아오얀리·조규진) 등 총 7명의 이사로 구성돼 있다. ... 준법지원인을 두고 인사 노무, 공정 거래, 정보 보호, 투자 등 사업 전반에서의 준법 여부, 공정거래법(부당지원), 하도급법 위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컴플라이언스와 법무 역량 강화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동반 성장·친환경 경영 강화 ...

    한경Business | 2020.01.17 19:37

  • thumbnail
    현대차 특별채용 기술직 신입사원들, 복지시설 봉사활동

    ... 8일 울산지역 양로원과 재활원 등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환경정화 활동, 어르신 대상 마사지 등 봉사활동을 벌였다. 나머지 신입사원 200명가량도 이달 16일 복지시설을 찾아 봉사 활동할 예정이다. 이들은 현대차가 새해 들어 사내 하도급업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특별채용에서 뽑힌 근로자들이다. 봉사에 참여한 신입사원 김수진(28) 씨는 "소외된 이웃에게 작은 도움을 줄 수 있어 마음이 따뜻해졌다"며 "사회 일원으로서 봉사를 통해 작은 힘이나마 지역사회 발전에 ...

    한국경제 | 2020.01.08 14:52 | YONHAP

사전

파견법 경제용어사전

파견근로자의 고용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인력수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법률로 원명칭은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다. 1998년 외환위기 당시 노동시장 유연화 차원에서 행정·서비스 등 32개 업종에 대한 파견이 허용됐다. 하지만 정작 인력 수요가 많은 제조업에 대해서는 파견이 금지되면서 실제 산업 현장에서는 사업주가 사법 처리의 위험을 감수하면서 불법적으로 고용을 하기도 하고 외주생산을 늘리는 등의 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사내하도급과 파견근로 경제용어사전

사내하도급 은 파견근로와 비슷한 비정규직 고용 형태다. 일감을 준 대기업 사업장에서 사용업체(원청) 근로자들과 함께 일한다. 자동차 공장에서는 일부 라인을 맡기도 한다. 다만 업무의 구체적인 지휘 명령권이 사내 하도급 은 일감을 받은 고용주에게, 근로자 파견은 일감을 발주한 원청업체에 있다는 점이 다르다.

사내하도급 경제용어사전

하청업체가 원청업체내에서 생산공정을 책임지고 수행하는 것으로 "사내하청"이라고도 한다. 하청업체는 근로자의 조달·지휘·감독도 담당한다. 원청업체로서는 생산공정자체를 아웃소싱 하는 셈이고 하청업체로서는 생산현장에 노동자를 파견해 도급을 수행하는 셈이다. 근로자파견제 는 사용업체가 직접 사업을 수행하고 근로자를 파견업체로부터 받아 사용한다는 점에서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