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독일 사민당 대표에 反메르켈파…메르켈 대연정 붕괴되나

    독일 사회민주당(사민당) 선거에서 대연정 반대론자들이 승리하면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연립정부가 붕괴할 위기에 처했다. 중도좌파 성향의 사민당은 중도우파인 기독민주당(기민당)·기독사회당(기사당) 연합과 손잡고 10년간 연정을 구성했다. 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30일 실시한 사민당 당대표 선거에서 노르베르트 발터 보르얀스와 자스키아 에스켄 공동 후보는 53.06%의 득표율로 승리했다. 경쟁자인 올라프 숄츠 ...

    한국경제 | 2019.12.02 14:32 | 심은지

  • thumbnail
    [한경 인터뷰] 사공일 "정부지출, 경기 불쏘시개에 그쳐야…재정악화땐 외환위기로 직결"

    ... 노동개혁을 주저하는 게 아닐까요. “노동개혁은 오히려 문재인 정부가 주도해야 합니다. ‘유럽의 병자’라던 독일은 2000년대 초반 노동개혁을 추진해 쓰러져가던 경제를 일으켰습니다. 친(親)노동 진보정당인 사민당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정부가 개혁을 주도했죠. 이 정부가 거울로 삼아야 할 대목입니다. 현 정부는 노조를 깊이 있게 알고 있는 만큼 설득할 능력도 있습니다.” ▷정부 임기가 반환점을 돌았습니다. 임기 후반에 가장 중점적으로 ...

    한국경제 | 2019.11.20 16:58 | 김익환/고경봉

  • thumbnail
    [시론] 졸속 脫원전, 더 끌 이유 없다

    ...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패널은 올초 보고서를 통해 기후변화 대책으로 원자력 발전의 역할을 오히려 강조했다. 아무리 봐도 원전 멸종론은 지나쳐 보인다. 탈원전 국가들 모두 사면초가(四面楚歌)의 미궁으로 빠져드는 모습이다. 독일은 사민당과 녹색당 간 연정이라는 정치적 거래의 산물로 시작된 탈원전을 가장 모범적으로 추진하는 국가로 알려져 있다. 독일은 2022년 ‘원전 제로(0)’ 목표로 나아가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재생에너지 비중 세계 1위 ...

    한국경제 | 2019.10.30 17:59

전체 뉴스

  • thumbnail
    "약자에게 기회균등을"…최연소 총리 예약 핀란드 '88만원 세대'

    산나 마린, 핀란드 제1당 사민당 신임 대표로 당선 가난한 편모가정 출신…학자금 대출 갚으려 학창시절 영업사원 일해 핀란드에서 최연소 총리 자리, 전 세계 최연소 총리직을 예약한 산나 마린(34)은 사회적 약자를 상징하는 인물이다. 마린의 홈페이지와 핀란드 공영방송 yle에 따르면 마린은 가난한 편모 가정 출신이다. 어린 시절을 보육원에서 보낸 마린의 엄마는 남편의 알코올 중독 문제로 이혼했다. 헬싱키에서 태어난 마린은 가정형편 때문에 15세에 ...

    한국경제 | 2019.12.09 19:34 | YONHAP

  • thumbnail
    핀란드 34세 여성총리 배출…"지구촌 최연소 행정수반"(종합)

    ... '여인천하' 핀란드 연정…5개 구성 정당 대표 모두 여성 핀란드에서 34세의 최연소 현역 총리가 탄생할 예정이라고 AP, AFP통신 등 외신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안티 린네 총리가 최근 사임함에 따라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사민당)은 이날 투표를 거쳐 산나 마린(34) 교통부장관을 당대표로 선출했다. 투표에서 마린은 안티 린트만(37) 사민당 원내 대표와 32 대 29로 접전을 벌인 끝에 승리했다. 마린은 전체 핀란드 의회 승인 절차를 거쳐 총리직에 공식 ...

    한국경제 | 2019.12.09 16:58 | YONHAP

  • thumbnail
    핀란드 서른네살 여성총리 탄생…"지구촌 현역 최연소 기록"

    ... 적 없어…정치입문 이유와 유권자 신뢰만 의식" 핀란드에서 34세의 최연소 현역 총리가 탄생할 예정이라고 AP, AFP통신 등 외신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안티 린네 총리가 최근 사임함에 따라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사민당)은 이날 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교통부 장관인 산나 마린(34) 의원을 총리 후보자로 선출했다. 투표에서 마린은 안티 린트만(37) 사민당 교섭단체 대표와 32 대 29로 접전을 벌인 끝에 승리했다. 지난 4월 총선에서 16년 ...

    한국경제 | 2019.12.09 09:19 | YONHAP

사전

게르하르트 슈뢰더 [Gerhard Schroder] 경제용어사전

전 독일 총리. 1944년 독일 서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소도시 리페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철물점에서 일하며 야간 직업학교를 다녔다. 주경야독으로 괴팅겐대에 입학해 변호사가 됐다. 18세에 사민당 청년 당원으로 정치를 시작했고 1998년 총선 승리 후 녹색당과의 연정으로 총리에 올라 2005년까지 독일 총리를 역임했다. 당시 '유럽의 병자(病者)'로 불리던 독일을 '유럽의 패자(覇者)'로 바꾸는 기틀을 마련했다. 2003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