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송하예, 명예훼손 고소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무근" [공식입장]

    ... 전했다. 8일 송하예의 소속사인 더하기미디어 측은 "금일 국민의당 음원 차트 조작 폭로 기자회견 관련 공식입장 전달드린다. 먼저 국민의당에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특정 아티스트에 대해 언급한 것에 있어 전혀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의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다. 현재 전혀 사실 무근인 내용으로 계속되고 있는 사재기 의혹에 대해 당사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지금까지 ...

    HEI | 2020.04.08 18:02 | 장지민

  • thumbnail
    볼빨간사춘기·이기광·영탁·공원소녀, 사재기 의혹에 '펄쩍'…"사실 무근" [공식]

    ... 고수했다. 그룹 하이라이트 이기광의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도 "절대 사실이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 할 것이다"고 밝혔다. 볼빨간사춘기의 소속사 쇼파르뮤직 역시 "진짜 말도 안되는 이야기다. 사실무근이다"라면서 "임·직원들에게 모두 확인해봤는데 크레이티버는 알지도 못하는 회사다. 법적대응을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

    HEI | 2020.04.08 13:47 | 김수영

  • thumbnail
    인터넷서 만난 남성과…CCTV에 포착된 휘성 약물 직거래 현장 [종합]

    ...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 및 물증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또 지난해 4월 방송인 에이미의 폭로로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휘성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HEI | 2020.04.03 09:05 | 김예랑

전체 뉴스

  • thumbnail
    국민의당 후보 "차트조작 확인"…거론 가수들 "사실무근"

    ... 조작에 이용된 1천716명의 다음 및 멜론 ID 명단을 확보했다며 조작에 연루된 가수로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 등 10팀을 지목했다. 이름이 거론된 가수들은 일제히 "사실무근"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기광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는 "이기광 음원과 관련해 그 어떤 회사에도 조작을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이 없다"며 김 후보 측이 언급한 크레이티버 등에 대해서도 "연락처도 알지 못하는, 당사와 무관한 회사"라고 ...

    한국경제 | 2020.04.08 17:04 | YONHAP

  • thumbnail
    [단독] 고승형 소속사 전직원의 고백 "사재기 의뢰…음원 차트 조작 시도했다"

    ... 곡 순위를 차트에서 올려보는 것을 테스트해봤으나 안됐다고 직접 밝힌 바 있다. 또한 "테스트하는 과정에서 여러 가수들을 해봤다"고 말했다. STX라이언하트는 텐아시아에 "사재기 의뢰를 하지 않았다. 사실무근이라 당황한 상황이다. 고승형 외 다른 가수에 대한 사재기 의뢰도 들은 바 없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A씨가 말한 고승형 외 다른 가수는 현재 STX라이언하트를 떠났기 때문에 소속으로 나오지 않는다. 김 후보의 주장에 관해 ...

    텐아시아 | 2020.04.08 16:54 | 김수경

  • thumbnail
    송하예 측 "국민의당 차트 조작 주장은 사실무근, 모두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것" [공식]

    가수 송하예 측이 국민의당이 주장한 음원 차트 불법 조작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8일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는 국민의당이 주장한 송하예의 음원 차트 불법 조작이 사실무근이라고 밝히며 "지금까지 송하예의 명예를 실추시킨 사람들 모두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알렸다. 앞서 국민의당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언더 마케팅 기업 크레이티버가 불법으로 취득한 일반인의 ID를 악용해 음원 차트를 조작한 정황 및 증거를 ...

    텐아시아 | 2020.04.08 14:12 | 우빈

웹문서